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3 08:23 (수)
노무현재단 “조선일보 보도는 악의적 날조”
노무현재단 “조선일보 보도는 악의적 날조”
  • 최찬식 기자
  • 승인 2012.10.23 0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무현재단은 23일 조선일보가 보도한 “노무현 대통령이 민감한 문건의 내용과 함께 문건의 목록도 없애버릴 것을 지시했다”는 주장과 관련, “전혀 사실이 아니”라면서 “완전한 날조”라고 맹비난했다. 

조선일보는 노 대통령이 2007년 5월 22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민감한 내용의 문건 목록도 없애버릴 것”을 지시했다는 주장의 근거로 노 대통령이 회의 때 “인계할 때 제목까지 없애버리고 넘겨줄 거냐”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노무현재단에 따르면 당시 회의에는 수석 및 보좌관들은 물론 비서관들까지 수십명이 참석했고, 참석자들은 “조선일보가 회의내용을 날조했다”고 밝혔다. 회의에서 앞뒤 발언을 다 빼버리고 내용을 왜곡했다는 것이다.
 
회의 참석자들에 따르면 노 대통령의 발언은 공개해야 할 주제 중에 비밀기록이나 지정기록으로 분류해서 공개하지 말아야 할 내용이 연계되어 있을 경우에 어떻게 할 것인가를 논의하던 중에 한 것이다.
 
대통령기록관에는 당연히 원본 그대로 이관된다는 것을 전제로, 차기 정부에 공개기록을 인계하는 과정에서 ‘목록까지 공개해서는 안되는 지정기록을 어떻게 처리할 것인가’에 대한 말이었다.
 
그리고 “기술상으로 가능하냐”는 질문은 참여정부 청와대에서 사용한 이지원 시스템에서는 각각의 주제들과 관련한 내용들이 연결되어 있기 때문에 인계되는 기록을 봤을 때 공개되지 않아야 할 지정기록이 연계되어 공개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기술적으로 가능하냐는 것이었다.
 
조선일보가 주장한 B수석이 3불정책을 예로 들며 반대 입장을 밝혔다는 것도 반대를 한 것이 아니라 그런 논의과정에서 나온 의견 중의 하나였고, 그날 회의에서 지정기록의 제목을 공개하지 않더라도 정책의 맥락을 이해하는 데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정리가 된 사안이다.
 
문재인 당시 비서실장이 “그렇게 목록 자체도 빠져버리면 보호기간이 지난 후 다시 기록을 복원할 때 소속을 어떻게 찾느냐”고 말했다는 것도 이런 논의과정에서 나온 의견이고, 이 또한 대통령기록관에는 생산부서 등 출처 정보를 포함한 원본 그대로 이관되기 때문에 문제가 없는 것으로 정리됐다.
 
또 조선일보는 노 대통령의 말을 인용해 “우리가 원서버를 두고 지정할 것은 다 지정해서 이관 쪽으로 옮기고 나머지 중에 인계하고 싶은 것도 뽑아가면 남는 것은 필요 없는 것” “그래서 남은 것을 오히려 복사본으로 개념을 전환해 버리면 된다”고 한 것은 청와대에 남겨둔 컴퓨터 메인 서버의 하드디스크가 복사본이고 봉하마을로 가져간 하드디스크가 원본이었음을 방증하는 대목이라고 주장했다.
 
노 대통령이 회의에서 말한 내용은 청와대에서 공개기록과 비밀기록, 지정기록 등을 분류하는 작업을 어떻게 할 것인가에 대한 설명이었다.
 
당시 회의 참석자에 따르면 노 대통령은 그 과정에서 오히려 원본은 이관된다는 것을 분명하게 못박았고, 원본을 대통령기록관으로 이관했다.
 
노무현재단 관계자는 “결국 조선일보는 그날 회의 내용에서 ‘일부분만 인용’해 자사의 악의적인 주장을 날조해냈다”면서 “일부 보수언론들의 최근 행태를 볼 때 이같은 기사는 대선을 앞두고 노무현 대통령과 특정후보 흠집내기 의도로 급조된 것으로 보인다”고 비판했다.
 
이어 “선거에 활용하기 위해 허위사실로 서거하신 전직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하는 것은 패륜적인 범죄다. 조선일보의 기사는 패륜적인 보도”라면서 “조선일보는 오늘 보도에 대해 같은 지면에 같은 크기로 정정보도를 하고 이같은 악의적인 허위보도를 한데 대해 공식적으로 사과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한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 기록물은 법으로 보호되는 비공개 지정기록”이라면서 “조선일보는 공개되어서는 안 된다고 법으로 정해진 이 비공개 지정기록물을 어떻게 입수했는지, 그 경위를 분명하게 밝혀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