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2 09:30 (일)
민주당 “공수처 설치 시대적 흐름”… 한국당 압박
민주당 “공수처 설치 시대적 흐름”… 한국당 압박
  • 은진 기자
  • 승인 2017.11.22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2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당대표회의실에서 진행된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은진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를 반대하고 있는 자유한국당에 대한 본격 압박을 시작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제1소위원회는 “정치적으로 악용될 우려가 있다”며 반대하고 있는 한국당에 막혀 제대로 된 입법 논의를 진행하지 못하고 있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한국당 일부 의원들이 기존에 꽉 막혔던 태도를 버리고 전향적인 자세를 밝혀 정부여당은 기대감을 갖고 있었지만, 결국 또 한국당의 ‘묻지마 반대’에 부딪치고 말았다”며 “더 이상 논의조차 하지 말자고 했다는 말까지 들리니 참으로 기가 막힌다”고 유감을 표명했다.

우 원내대표는 “공수처 설치는 이미 되돌릴 수 없는 거대한 시대흐름”이라며 “국민 대다수와 국민과 촛불을 함께 든 제 정치세력들이 공수처 설치로 비대해진 검찰의 권력을 제자리로 되돌리는 검찰개혁을 이루고, 견제와 민주적 통제원칙 아래 권력형 비리를 뿌리 뽑길 엄중하게 요구하고 있다”고 공수처 설치법 통과를 촉구했다.

우 원내대표는 “대통령께서도 국회 시정연설에서 ‘법안이 통과된다면, 대통령인 저와 제 주변부터 공수처의 수사대상이 될 것’이라고 말씀하시는데, 홍준표 대표와 한국당은 충견이니 맹견이니 하며 반대만 하고 있다”며 한국당을 비판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을 향해 “한국당에 묻는다. 그렇게 두려운 게 많은가”라며 “2017년 12월, 자유한국당이 시대의 요구를 정면으로 거스른 정당으로 기억되지 않기를 바라며 정상적인 심사를 진행하는 데 협조하길 다시 한 번 당부 드린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공수처장 임명 방식과 관련해 “야당이 추천하는 2인을 국회에서 표결하는 방식도 고려할 수 있다”고 후보자 2인 추천권을 전부 야당에 양보하겠다는 안도 제시했지만 한국당의 거부로 검토조차 하지 못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