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이기자의 줌인
한혜진, ‘열일 행보’가 지닌 의미
2019. 06. 21 by 이민지 기자 sisaweek@daum.net
'열일' 행보를 보이고 있는 톱모델 한혜진 / 뉴시스
'열일' 행보를 보이고 있는 톱모델 한혜진 / 뉴시스

시사위크=이민지 기자  지난 3월 6일 전현무와 결별을 인정하고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를 잠정 하차했던 톱모델 한혜진. ‘나 혼자 산다’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기에 그의 하차 소식은 당시 시청자들에게 큰 충격을 선사했다. 이에 한혜진의 예능 행보에 제동이 걸릴 것이라는 예측이 제기되기도. 그러나 ‘역시’ 당찬 한예진은 달랐다.

공개열애 후 이별한 상태에서 연애 프로그램에 출연한다는 것이 부담스러울 법도 할 터. 한혜진은 정공법을 택했다. KBS JOY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참견 시즌2’를 통해서다.

지난해 8월 첫 방송된 ‘연애의 참견 시즌2’는 일반인들의 연애담을 듣고 곽정은, 주우재, 김숙 등의 MC 군단이 조언과 때론 따끔한 충고를 해주는 프로그램이다. 특히 이번 ‘시즌2’에서는 서장훈과 한혜진이 새로운 멤버로 합류, 더욱 다양한 의견들을 털어놓으며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그의 결별 소식이 전해지자 일각에서는 ‘연애의 참견’에서 하차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를 내비쳤다. 하지만 오히려 한예진은 자신의 또 한 번의 연애를 자양분 삼아 현실적인 연애 상담을 사연자들에게 전해주고 있는 모습이다. 자신만의 이별 극복법, 결혼에 대한 가치관, 나이별로 남자보는 시각의 변화 등에 대해 한예진은 무척 솔직하게 답한다. ‘달심언니’(‘나 혼자 산다’를 통해 얻은 애칭)에게 가식이란 없다.

'연애의 참견 시즌2'에 출연 중인 한혜진 /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2' 방송화면 캡처
'연애의 참견 시즌2'에 출연 중인 한혜진 /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2' 방송화면 캡처

한혜진은 예능 프로그램 활약에 박차를 가하는 분위기다. 출연 프로그램이 하나 더 늘었기 때문. ‘더 짠내투어’는 ‘짠내투어’의 시즌2로, 가성비 좋은 해외여행 정보들을 공유하는 예능프로그램이다. 한혜진은 ‘짠내투어’ 기존 멤버가 아닌 새 멤버로 ‘더 짠내투어’에 합류하게 됐다.

해외 출장이 잦은 직업 중 하나인 모델. 그의 ‘더 짠내투어’ 활약에 기대감이 모아질 수밖에 없는 까닭이다. 최근 ‘더 짠내투어’는 한혜진의 리드 아래 첫 방송을 무사히 마쳤다. 한혜진이 계획해 온 코스로 대만 이곳저곳을 누비는 모습이 담긴 것. 특히 한혜진은 특유의 쾌활한 매력은 물론 허당미까지 발산하며 한층 인간적인 모습을 시청자들에게 선보였다. 그리고 이를 본 시청자들은 ‘사람 한혜진’의 모습을 본 것 같다며 긍정적인 평을 보이고 있다.

최근 한혜진이 공개한 화보 사진 / 한혜진 인스타그램
최근 한혜진이 공개한 화보 사진 / 한혜진 인스타그램

본업인 ‘톱모델’로서의 행보도 빠지지 않는다. 20일 한혜진은 자신의 SNS를 통해 화보 사진을 공개했다. 10장 가량 올라온 사진들 속 한혜진은 마치 마네킹을 연상시키는 모습으로 네티즌들의 이목을 압도한다. 감탄을 절로 자아내는 한혜진의 화보 사진은 그의 이름 석 자를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로 올릴 만큼 화제를 불러 모았다. ‘톱모델 한예진’임을 다시금 깨닫는 순간이다.

 

17살에 데뷔했을 때 37살까지 모델 일을 하고 있을 지 상상도 못했다.

선배들이 현역에서 잘 버텨 주는 게 얼마나 위안이 되는지 지금처럼 느낄 때가 없다. 저도 그런 영향을 후배들에게 주고 싶기 때문에 방송을 하고 있지만 모델 일을 놓지 않는 거다.

 

제가 지금 다양한 일을 하는 것처럼, 그들(후배)도 그렇게 될 거고, 그렇게 됐으면 좋겠다.

지난 2일 방송된 KBS2TV ‘대화의 희열2’에서 한혜진은 이같이 말했다. 다양한 방송 행보를 통해 ‘모델’이란 직업이 가진 벽을 한층 허문 한혜진. 나아가 명실상부 ‘톱모델’로서도 빠지지 않는다. 어디하나 흔들림 없는 그의 활약, 후배들에게 부끄럽지 않을 자격이 충분해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