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5 15:51
민주당이 ‘인권 감수성 교육’에 나선 이유
민주당이 ‘인권 감수성 교육’에 나선 이유
  • 최영훈 기자
  • 승인 2020.01.17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은 17일 '인권 감수성 제고와 혐오·차별 근절'을 위한 시스템 구축에 나서기로 했다. 21대 총선을 앞두고 관련 논란으로 인해 지지율이 떨어질 수 있을 것이라는 우려 때문이다. /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은 17일 '인권 감수성 제고와 혐오·차별 근절'을 위한 시스템 구축에 나서기로 했다. 21대 총선을 앞두고 관련 논란으로 인해 지지율이 떨어질 수 있을 것이라는 우려 때문이다. 사진은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17일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는 모습. / 뉴시스

시사위크=최영훈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인권 감수성 제고와 혐오 차별 근절 시스템’을 마련한다. 21대 총선에서 ‘혐오 발언’으로 표심이 흔들리는 것을 막기 위함이다. 민주당은 지난해 혐오 발언으로 곤혹을 치른 적이 있어 ‘총선에서 실수는 없다’는 각오로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남인순 최고위원은 17일 확대간부회의에서 “당내에서 인권 감수성 제고와 혐오 차별 근절을 위한 시스템 마련을 위한 논의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해찬 대표가 지난 15일 당 공식 유튜브 채널 ‘씀’에 출연해 “선천적인 장애인은 의지가 약하다”는 취지의 발언으로 장애인 비하 논란에 휩싸인 데 따른 후속 조치이다.

문상필 당 전국장애인위원장은 이 대표의 장애인 비하 논란과 관련해 ‘재발 방지를 위한 약속’, ‘당 지도부를 비롯한 전 당직자와 총선 출마자에 대한 장애인 인권교육 의무화’를 제안했다. 이어 “총선 승리를 위해 총선 출마자들의 혐오와 차별 발언을 근절하고, 당의 인권에 대한 인식 홍보를 위해 총선대책위원회 내에 인권 본부 설치를 제안한다”고 했다.

지난 2018년 6·13 지방선거 당시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 캠프에서 ‘성 평등인권위원회’를 설치한 바 있다. 위원회는 성희롱·성폭력 예방과 대응 매뉴얼을 마련하는 한편, 주기적인 성희롱·성폭력 교육도 했다. 교육 미이수자는 캠프 출입을 제한하는 등 패널티도 부여했다.

이와 관련해 문상필 위원장은 이날 <시사위크>와 통화에서 “앞으로 당은 남 최고위원이 말한 부분과 제가 제안한 인권 캠프 설치 등에 대해 논의한 뒤 구체적인 준비를 할 예정”이라며 “당에서 인권 감수성 제고나 혐오 차별 근절 관련 시스템을 만드는데 당 전국장애인위원회 차원에서도 적극적으로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이해찬 대표도 지난 6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총선은 너무 중요하다. 작은 실수와 실책도 조심하면서 더 낮고 겸손한 자세로 (21대 총선까지 남은) 100일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 이해찬 잇따른 구설이 계기?

민주당이 ‘인권 감수성 제고를 위한 시스템’ 구축에 나선 것은 이해찬 대표의 잇따른 구설 때문으로 보인다. 이 대표의 장애인 비하 논란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2018년 12월 28일 당 전국장애인위원회 발대식에서 특정 정당 정치인을 정신장애인에 빗대 표현해 비하 논란이 일었다.

이 대표는 여성 비하 논란에 휩싸인 적도 있다. 지난 9일  민주당 영입 인재 홍정민 변호사를 소개하는 과정에서 “우리 딸도 경력 단절 기간이 있었는데 열심히 뭘 안 한다. 그런데 홍정민 박사는 아주 열심히 해서 여기까지 오셨다”는 이 대표의 발언이  문제였다.  해당 발언은 여성이 경력 단절을 극복하지 못하는 것은 ‘노력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는 비하 논란으로 이어졌다.

이 대표는 지난 2018년 12월 3일 친딘중 베트남 경제부총리와 만난 자리에서도 “한국 사람이 베트남 여성들과 결혼을 아주 많이 하는데, 다른 여성들보다 베트남 여성들을 아주 선호하는 편”이라고 발언해 구설에 오른 바 있다. 당시 야당은 ‘여성 비하’, ‘국격 훼손 망언’이라는 비판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