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李씨네
[양자물리학] 비주류들이 날리는 통쾌한 한방
2019. 09. 16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영화 ‘양자물리학’(감독 이성태)이 가을 극장가 흥행 다크호스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까. /메리크리스마스
영화 ‘양자물리학’(감독 이성태)이 가을 극장가 흥행 다크호스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까. /메리크리스마스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생각이 현실을 만든다’라는 양자물리학적 신념을 인생의 모토로 삼은 유흥계의 화타 이찬우(박해수 분)는 어느 날 유명 연예인이 연루된 마약 파티 사건을 눈치챈다.

불법 없이, 탈세 없이 이 바닥에서도 혁신이 일어나야 한다고 믿는 그는 오랫동안 알고 지낸 범죄정보과 계장 박기헌(김상호 분)에게 이 정보를 흘린다. 단순한 사건이라고 생각했던 마약 파티가 연예계는 물론 검찰, 정치계까지 연루된 거대한 마약 스캔들임을 알게 된 찬우는 살기 위해 거대 권력과 맞서야 하는 상황에 놓인다.

찬우는 기헌 계장을 비롯해 황금인맥을 자랑하는 업계 퀸 성은영(서예지 분) 등 업계 에이스들과 함께 이 사건을 파헤치기로 한다.

제목만으로도 호기심을 자극하는 영화 ‘양자물리학’(감독 이성태)이 베일을 벗었다. 색다른 설정과 반전의 반전을 거듭하는 쫀쫀한 스토리로 관객 취향 저격에 나선다. 부패한 권력에 통쾌한 한방을 날리는 ‘양자물리학’이 가을 극장가 흥행 다크호스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까.

‘양자물리학’은 양자물리학적 신념을 인생의 모토로 삼은 유흥계의 화타 이찬우가 유명 연예인의 마약 사건에 검찰, 정치계가 연결된 사실을 알고 업계 에이스들과 함께 대한민국의 썩은 권력에게 한방을 날리는 대리만족 범죄 오락극이다.

‘양자물리학’에서 찬우로 분한 박해수 스틸컷. /메리크리스마스
‘양자물리학’에서 찬우로 분한 박해수 스틸컷. /메리크리스마스

의도하진 않았지만, 실제 사건들을 떠올리게 하는 스토리로 관객을 단숨에 극으로 끌어당긴다. 유명 연예인 마약 사건에 검찰, 정치계가 연루돼 있고 이들이 사건을 은폐하기 위해 범법 행위를 행하는 영화 속 이야기는 우리 사회의 어두운 민낯을 고스란히 담아내며 울분을 자아낸다.

유흥계의 화타, 업계 에이스 그리고 구속된 형사가 직접 마약 수사에 나선다는 설정도 신선하다. 수많은 영화에서 ‘조연’ 역할에 머물렀던 이들이 문제 해결을 위해 전면에 나서 활약하는데, 쫄깃하고 신선한 재미는 물론 통쾌함을 배가시킨다.

특히 권력 앞에서 굴복하지 않고 끝까지 자기 신념을 지키는 캐릭터들의 모습이 인상적이다. 권력에 희생되는 약자의 모습이 아닌, 맞서 싸우고 한방을 날리는 모습으로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한다.

‘양자물리학’에서 열연을 펼친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서예지 김상호 변희봉 김응수 스틸컷. /메리크리스마스
‘양자물리학’에서 열연을 펼친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서예지 김상호 변희봉 김응수 스틸컷. /메리크리스마스

연기 구멍도 없다. 주연·조연할 것 없이 저마다 제 몫, 그 이상을 해내며 극을 채운다. 먼저 이번 영화로 스크린 첫 주연을 맡게 된 박해수는 충무로 다크호스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한다. 압도적인 대사량을 완벽히 소화하는 것은 물론, 능청스러운 매력과 우직한 모습을 동시에 보여주며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한다. 전작의 이미지를 순식간에 지워버리는 박해수다.

업계 퀸 성은영으로 분한 서예지는 냉정과 열정을 오가는 캐릭터에 특유의 신비로운 분위기를 더해 입체적인 인물을 완성해내고, 김상호는 청렴 경찰 박기헌 역을 맡아 깊은 연기 내공을 발휘한다. 조폭 출신 사업가 정갑택을 연기한 김응수와 대한민국을 휘어잡는 검은 손 백영감으로 분한 변희봉, 부패검사 양윤식 역의 이창훈 등도 남다른 존재감으로 극에 활력을 더한다.

메가폰을 잡은 이성태 감독은 “찬우는 ‘세상은 고정되지 않고 생각에 따라 얼마든지 변할 수 있다’는 양자물리학적 신념으로 움직인다”면서 “숱한 위기를 긍정적으로 헤쳐 나가는 인물을 통해 관객들에게 유쾌한 에너지를 전달하고 싶었다”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러닝타임 119분, 오는 25일 개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