2020-10-30 01:34
개인정보 유출사고 급증… 지난해 ‘국민 25%’ 털렸다
개인정보 유출사고 급증… 지난해 ‘국민 25%’ 털렸다
  • 장민제 기자
  • 승인 2017.09.27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개인정보유출 건수가 또 다시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서울 송파구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내 인터넷침해대응센터 종합상황실 모습.<뉴시스>

[시사위크=장민제 기자] 해킹으로 인한 개인정보유출이 지난해 또 다시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 국민의 25%가 피해를 입은 것으로, 정부가 장기적인 안목에서 대비책을 세워야 한다는 지적이다.

27일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유승희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방송통신위원회에 접수된 개인정보 유출건수는 21건, 피해인원수는 1,102만명에 달했다. 전년 유출건수 8건, 피해인원수 618명에서 급증한 것으로, 국민 4명 중 1명의 개인정보가 유출된 셈이다.

원인은 해킹의 급증으로 보인다. 해킹으로 인한 유출건수는 2015년 4건에서, 지난해 17건으로 증가했다. 또 지난해 원인을 확인할 수 없는 사고도 1건을 기록했다.

이는 해킹 기술은 계속 발전하고 있지만, 정부의 태도는 수동적이라는 지적으로 이어진다. 실제 2017년도 정부의 사이버보안관련 예산 총액은 3,102억원으로, 전년(3,379억원)대비 8.1% 감소했다. 또 내년 예산은 올해보다 더 감소한 3,100억원 수준이 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유 의원은 “해킹기술이 나날이 발전해가고 있지만, 방송통신위원회가 그 속도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