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이기자의 줌인
[‘신입사관 구해령’ 현장] 신세경·차은우의 만남… ‘케미 맛집’ 될까
2019. 07. 17 by 이민지 기자 sisaweek@daum.net
MBC 새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을 통해 만난 (사진 좌측부터) 신세경과 차은우 / MBC 제공
MBC 새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을 통해 만난 (사진 좌측부터) 신세경과 차은우 / MBC 제공

시사위크=이민지 기자  외적 비주얼 자체만으로 화제성을 불러모은다. 배우 신세경과 차은우가 MBC 새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을 통해서 만난 것. 과연 ‘신입사관 구해령’은 시청자들의 기대에 힘입어 ‘케미 맛집’으로 거듭날 수 있을까.

17일 첫 방송되는 ‘신입사관 구해령’은 ‘봄밤’ 후속작으로,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女史) 구해령과 반전 모태솔로 왕자 이림의 감성 충만한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조선시대에 여사제도가 정착되었다면?’이란 발칙한 가정에서 이야기를 풀어낸 것으로 알려져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극시키고 있다.

17일 오후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MBC 신사옥에서 열린 ‘신입사관 구해령’ 제작발표회 현장에 참석한 강일수 감독은 “19세기 초 과거제도를 통과한 구해령을 비롯한 네 명의 여인들이 궁궐로 들어가 사관으로 성장하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라고 작품을 소개했다.

이어 강 감독은 “당시 조선 사회는 여자가 과거를 볼 수도 없고 관직에 오를 수도 없는 삶이었는데 한 명의 지혜로운 왕세자의 노력으로 그런 기회가 주어지는 이야기”라며 “중종실록 14년에 따르면 중종은 반정으로 왕위에 오른 인물이라 왕권이 약했다. 신하들이 왕권을 압박하려 ‘여사’ 제도를 제안했는데 중종은 ‘요즘 여인들은 글을 모른다’는 핑계로 여사를 거절한다. ‘여사 제도가 조선에서 시행되면 재밌겠다’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제작 계기를 밝혔다.

'구해령' 역을 맡은 신세경 / MBC 제공
'구해령' 역을 맡은 신세경 / MBC 제공

19세기 한양의 문제적 여인 ‘구해령’ 역을 맡은 신세경이다. 지난해 2월 종영한 KBS2TV ‘흑기사’ 이후 약 1년 만에 안방극장을 찾은 신세경은 ‘신입사관 구해령’을 통해 주체적인 여성상을 그려나갈 예정이다.

특히 그는 SBS ‘뿌리깊은 나무’(2011) SBS ‘육룡이 나르샤’(2015~2016) 등 유독 사극물에서 안정적인 연기를 선보여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었던 바. 신세경은 “조선시대에서 일반적으로 알고 있던 여성들의 삶과는 다른 면모를 그려내야 하기에, 이전 사극들에서 그려졌던 고정관념에서 벗어나려고 노력했다”고 전작들과의 차별점을 전했다.

신세경의 옆자리를 차은우가 채운다. 극중 차은우는 인기 절정의 연애소설가를 쓰는 모태솔로 조선의 왕자 ‘이림’ 역을 맡았다.

지난해 JTBC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을 통해 첫 주연에 도전, 시청자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던 차은우. 이번엔 ‘첫 사극’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이와 관련 차은우는 “사극을 결정했을 때 긴장도 되고 걱정도 많이 됐다. 선배님들과 호흡을 맞추다 보니 하나하나 성장하고 배워가는 기분이다”라며 “‘이림’이 굉장히 고독하고 상처가 있는 캐릭터다. 이러한 부분을 어떻게 표현해나가는지 드라마를 통해 보여드리도록 하겠다”고 연기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극중 러브라인을 그려낼 (사진 좌측부터) 신세경과 차은우 / MBC 제공
극중 러브라인을 그려낼 (사진 좌측부터) 신세경과 차은우 / MBC 제공

무엇보다 신세경과 차은우의 조합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상황. 먼저 차은우는 “연기가 잘 맞는 것 같다. 누나가 배려하는 것이 느껴진다. 또 많이 배울 수 있다”라며 “(신세경이) ‘구해령’ 역에 찰떡이라는 생각을 매번 한다. 호흡 좋게 잘 촬영하게 있다”고 신세경을 칭찬했다.

이에 신세경은 “캐릭터로 합을 맞추기 위해 심기일전하고 있다. 저 역시도 (차은우가) 캐릭터랑 잘 어울린다고 생각하고 있다”라며 “‘사극이라면 이럴 것이다’라고 느껴지는 전형적인 지점들을 말끔하게 날리고, 참신하고 새로운 지점을 드라마에 심어줄 수 있는 친구”라고 차은우에 대한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또한 신세경은 남다른 외모를 지니고 있는 차은우와 호흡을 맞추는 것에 대해 “친한 친구분이 전작(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을 차은우와 함께 찍으셔서, 누누이 이야기를 들어서 알고 있었다”라며 “외적으로 마음을 내려놓게 되더라. 내려놓으니까 더 편하더라”라고 말해 취재진에게 웃음을 안겼다.

‘여사가 존재한 조선시대’라는 신선한 가정을 품고 있는 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 여기에 신세경과 차은우의 만남은 비주얼 자체만으로도 로맨스 기운을 가득 품기며 시청자들의 관심을 끌어모은다. 과연 두 사람이 그려나갈 케미가 시청자들의 기대감에 부응할 수 있을지, 나아가 ‘신입사관 구해령’이 새로 시작하는 수목 드라마들 사이에서 존재감을 드러낼 수 있을지 첫 방송에 귀추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