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8 06:48
민주노총, 문재인 대통령과 만찬회동 불참선언… 청와대 당혹
민주노총, 문재인 대통령과 만찬회동 불참선언… 청와대 당혹
  • 정계성 기자
  • 승인 2017.10.24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이 24일 오후 예정된 문재인 대통령과 노동계 회동에 불참키로 결정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계성 기자] 민주노총이 24일 오후 예정된 문재인 대통령과 만찬에 불참키로 했다. 청와대의 일방적 진행에 따른 불가피한 결정이었다는 게 민주노총의 입장이다. 민주노총의 불참선언에 청와대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면서도 예정된 일정인 만큼 만찬을 강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24일 오전 민주노총은 입장자료를 통해 “민주노총은 대통령과의 간담회와 행사에 최종적으로 불참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불참 결정은 민주노총을 존중하지 않은 청와대의 일방적 진행에 따른 불가피한 결정으로 강력한 유감을 표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민주노총은 노사정 위원장의 배석과 민주노총 산별노조의 만찬참석을 불참이유로 들었다. 정치권 안팎에서는 이번 회동을 계기로 문재인 대통령이 민주노총의 노사정위 복귀를 요청할 것으로 관측했었다. 반면 민주노총은 노사정위 복귀 보다는 노동기본권 보장이 우선이라며 이견을 보였다. 이런 상황에서 청와대가 일방적으로 노사정 위원장을 배석시키는 것은 “내부에 큰 논란이 있을 사안”이라는 게 민주노총의 입장이다.

또한 청와대가 산별노조와 개별접촉해 만찬회동에 초대한 것에도 강한 반감을 드러냈다. 민주노총은 “청와대는 2부 만찬행사에 민주노총 소속 일부 산별 및 사업장을 개별접촉 하여 만찬 참여를 조직했다”며 “이는 대화의 상대인 민주노총을 존중하지 않고 민주노총의 조직체계와 질서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행위”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주노총은 “정부가 오늘 간담회를 추진하는 의미가 무엇인지 정부에 되묻지 않을 수 없다. 노동자는 문재인 정부의 홍보사진에 언제나 동원되는 배경 소품이 아니다”며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가 진정으로 노동존중의 의지로 책임 있는 노정교섭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청와대는 민주노총의 불참에 대해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면서도 이날 예정된 행사는 그대로 진행한다는 입장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만찬을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하고 있었는데 (안타깝다.) 상의해서 입장을 밝히겠다”면서도 ‘만찬일정에 변화는 없느냐’는 질문에는 “그렇다”고 답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