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2 17:20
국민통합포럼, ‘중도통합’ 이슈 들고 대전행
국민통합포럼, ‘중도통합’ 이슈 들고 대전행
  • 최영훈 기자
  • 승인 2017.11.30 0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정책 연대모임인 국민통합포럼이 30일, 국민의당 창당지인 대전에서 '한국의 정치지형과 중도개혁정치의 비전'을 주제로 10번째 세미나를 가졌다. 사진은 지난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열린 국민통합포럼 조찬세미나 '양당 연대·통합 의미와 전망 그리고 과제'에 참석한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와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기념촬영하는 모습. 왼쪽부터 바른정당 박인숙, 정운천 최고위원, 유승민 대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이언주 의원, 장진영 최고위원. <뉴시스>

[시사위크=최영훈 기자] 국민의당·바른정당 정책연대 모임인 국민통합포럼이 30일, ‘중도통합’를 두고 대전에서 10번째 세미나를 가진다. 국민의당 창당지인 대전에서 열리는 세미나인만큼 중도통합에 대한 지역 여론 수렴도 같이 이뤄질 전망이다.

세미나는 ‘한국의 정치지형과 중도개혁정치의 비전’을 주제로 인하대 정책대학원 박상병 교수의 발제로 진행된다. 토론에는 국민통합포럼 공동대표인 이언주 국민의당·정운천 바른정당 의원을 비롯한 양당 현역 의원, 신명식 국민의당·남충희 바른정당 대전시당 위원장 등이 참여한다.

이들은 토론에서 국민의당·바른정당 중도통합에 대한 지역 바닥 민심을 확인하는 한편, 선거연대 가능성에 대한 언급도 할 것으로 보인다. 이를 통해 양당은 정책연대를 넘어 선거연대까지 추진하는 발판 마련에 나설 것이라는 게 정치권 안팎의 전망이다.

한편, 양당은 중도통합 행보에 적극 나서는 모양새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전날(29일) 선거연대 전 단계인 정책연대의 뜻을  정책연대협의체 첫 회의에서 예산·입법 공조로 재확인했다. 이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30일 ‘보수의 심장’인 대구·경북(TK)지역을 찾아 중도통합에 대한 지역여론 수렴에 나선다.

여기에 국민통합포럼까지 ‘중도통합’을 주제로 한 지역 세미나에 나서면서 양당이 사실상 중도통합 행보에 나섰다는 분석이다. 다만, 국민의당 호남계 의원들이 중도통합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어 통합을 위한 속도전 대신 여론전으로 ‘명분 확보’를 한 뒤 본격 추진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