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李씨네
박서준, ‘로코 장인’의 강렬한 변신
2019. 06. 18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박서준이 영화 ‘사자’(감독 김주환)로 돌아온다.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박서준이 영화 ‘사자’(감독 김주환)로 돌아온다.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배우 박서준이 강렬한 연기 변신에 도전한다. 그동안 로맨틱 코미디에서 두각을 나타내며 ‘로코 장인’으로 불렸던 그는 ‘달달함’ 대신 카리스마를 입고 새로운  얼굴로 관객과 만난다. 영화 ‘사자’(감독 김주환)를 통해서다.

박서준은 2011년 그룹 B.A.P 방용국의 ‘아이 리멤버(I Remember)’ 뮤직비디오를 통해 데뷔 한 뒤 같은 해 영화 ‘퍼펙트 게임’으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드라마 ‘드림하이2’(2012), ‘패밀리’(2012~2013), ‘금 나와라 뚝딱!’(2013), ‘킬미, 힐미’(2015), ‘화랑’(2016~2017) 등과 영화 ‘악의 연대기’(2015), ‘청년경찰’(2017)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했다.

특히 그는 ‘마녀의 연애’(2014)를 시작으로 ‘그녀는 예뻤다’(2015), ‘쌈, 마이웨이’(2017), ‘김비서가 왜 그럴까’(2018)까지 다수의 로맨틱 코미디 장르에서 성공을 거두면서 ‘로코 장인’이라는 수식어와 함께 ‘대세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그런 그가 ‘로코’를 벗고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미스터리 액션물 ‘사자’에서 박서준은 악과 마주한 격투기 챔피언 용후로 분해 강렬한 연기 변신을 선보인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위)와는 전혀 다른 매력을 예고한 박서준의 ‘사자’ 스틸컷. /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캡처,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김비서가 왜 그럴까’(위)와는 전혀 다른 매력을 예고한 박서준의 ‘사자’ 스틸컷. /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캡처,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오는 7월 개봉하는 ‘사자’는 격투기 용후(박서준 분)가 구마 사제 안신부(안성기 분)를 만나 세상을 혼란에 빠뜨린 강렬한 악(惡)에 맞서는 이야기를 그린다. 2017년 여름 극장가를 장악했던 영화 ‘청년경찰’(565만명) 김주환 감독과 박서준이 다시 한 번 의기투합해 관심을 모은다. 여기에 안성기·우도환까지 탄탄한 라인업을 완성, 기대를 더한다.

박서준이 연기하는 용후는 어릴 적 아버지를 잃은 뒤 세상에 불신만 남은 격투기 챔피언이다. 어느 날 생긴 원인불명 손의 상처를 계기로 구마 사제 안신부를 만나 세상을 혼란에 빠뜨리는 악의 존재에 대해 알게 된다.

박서준은 강한 겉모습 속 깊은 상처를 간직한 용후로 완전히 분해 한층 성숙한 연기력을 발휘할 예정이다. 기존의 밝고 유쾌한 이미지와는 전혀 다른 새로운 모습을 선보인다. 또 그는 캐릭터를 위해 격투기부터 와이어 액션·CG 액션까지 고난도 액션을 직접 소화한 것으로 전해졌다. 영화 속 박서준이 보여줄 파워풀한 액션에 기대감이 고조된다. 구마 사제 안신부 역의 안성기와 세대를 뛰어넘는 특별한 ‘케미’도 영화의 관람 포인트로 꼽힌다.

매 작품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자신만의 캐릭터를 완성하는 박서준. ‘안주’가 아닌 ‘도전’을 택한 그가 올여름 극장가를 장악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