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李씨네
최성은, ‘시동’의 값진 발견
2019. 12. 10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영화 ‘시동’(감독 최정열)으로 스크린 데뷔전을 치른 신인배우 최성은. /뉴시스
영화 ‘시동’(감독 최정열)으로 스크린 데뷔전을 치른 신인배우 최성은. /뉴시스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충무로에 또 한 명의 주목할 만한 신예가 등장했다. 신선한 스타일링부터 살아있는 눈빛, 독특한 분위기까지. 강렬한 존재감으로 스크린 데뷔전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신인 배우 최성은의 이야기다.

최성은이 영화 ‘시동’(감독 최정열)으로 관객과의 첫 만남을 앞두고 있다. ‘시동’은 정체불명 단발머리 주방장 거석이형(마동석 분)을 만난 어설픈 반항아 택일(박정민 분)과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의욕충만 반항아 상필(정해인 분)이 진짜 세상을 맛보는 유쾌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조금산 작가의 인기 웹툰을 영화화했다.

극 중 최성은은 심상치 않은 ‘다크포스’ 경주로 분했다. 우연히 만난 택일과 티격태격 ‘케미’를 발산하며 극에 활력을 더하는 인물이다. 10일 언론배급시사회를 통해 베일을 벗은 ‘시동’에서 최성은은 빨간 머리에 스포티한 의상으로 첫 등장부터 시선을 사로잡더니, 날렵한 액션과 신인답지 않은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강렬한 눈도장을 찍었다.

이날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각본과 연출을 맡은 최정열 감독은 최성은을 캐스팅한 것에 대해 “소경주라는 인물은 신인으로 캐스팅하고 싶었다”며 “택일이 낯선 곳으로 갔을 때 처음 만나는 인물이 경주인데, 처음 얼굴을 보이는 신인이 나오면 함께 보는 관객들도 쉽게 몰입할 수 있거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최 감독은 “많은 오디션을 봤는데, 최성은의 눈빛이 너무 강렬했다”며 “눈빛에 매료돼서 만났고, 권투를 해야 하는 역이었기 때문에 오랫동안 확인하는 과정을 거쳤다. 배우에게 힘들고 지루한 과정일 수 있는데 묵묵하게 이겨내고 해내는 모습을 보면서 함께 작업하면 풍요로워질 거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굉장히 주목받을 수 있는, 멋진 배우가 나올 수 있겠다는 확신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최성은은 “너무 하고 싶은 시나리오였고, 정말 좋은 감독님과 멋있는 선배 배우들과 함께 작업할 수 있어서 영광스러운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처음 영화를 봤는데 아직 얼떨떨한 느낌”이라며 “여러 번 봐야 생각이 정리될 것 같다”고 긴장된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또 그는 “소경주와 많은 인물들에 애정을 쏟았던 만큼, 관객들도 애정을 갖고 즐겨줬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신예 최성은의 활약은 오는 18일 개봉하는 ‘시동’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