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MB, 반격 카드 고심… “우리도 정보 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 작업을 감정풀이, 정치보복으로 규정하며 사실상 전면전을 선언했다. <뉴시스>

[시사위크=소미연 기자] “지난 6개월간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을 보면서 이것이 과연 감정풀이냐 정치보복이냐 하는 의심이 들었다.” 이명박(MB) 전 대통령이 지난 12일 바레인으로 출국하기 전 인천국제공항에서 만난 기자들에게 털어놓은 심경이다. 사실상 자신이 정치보복을 받고 있다는 얘기다. 그는 군 사이버사령부의 댓글 공작 연루 의혹에 “상식에 벗어난 질문을 하지 마라”며 일축했다.

MB의 강경한 모습은 문재인 정부와 전면전을 각오한 게 아니냐는 해석을 낳았다. 실제 MB는 반격 카드를 고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 측근은 국민일보와 통화에서 “우리도 5년을 집권했는데 정보가 없겠느냐. 현 정부의 정치보복이 계속될 경우 절대 물러서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일종의 경고다. 재임시절 확보한 정보를 바탕으로 폭로전을 이어갈 수 있다는 것. 노무현 전 대통령 일가의 640만 달러 금품수수 의혹이 그 일례다.

MB의 측근은 “노무현 정부 때의 각종 의혹은 현 정부 핵심 세력과 이어진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측근도 “노무현 정부의 안이했던 대북 정책을 입증하는 자료들이 공개될 경우 현 정부에 피해가 미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같은 정황은 측근들의 반격 준비로 보인다. MB는 출국 전날 서울 삼성동 사무실에서 참모들과 만나 5시간 동안 회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MB는 최근 법률 자문도 구했다. 채널A 보도에 따르면, MB는 법률 자문을 구하는 과정에서 “내가 무슨 이유로 박근혜 전 대통령을 돕겠느냐”고 반문하며 군 사이버사령부의 댓글 공작 지시 혐의를 부인했다. MB는 오는 15일 귀국할 예정이다.

소미연 기자  pink2542@sisaweek.com

<저작권자 © 시사위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
icon인기기사
[AD]
여백
SPONSORED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