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0 17:36
“DJ비자금 의혹 제보자는 박주원”… 국민의당 호남계 ‘충격’
“DJ비자금 의혹 제보자는 박주원”… 국민의당 호남계 ‘충격’
  • 은진 기자
  • 승인 2017.12.08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제 39차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한 한 지역위원장이 김대중 전 대통령의 100억원 비자금 조성 의혹의 제보자가 박주원 최고위원으로 확인됐다는 신문 기사를 읽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은진 기자] 박주원 국민의당 최고위원이 이명박 정부 당시 주성영 한나라당 의원에게 김대중 전 대통령(DJ)의 비자금 의혹 관련 서류를 제공했다는 언론보도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국민의당 내 호남계 의원들은 “사실관계를 명확하게 조사해야한다”면서도 “충격적”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경향신문은 8일 익명의 사정당국 관계자를 인용해 이명박 정부 출범 초 불거진 DJ 비자금 의혹 사건의 제보자가 박주원 최고위원이었다고 보도했다. 박 최고위원이 주성영 전 의원에게 관련 서류를 제공했고 주 전 의원이 이를 바탕으로 폭로했다는 것이다. 당시 DJ 측에서는 허위사실로 주 전 의원을 고소했고 대법원은 벌금 300만원 형을 확정했다.

박지원 의원은 이날 관련 보도 직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2008년 당시 김대중평화센터는 비자금에 대한 가짜뉴스가 많아 검찰에 고발했다”며 “그때도 박주원 최고위원의 제보라는 풍문도 있었지만, 저는 당시에 박 최고위원을 몰랐기 때문에 확인한 바는 없고 검찰의 수사에 맡겼다”고 했다.

박 의원은 “이런 사실이 사정당국자에 의해 밝혀졌다는 보도에 충격을 금할 수 없다. 현재로 이런 가짜뉴스로 고인의 명예에 심대한 타격을 가하고 있으며 유족은 물론 측근들에게도 피해가 막심하다”며 “검찰은 사실관계를 명확하게 조사해 밝힐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DJ의 마지막 비서관’으로 알려진 최경환 의원도 이날 입장문을 내고 “오늘자 경향신문 보도는 충격”이라며 “박 최고위원은 어디서 그 정보를 제보 받았고 어떤 의도로 주성영 의원에게 알려줬는지 밝혀야 한다. 박 최고위원은 김대중 대통령에 대한 불법정치공작에 가담한 경위를 밝히고 유가족에게 사과하고 모든 책임을 져야 한다”고 했다.

국민의당 지도부는 ‘정치적 음해’일 가능성도 고려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안철수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사안의 성격 상 공소시효가 지난 이야기지만 덮어둘 수 없는 일이라고 본다”며 “사실관계를 분명히 따져 정치적 의도를 가진 음해인지 밝혀야 하고 사실이 확인되면 그에 상응하는 조치가 뒤따라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행자 대변인은 “저희 입장에서는 장진영 최고위원이 ‘다음은 내 차례 아닌가’ 말할 정도로 최명길 최고위원도 상당히 빨리 결정됐고 박 최고위원도 왜 갑자기 이런 건이 불거졌는지 아주 오래전 일인데, 누구도 상상하지 못했다. 진위여부를 확인해봐야겠지만 왜 지금 시점에서 불거졌는지 굉장히 당황스럽다”고 내부 분위기를 전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