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이기자의 줌인
[신:스타그램] 망가지고 ’심스틸러‘ 된 배우 인교진
2019. 11. 08 by 이민지 기자 sisaweek@daum.net
인교진이 '나의 나라'를 통해 확 달라진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고 있다. / JTBC '나의 나라' 방송화면 캡처
인교진이 '나의 나라'를 통해 확 달라진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고 있다. / JTBC '나의 나라' 방송화면 캡처

시사위크=이민지 기자   훈훈한 외모에 걸맞는 젠틀한 캐릭터로 그간 시청자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던 인교진. 그가 확 달라진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호응을 한 몸에 받고 있다. JTBC ‘나의 나라’를 통해서다.

막바지를 향해 달려가고 있는 JTBC 금토드라마 ‘나의 나라’는 고려 말 조선 초를 배경으로 각자의 신념이 말하는 나의 나라를 두고 서로에게 칼 끝을 겨누며 권력과 수호에 관한 욕망을 폭발적으로 그려낸 액션 사극이다. 극중 인교진은 염장이 출신으로, 웬만한 상처는 흔적도 없이 꿰매는 능력을 지닌 ‘박문복’ 역을 맡아 확실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인교진의 변신은 놀라움 그 자체다. ‘나의 나라’를 접한 많은 시청자들이 인교진의 모습을 보고 동일인물이 맞냐는 질문을 던졌을 정도. ‘나의 나라’를 통해 인교진은 젠틀한 이미지를 과감히 깨부순, 다소 엽기적인 캐릭터로 안방극장에 색다른 매력을 선사하고 있다.

'박문복' 캐릭터로 완벽하게 분한 인교진 / JTBC '나의 나라' 공식 홈페이지
'박문복' 캐릭터로 완벽하게 분한 인교진 / JTBC '나의 나라' 공식 홈페이지

‘나의 나라’ 속 인교진의 활약은 이미 작품의 관전포인트 중 하나로 자리매김하는 분위기다. 각 잡힌 수트를 벗어던지고 짧은 단발에 때가 잔뜩 묻은 의상을 걸치고 있는 인교진의 모습은 극중 등장만으로도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낸다. 외적인 모습뿐 아니라 연기적 부분에서도 이질감이란 찾아볼 수 없다. 안정적인 연기력을 토대로 ‘박문복’ 캐릭터를 그려나가는 한편, 인교진은 유머러스함을 가미해 소소한 재미를 시청자들에게 선사한다.

그의 변신은 시청자들에게 긍정적인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이미 많은 시청자들이 극중 인교진의 방송 분량을 늘려달라고 할 정도로 '박문복'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보내고 있다. ‘신스틸러’를 넘어 시청자들의 ‘심스틸러’로 거듭난 인교진이다.

또한 인교진은 KBS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 깜짝 등장, 짧지만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내며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지난 30일 방영된 ‘동백꽃 필 무렵’에서 ‘황용식’(강하늘 분)의 형으로 등장한 인교진은 찰진 사투리와 능청스러운 표정 연기로 안방극장에 큰 웃음을 선물했다.

'동백꽃 필 무렵'에 깜짝 출연해 감칠맛 나는 연기를 선보인 인교진 / KBS2TV '동백꽃 필 무렵' 방송화면 캡처
'동백꽃 필 무렵'에 깜짝 출연해 감칠맛 나는 연기를 선보인 인교진 / KBS2TV '동백꽃 필 무렵' 방송화면 캡처

이러한 변신이 더 효과적으로 시청자들에게 다가갈 수 있었던 이유로는 ‘동상이몽’의 활약을 빼놓을 수 없다. 최근 하차한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2- 너는 내 운명’을 통해 인교진은 ‘아내 바라기’ ‘딸바보’ 등의 매력을 어필하며 시청자들과 꾸준한 친밀감을 형성해 나간 바 있다. 이는 그의 이미지 변신이 시청자들에게 한층 더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었던 토대가 됐다.

2000년 MBC 공채 29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해 어느덧 20년 차에 접어든 만큼 과감한 변신을 결정하기가 쉽지만은 않았을 터. 훈훈한 외모는 잠시 내려놓은 만큼 새로운 매력을 아낌없이 드러낸 인교진. 그의 변신을 한 번도 안 볼 순 있어도 한 번만 볼 수 없는 이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