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스페셜뉴스
[초선의원에게 묻다① 롤모델] 우원식-민병두·김관영-김도읍 순… 친해지고 싶은 동료 금태섭
2019. 01. 04 by 은진 기자 jin9eun@sisaweek.com

20대 국회 초선의원들이 의정활동 3년차를 맞았다. 전직 대통령 탄핵소추와 조기대선, 지방선거, 남북정상회담까지. 이들의 지난 3년은 유독 빠르게 지나갔다. 초선의원들이 평가하는 20대 국회는 어떨까. 국회법보다 여야 합의를 우선하는 독특한 속성, 당론과 자기소신이 부딪힐 때의 난감함 등 쉽지 않은 국회 생활 속에서도 당선 때의 초심을 유지하고 있을까. <시사위크>는 초선의원 137명에게 소회를 물었다. <편집자 주>

어떻게 조사했나

초선의원 대상 설문조사는 총 11개 문항으로 구성했으며 익명으로 진행했다. 본인의 의정활동에 대한 자체평가, 공약 실현도, 국회의원 정수 확대, 국회가 갖고 있는 문제, 내년도 각 정당의 과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국회연설 환영 여부, 가장 인상 깊었던 사건, 재선 도전 의향 등 8개 항목은 객관식으로, 존경하는 재선 이상 선배 의원과 친해지고 싶은 동료 초선의원 등 2개 항목은 주관식으로 물었다. 의정활동 중 가장 힘들었던 순간은 선택형으로 답할 수 있게 했다.

설문조사는 지난해 12월 24일부터 올해 1월 4일까지 진행했다. 20대 국회 초선의원 137명 중 82명이 응답해 응답률 59.8%를 기록했다. 대상은 더불어민주당 66명, 자유한국당 42명, 바른미래당 14명, 민주평화당 7명, 정의당 4명, 민중당 1명 등 각 정당 소속과 무소속 3명이었다. 참고로 20대 국회 구성상 민주당 소속 초선의원이 가장 많기 때문에 민주당 의견이 과대대표될 수 있는 여지가 있다.

시사위크가 진행한 초선의원 대상 설문조사에서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롤모델로 삼고 싶은 선배 의원' 항목 1위를 차지했다. / 그래픽=이선민 기자
시사위크가 진행한 초선의원 대상 설문조사에서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롤모델로 삼고 싶은 선배 의원' 항목 1위를 차지했다. / 그래픽=이선민 기자 [사용된 이미지 출처:프리픽(Freepik)]

[시사위크=은진 기자] 설문조사에 응답한 초선의원들은 ‘의정활동 롤모델로 삼고 싶은 선배 의원’으로 우원식 민주당 의원을 가장 많이 꼽았다. 우 의원이 9표를 받아 1위를 차지했다. 재선 이상인 전체 20대 국회의원을 대상으로 주관식 응답을 받았다는 점을 고려하면 상대적으로 높은 수치다. 문재인 정부 집권 후 첫 여당 원내대표로서 주요 국정과제를 주도했던 것이 좋은 인상을 남긴 것으로 분석된다.

우 의원은 <시사위크>와의 통화에서 “초선의원들이 롤모델로 생각한다고 하니까 그동안의 활동이 매우 보람 있게 느껴진다”며 “2013년에 을지로 위원회를 만들어서 사회적 약자, 갑을관계로 억울한 일을 당할 때 도와주는 활동을 해왔다. ‘현장에 답이 있다’ ‘정치는 힘이 약한 사람들의 가장 강한 무기다’라는 것을 기본 슬로건으로 삼고 새해에도 그런 활동을 계속해서 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다음으로는 민병두 민주당 의원과 김관영 바른미래당 의원이 각각 5표를 받아 2위에 올랐다.

1위와 2위로 나타난 우 의원과 김 의원이 모두 전·현직 원내대표라는 점에서 평의원인 민 의원에 대한 응답 결과가 두드러진다. 민 의원은 “영광스럽다”면서 “20대 국회를 하면서 대한민국이 어디로 가야하는가에 대해 많이 얘기를 했던 것 같다. 탄핵 때도, 당 의원총회에서도 방향 제시를 하고 서울시장 선거에 나가면서도 얘기를 많이 했는데 정치적 비전이나 정책에 대해 공감한 바가 많았던 게 아니었을까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국회의원이 대부분 욕먹는 자리인데, 후배의원들이 배울 점이 있다고 저를 생각해주셔서 개인적으로 영광이고 앞으로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며 “국회의원 하는 동안 가장 중요한 것은 당리당략보다는 국익을 위하는 의사결정을 하도록 해야겠다는 것이다. 더 성실하게 많은 사람들의 현장의 목소리를 들으려는 노력이 필요하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김도읍 한국당 의원은 4표로 3위를 차지했다. 김 의원은 “훌륭한 초선들이 그렇게 봐줬다니 감사한 일”이라며 “당이나 정치가 어려울 때 개혁과 혁신을 주창하면서 몸부림을 치고 그러는데 여태까지 많은 개혁·혁신 작업을 해도 국민으로부터 신뢰를 받지 못하는 건 똑같다. 본연의 임무를 충실히 이행하고 그 결과를 갖고 국민에게 평가를 받는 게 정치의 정도(正道)라고 생각한다”고 조언했다.

이외에도 박병석·정세균·송영길·박광온 민주당 의원과 김성식 바른미래당 의원이 3표씩을 받았다. 주관식으로 자유롭게 응답을 할 수 있도록 한 조사 특성상 1표씩을 받은 의원들이 가장 많았다.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과 고(故) 김근태 전 열린우리당 의장을 적어낸 응답자도 있었다.

'앞으로 친해지고 싶은 동료 초선의원' 항목에서는 금태섭 민주당 의원이 1위를 차지했다. / 그래픽=이선민 기자
'앞으로 친해지고 싶은 동료 초선의원' 항목에서는 금태섭 민주당 의원이 1위를 차지했다. / 그래픽=이선민 기자 [사용된 이미지 출처:프리픽(Freepik)]

‘앞으로 친해지고 싶은 동료 초선의원’ 항목에서는 금태섭 민주당 의원이 6표를 받아 1위로 나타났다. 금 의원은 “동료 의원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아서 아주 감사하다. 국회에 들어와 보면 존경할 분이 많은데 더 열심히 배우고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다음으로 조응천 민주당 의원이 4표, 같은 당 이철희·박용진·표창원·최운열 의원과 한국당 전희경·김성원 의원이 3표씩을 받았다. 이 역시 주관식으로 자유롭게 답할 수 있도록 해 1표씩을 받은 의원들이 가장 많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