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1 17:56 (목)
DLS·DLF 피해자들, 금감원에 집단 민원 ‘왜’
DLS·DLF 피해자들, 금감원에 집단 민원 ‘왜’
  • 이미정 기자
  • 승인 2019.09.27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상품(DLS·DLF) 피해자들이 금융감독원에 집단으로 민원 신청을 제기한다. /뉴시스

시사위크=이미정 기자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상품(DLS·DLF) 피해자들이 금융감독원에 집단으로 민원을 제기한다. 

금융정의연대와 DLS·DLF 피해자 비상대책위원회는 27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앞에서 ‘DLS·DLF 피해자 집단 민원’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이날 피해자들은 직접 구체적인 피해 사례를 설명한 뒤, 금감원에 민원을 신청할 예정이다. 민원 신청은 정확한 진상규명과 사태 해결을 촉구하기 위해 이뤄진다. 

DLS·DLF 피해자 비상대책위원회 등은 “금감원이 DLS·DLF 사태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지만 피해자들은 이를 단순한 불완전판매로 결론지을까 우려하고 있다”며 “최대 5% 수익, 원금 전액 손실 설계돼 있는 이 상품은 구조 자체가 불공정하고 기형적이다. 단순 불완전판매를 넘어 자본시장법 위반과 사기 판매 여부까지 낱낱이 조사하기를 바란다”고 주장했다.  

문제가 된 상품은 해외 금리가 일정구간 내에 머무르면 일정한 이자를 지급하지만 구간을 넘어설 경우 100% 원금 손실 위험이 있는 상품이다. 최근 기초자산이 된 해외금리가 정해진 구간을 벗어나면서 대규모 원금 손실 피해를 낳았다.

특히 판매 과정에선 불완전판매 의혹이 제기돼 논란을 키웠다. 그러나 이들 단체는 불완전판매 뿐 아니라 사기 판매 가능성까지 검토해봐야 한다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  

한편 금감원은 다음주 DLS·DLF 사태에 대한 중간조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