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李씨네
[정직한 후보] 답답한 마음, 풀고 가세요
2020. 02. 03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영화 ‘정직한 후보’(감독 장유정)가 관객과의 만남을 앞두고 있다. /NEW
영화 ‘정직한 후보’(감독 장유정)가 관객과의 만남을 앞두고 있다. /NEW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거짓말이 제일 쉬운 3선 국회의원 주상숙(라미란 분)에게 청천벽력이 떨어진다. 하루아침에 거짓말을 전혀 할 수 없는 ‘진실의 입’을 갖게 된 것. 최고의 무기인 거짓말을 잃자, 그녀의 인생은 송두리째 흔들리게 된다.

‘거짓말을 하지 못하게 된 정치인’이라는 기발한 소재를 앞세운 영화 ‘정직한 후보’(감독 장유정)가 관객과의 만남을 앞두고 있다. 유쾌한 웃음과 따뜻한 감동, 통쾌한 메시지까지 담아내며 다채로운 재미를 예고한다. 관객들의 선택을 받을 수 있을까.

‘정직한 후보’는 거짓말이 제일 쉬운 3선 국회의원 주상숙이 선거를 앞둔 어느 날 하루아침에 거짓말을 못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좌충우돌 코미디다. 영화 ‘김종욱 찾기’(2010), ‘부라더’(2017) 등을 연출한 장유정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2014년 브라질에서 개봉해 박스오피스 1위에 오른 동명의 브라질 영화를 국내 정서에 맞게 재탄생시켰다.

‘정직한 후보’가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을까. /NEW
‘정직한 후보’가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을까. /NEW

코미디 영화답게 쉴 새 없이 웃음을 유발한다. 국민들 앞에서는 서민의 일꾼을 자처하는 청렴하고 믿음직한 국회위원이지만, 실상은 서민을 자신의 일꾼으로 여기며 4선 당선을 위해서라면 거짓말을 필수로 여기는 상숙이 갑자기 거짓말을 하지 못하게 되면서 펼쳐지는 ‘웃픈’ 상황들이 웃음을 터트린다.

속을 뻥 뚫어주는 시원한 웃음도 있다. 뻔한 거짓말을 밥 먹듯이 하는 정치인들을 향해 촌철살인 ‘팩트 폭격’을 날리는 상숙의 모습은 답답한 현실에 대한 대리만족을 느끼게 하며, 통쾌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한다.

할머니의 기도로 거짓말을 하지 못하게 된다는 설정은 판타지이지만, 영화 속 현실은 실제와 다르지 않아 공감대를 형성한다. 특히 주인공 상숙은 실제로 존재하는 인물인 듯 생생하다. 선거 기간 동안 입고 다니는 의상부터 반듯한 헤어스타일 등 리얼리티가 살아있는 모습이 몰입도를 높인다. 여기에 정치인의 위선과 거짓된 모습을 유쾌하면서도 날 선 시선으로 풍자해 극의 재미를 더한다.  

‘정직한 후보’에서 열연을 펼친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라미란·김무열·나문희·장동주·윤경호 스틸컷. /NEW
‘정직한 후보’에서 열연을 펼친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라미란·김무열·나문희·장동주·윤경호 스틸컷. /NEW

배우들의 열연도 흠잡을 데 없다. 먼저 라미란은 거짓말을 잃어버린 후 지나치게 솔직하고 대놓고 뻔뻔하지만, 미워할 수 없는 상숙 그 자체로 분해 원톱 주연으로서 제 몫, 그 이상을 해낸다. 망가짐도 불사하는 능청스러운 코믹 연기로 영화의 웃음 8할 이상을 담당하며, ‘코미디 장인’의 명성을 제대로 입증한다.

김무열의 새로운 얼굴도 반갑다. 그동안 스크린에서는 묵직한 캐릭터로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를 선보였던 그는 열정으로 똘똘 뭉친 주상숙의 보좌관 박희철로 분해, 밝고 유쾌한 매력을 발산한다. 프로페셔널하면서도 어딘가 부족한 듯한 ‘허당기’가 매력 포인트다.

상숙의 외조 전문 허세 남편 봉만식을 연기한 윤경호와 상숙의 아들이자 자유로운 영혼을 가진 봉은호를 연기한 장동주도 제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활력을 불어넣고, 상숙의 거짓말로 숨어살게 된 할머니 옥희 역을 맡은 나문희는 코믹부터 감동까지 아우르는 연기로 극에 무게감을 더한다.

연출을 맡은 장유정 감독은 “응어리지고 답답한 마음을 시원하게 풀어줄 수 있는 작품을 만들고 싶었다”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러닝타임 104분, 오는 12일 개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