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이기자의 줌인
[‘단 하나의 사랑’] ‘아름다운’ 도전 먹힐까?
2019. 05. 22 by 이민지 기자 sisaweek@daum.net
22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되는 KBS2TV '단 하나의 사랑' 포스터 / KBS 제공
22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되는 KBS2TV '단 하나의 사랑' 포스터 / KBS 제공

시사위크=이민지 기자  KBS 2TV ‘닥터 프리즈너’의 열기를 이어 받는다. ‘단 하나의 사랑’이 주인공. 무엇보다 ‘단 하나의 사랑’은 그간 국내 드라마에서 쉽게 볼 수 없었던 요소를 전면에 내세워 관심을 집중시킨다. 과연 ‘단 하나의 사랑’이 내민 신선한 도전장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저격할 수 있을까.

22일 첫 방송되는 ‘단 하나의 사랑’은 사랑을 믿지 않는 발레리나와 큐피트를 자처한 사고뭉치 천사의 판타스틱 천상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흥행 보증 수표’ 신혜선이 발레리나 ‘이연서’ 역을, 김명수가 천사 ‘김단’ 역을 맡았다.

‘단 하나의 사랑’은 국내 드라마에서 첫 선을 보이는 ‘발레 드라마’다. 타드라마에서 발레를 잠깐씩 선보인 것에 반해, ‘단 하나의 사랑’은 발레를 주로 둔 것. ‘단 하나의 사랑’만이 내건 핵심 경쟁력이다.

이에 걸맞게 21일 열린 ‘단 하나의 사랑’ 제작발표회 현장에는 최수진 안무 감독이 참석해 취재진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이날 최수진 안무 감독은 “발레리나 직업이 정신적, 육체적으로 고된 작업이다”라며 “김보미(금니나 역) 씨는 10년 만에 토슈즈를 신어야 했고, 신혜선 씨는 사실 준비가 많이 안 된 상태에서 만났다. 하지만 두 분 다 정신적으로 최고의 발레리나 역할을 소화해야한다는 부담감과 고문 받는 수준의 힘든 연습 속에서도 ‘한 번 더 해보겠다’고 했다. 진짜 감동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최수진 안무 감독은 “기존 클래식 작품이 크게 무대에 올라간다”며 “클래식 작품이 지닌 스토리는 가지고 가면서 음악 구성, 안무 형태 등을 드라마에서만 볼 수 있는 형태로 재구성 했다. 정말 드라마 스토리에 맞게 창작 한 작품도 있다“고 덧붙여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21일 '단 하나의 사랑' 제작발표회 현장에 참석한 (사진 좌측부터) 최수진 안무감독과 이정섭 감독 / KBS 제공
21일 '단 하나의 사랑' 제작발표회 현장에 참석한 (사진 좌측부터) 최수진 안무감독과 이정섭 감독 / KBS 제공

그렇다면 ‘단 하나의 사랑’은 어떻게 탄생하게 된걸까. 이정섭 감독은 “대본을 우연하게 마주치게 됐다. 1~4회 대본을 후다닥 보게 됐다”며 “발레가 굉장히 드라마에서 표현하기 어려울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면서도 그걸 넘어서 대본 자체가 매력이 있었다. 그래서 선택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 감독은 국내 첫 발레 드라마를 제작하는 것에 대한 고충도 털어놨다. 그는 “발레는 고급스럽고 대중이 어렵다고 생각하는 예술이다. 이 발레와 무용의 선들, 춤의 동작들이 시청자들에게 어떤 감정으로 다가갈지가 숙제였다”며 “그래서 최수진 안무 감독과 접촉했고, 최상의 결과물을 만들기 위해 3개월간 끊임없이 연습하고 노력했다”고 전했다.

'이연서' 역을 맡은 신혜선 / KBS 제공
'이연서' 역을 맡은 신혜선 / KBS 제공

드라마 3연타 흥행에 성공한 신혜선. 그가 이번 작품에서는 비운의 발레리나로 변신, 시청자들에게 또 다른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신혜선은 “발레가 정말 어렵더라”라며 “발레도 중요한 요소 중 하나지만 처음 ‘작품을 하겠다’고 마음을 먹었을 땐 주인공의 감정선에 끌렸다. 그런데 촬영을 준비하다 보니 발레가 큰 요소였다. 몸도, 기본도 안 되어 있는 상태였기 때문에 죄송해서 안무 감독님 눈을 못 마주쳤다. 스케줄 안에서 할 수 있는 만큼 최선을 다해 해봤다”고 발레 연기 소감을 전했다.

김명수가 신혜선의 옆자리를 지킨다. 김명수는 MBC ‘군주- 가면의 주인’ JTBC ‘미스 함무라비’ 등을 통해 안정적인 연기를 선보여 왔던 바. 그는 “아이돌로 활동을 해서 고정된 이미지가 있을 텐데, 이를 벗어나고 싶다. 다채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작품 선택 이유를 밝혔다.

신혜선과의 케미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김명수는 “신혜선과 첫 촬영 때부터 너무 편했다. 오래 전에 만났던 사람처럼 편하게 촬영할 수 있었다”며 “남녀 케미가 잘 사는 드라마”라고 완벽한 호흡을 예고했다.

이에 신혜선은 “이 사람은 ‘천사인가 사람인가’ 하는 생각이 든다. 정말 천사 역에 딱 이다”라며 “정말 좋은 호흡을 우리가 가지고 있는 것 같다”고 맞받아쳤다.

'단 하나의 사랑'에서 로맨스 케미를 그려낼 (사진 좌측부터) 김명수와 신혜선 / KBS 제공
'단 하나의 사랑'에서 로맨스 케미를 그려낼 (사진 좌측부터) 김명수와 신혜선 / KBS 제공

현재 KBS 수목극은 ‘왜그래 풍상씨’에 이어 ‘닥터 프리즈너’까지 흥행에 성공하며 청신호를 켜고 있는 상황. ‘단 하나의 사랑’에 KBS 수목극 흥행 3연타 운명이 달렸다. 막중한 책임감이 느껴질 터. 더욱이 ‘단 하나의 사랑’은 MBC 새 수목드라마 ‘봄밤’과 같은 날 첫 방송 된다.

이정섭 감독은 “경쟁작들을 신경 쓰지 않는다고 하면 주제 넘는 이야기지만 우리 드라마를 만들어 내는데 바쁘다”며 “우리 대본에 있는 춤과 판타지적 상황을 표현하는 게 힘든 작업이다. 좋은 결과물을 만들어내기 위해 매진하고 있다. 그 목표만을 보고 달려가고 있는 중”이라고 포부를 말했다.

국내 드라마에서 시도하지 않았던 첫 ‘발레 드라마’로 승부수를 내건 KBS 2TV ‘단 하나의 사랑’. 여기에 판타지적 요소와 ‘믿고 보는 배우’ 신혜선과 김명수의 연기가 더해졌다. 과연 ‘단 하나의 사랑’이 KBS 수목극에 흥행 3연타 선물을 가져다 줄 수 있을 지 22일 오후 10시 첫 방송에 귀추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