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이기자의 줌인
[로맨스는 별책부록] ‘신비주의’ 벗은 이나영, 반갑다
2019. 03. 11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배우 이나영이 ‘신비주의’를 벗고, 현실 공감 캐릭터에 완전히 녹아들었다. ‘로맨스는 별책부록’를 통해서다. / tvN ‘로맨스는 별책부록’ 캡처
배우 이나영이 ‘신비주의’를 벗고, 현실 공감 캐릭터에 완전히 녹아들었다. ‘로맨스는 별책부록’를 통해서다. / tvN ‘로맨스는 별책부록’ 캡처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완벽한 연기 변신이다. 배우 이나영이 ‘신비주의’를 벗고, 현실 공감 캐릭터에 완전히 녹아들었다. 그동안 보지 못했던 이나영의 새로운 얼굴에 시청자도 뜨거운 반응을 보내고 있다.

이나영은 현재 케이블채널 tvN 토일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연출 이정효, 극본 정현정)에서 활약 중이다. ‘로맨스는 별책부록’은 책을 읽지 않는 세상에서 책을 만드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극중 이나영은 한때는 잘 나가는 카피라이터였던 ‘경단녀’(경력 단절 여성) 강단이 역을 맡았다.

2010년 방송된 KBS 2TV ‘도망자 Plan.B’ 이후 9년 만에 브라운관에 돌아온 이나영은 한층 깊어진 연기 내공을 발휘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경단녀’ 강단이가 녹록지 않은 현실의 벽과 부딪히며 나아가는 모습을 사실적으로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공감대를 자극하고 있다. 담담하면서도 세밀한 감정 연기로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는 평이다.

이나영의 코믹한 매력을 볼 수 있다는 점도 ‘로맨스는 별책부록’이 특별한 이유다. 망가짐도 불사하는 막춤은 물론 술에 취해 직장 상사에게 소리를 치는 등 만취 연기까지, 그동안 보지 못했던 새로운 매력으로 신선한 재미를 안기고 있다.

‘로맨스는 별책부록’에서 남다른 호흡을 자랑하고 있는 이나영(왼쪽)과 이종석. / tvN ‘로맨스는 별책부록’ 캡처
‘로맨스는 별책부록’에서 남다른 호흡을 자랑하고 있는 이나영(왼쪽)과 이종석. / tvN ‘로맨스는 별책부록’ 캡처

상대역 차은호로 분한 이종석과 ‘케미’도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1979년생인 이나영과 1989년생 이종석은 실제 10살이라는 나이 차이에도 불구하고 남다른 호흡을 자랑, 단이와 은호의 달달한 로맨스를 완벽히 소화하고 있다.

시청률도 나쁘지 않다. 지난 1월 26일 4.3%의 시청률로 출발한 ‘로맨스는 별책부록’은 지난 10일 방송된 14회가 6.3%까지 오르면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한 동시간대 1위에 해당한다. 이나영과 이종석의 이름값에 못 미치는 수치라는 평가도 많지만, 무난한 성적이다.

무엇보다 이나영의 연기 변신이 눈길을 끈다. 도시적인 이미지에 어딘지 모르게 차가울 것 같고, 신비로운 느낌을 자아내던 이나영은 이번 작품을 통해 대중에게 더욱 친근하게 다가갔다. 망가짐도 불사하며 유쾌한 웃음을 선사했고, 공감을 부르는 눈물 연기로 마음을 흔들었다. 이나영의 평범한 얼굴이 그 어느 때보다 반가운 이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