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8 21:46
심재철 신임 원내대표, ‘필리버스터’ 대치국면서 협상력 발휘
심재철 신임 원내대표, ‘필리버스터’ 대치국면서 협상력 발휘
  • 이경아 기자
  • 승인 2019.12.09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이경아 기자  심재철 자유한국당 신임 원내대표가 당선되자마자 광폭행보를 시작했다. 심 원내대표는 9일 오전 새 원내사령탑 당선 직후 언론 인터뷰 등을 모두 고사한 뒤 국회의장과 여야 교섭단체 대표 회동에 참석, 잠정 합의안을 이끌어 냈다. 현 교착국면을 풀어냈다는 점에서 시작이 좋다는 평가다.

심 원내대표는 여야 3당 회동에서 지난달 29일 본회의에 상정된 법안 199건에 대한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를 철회하며,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골자로 한 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안을 정기국회 동안 상정하지 않기로 합의했다.

심 원내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지난번 본회의에 올린 안건에 대해 신청한 필리버스터는 한국당 의원총회를 거쳐 철회한다”며 “대신에 패스트트랙에 올라간 선거법과 공수처법 등은 상정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신임 원내대표로 당선되자마자 거둔 성과물이었다.

심 원내대표가 협상테이블에 복귀하면서 한국당을 제외한 ‘4+1 협의체’는 사실상 가동을 중지했다. ‘4+1 협의체’는 이날 오후 내년도 정부 예산안과 패스트트랙에 오른 법안들을 본회의에 일괄 상정하겠다는 강경한 입장을 고수했었다. 하지만 이번 국회 정상화 합의에 따라 본회의는 10일로 연기됐으며 패스트트랙 상정도 일단 미뤄지게 됐다. 이날 본회의를 앞두고 여야 정면충돌은 피하게 된 셈이다.

관건은 한국당 내 강경파를 설득하는 일이다. 심 원내대표는 의원총회를 소집하고 필리버스터 철회 및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문제를 논의하기로 했지만, 당내 강경파들이 적지 않아 심 원내대표는 대여 협상과 동시에 내부설득 작업을 당분간 병행해야할 것으로 보인다.

당내에서는 심 원내대표의 장점으로 5선 국회의원으로서 연륜과 경험을 꼽는다. 또한 학생운동 경력으로 전투력이 풍부해 이전 지도부와 달리 확실한 대여투쟁 및 협상을 이끌어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자유한국당 핵심 관계자는 이날 <시사위크>와의 통화에서 “심 의원이 다선이고 경력도 풍부하다. 지금 국회 상황이 긴박하다보니 (소속 의원들이) 안정감을 선택한 것”이라며 “대여투쟁과 협상력에 많은 기대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심 원내대표와 김재원 신임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 및 정책위의장 선거에서 결선투표 끝에 당선됐다. 1차 투표에서 1위를 기록한 심 원내대표는 강석호, 김선동 후보 등 3명이 맞붙은 결선에서 과반에 가까운 52표를 얻어냈다. 신임 원내대표 임기는 제20대 국회 후반기가 만료되는 내년 5월 29일까지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