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2 18:09
이언주 “바른정당 내 MB세력 거의 없다”… ‘통합론’ 명분찾기
이언주 “바른정당 내 MB세력 거의 없다”… ‘통합론’ 명분찾기
  • 은진 기자
  • 승인 2017.11.16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열린 국민통합포럼 조찬 세미나 '국민통합을 위한 새로운 비전과 가치의 모색'에 참석한 이언주(오른쪽)국민의당 의원이 정운천 바른정당 의원과 대화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은진 기자] 국민의당 내에서 바른정당과의 통합·연대 논의에 긍정적인 의원들이 ‘명분 찾기’에 골몰하고 있다. 당내 호남계 중진의원들은 “명분도 실리도 없다”며 반대하고 있는 상황이다. 바른정당이 박근혜 전 대통령과는 달리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비판에는 소극적이라는 점도 호남계의 반대 이유 중 하나다. 바른정당과 함께 ‘국민통합포럼’을 이끌고 있는 이언주 의원은 “이명박 정부에서 역할을 했던 의원들은 (바른정당에서) 거의 나갔다”며 통합론에 힘을 보탰다.

이언주 의원은 16일 평화방송라디오 인터뷰에서 “아무래도 저희(국민의당)처럼 (이 전 대통령과) 전혀 무관한 상황에서 강력하게 비판하기는 입장 상 어려운 게 있을 수 있다”며 “다만 그분들도 (이 전 대통령) 옹호를 적극적으로 하고 있는 건 아니고 실질적으로 책임이나 연관이 있는 분은 (당에) 안 계신 걸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는 최근 라디오 인터뷰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과는 달리 현재 이명박 전 대통령의 불법행위는 드러난 게 없다”고 옹호한 바 있다.

이 의원은 “약간 적극적 비판이 (안 돼서) 아쉬운 부분들이 있지만 이게 전체적으로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함께 가는 데 큰 걸림돌이 될 것이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며 “지난번에 김무성 의원 등이 나가시면서 거의 (이 전 대통령과) 관련된 분들은 나가신 걸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당내 호남계 중진의원들의 반발에 대해서는 “일부 호남 중진들께서 반대를 심하게 하시는 분들이 계시긴 하다”면서도 “하지만 (그분들이) 더불어민주당에서 나온 계기를 보면 소위 민주화 운동세력이 갖고 있는 한계나 전근대성들을 극복하고 미래를 향한 정치를 하기 위해서 창당한 것이기 때문에 여기에 맞게 꿋꿋하게 갈 길을 가야 한다. 자신의 기득권을 돌아보면서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일축했다.

이 의원은 “정당간 통합이라든가 이런 것들에 대해 여러 잡음은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어떤 형식으로 (연대 논의가) 마무리될지는 모르겠다”면서도 “단순하게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정당간 통합 형식 보다는 일종의 새로운 정치세력을 희구하는 젊은 의원들이 많이 뭉치고 있다고 보시면 좋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