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4 03:57
한국당, 대검 반부패부장의 ‘조국 무혐의’ 의견에 강력 반발
한국당, 대검 반부패부장의 ‘조국 무혐의’ 의견에 강력 반발
  • 이경아 기자
  • 승인 2020.01.20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이경아 기자  자유한국당이 심재철 신임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장이 ‘유재수 감찰 무마 사건’과 관련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무혐의 의견을 낸 데 대해 강력 반발했다.  

20일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에 참석한 심재철 원내대표는 “조국과 친분이 두터운 심재철 반부패부장은 조국 장관에 대해 무혐의 보고서를 써오라고 지시했다고 한다”면서 “정권범죄의 은폐용이고 수사방해용이었음이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심 원내대표는 ‘권력 농단’의 특검 추진과 함께 심 부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그는 “한국당은 심 부장의 ‘권력 농단’에 대해 특검을 추진하겠다. 심재철 반부패 부장은 즉각 사퇴해야 한다”며 “문재인 정권의 검찰 대학살 인사가 수사를 방해하기 위한 흉괴였음이 확인되고 있다”고 비난했다. 

심 부장은 지난 13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제청으로 문재인 대통령이 전임 한동훈 반부패부장의 후임으로 임명한 인사다. 문재인 정부 초기인 2017년 8월부터 법무부 정책기획단 단장으로 일하다 이듬해 7월에는 법무부 대변인을 맡는 등 현정부와 밀접한 관계에 있는 검사라는 평가가 적지 않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지난 16일 윤석열 검찰총장 주재로 대검찰청에서 열린 반부패부 회의 당시 유재수 감찰무마 의혹과 관련해 조 전 장관의 혐의가 없다는 의견을 낸 것으로도 알려졌다. 감찰중단은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 등과 함께 논의해서 결정한 ‘정무적 판단’이었다는 취지다. 이 자리에는 심 부장을 비롯해 대검 연구관, 동부지검 수사팀 등 8~9명이 참석했다.

이를 두고 심 부장의 직속 부하가 공개 항의를 했다는 소식도 전해졌다. 지난 18일 대검 한 간부의 장인상에서 만난 심 부장과 양석조 대검 반부패부 선임연구관은 “조국이 왜 무혐의냐” “왜 무죄인지 설명을 해보라”며 언성을 높였다는 것이다. 해당 장면은 윤석열 총장도 목격했지만 별다른 반응을 내놓지는 않았다고 한다. 양 연구관은 조 전 장관 수사실무를 총괄하는 차장검사급 간부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