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李씨네
윤여정의 ‘값진’ 사치
2020. 03. 02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많은 이들의 귀감이 되고 있는 배우 윤여정. /뉴시스(후크엔터테인먼트)
많은 이들의 귀감이 되고 있는 배우 윤여정. /뉴시스(후크엔터테인먼트)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60살 넘어서부터는 사치하고 살기로 작정했다. 내가 말하는 사치는 좋아하는 사람의 것(작품)은 하고, 싫어하는 사람의 것은 안 하는 거다. 돈 상관없이 내가 원하는 작품을 한다.”

말이 필요 없는 배우 윤여정이 작품 선택 기준을 묻자 내놓은 대답이다. 올해로 74세가 된 ‘노배우’ 윤여정은 분량이 많든 적든, 규모가 크든 작든, 출연료가 있든 없든, 마음을 흔드는 시나리오라면 언제든 온몸을 내던진다. 그의 ‘사치’가 값진 이유다.

1966년 연극배우로 데뷔한 뒤 올해로 연기 인생 54년 차를 맞은 윤여정은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여전히 종횡무진 활약 중이다.

올해도 쉴 틈이 없는데, 현재 방영 중인 MBC 주말드라마 ‘두 번은 없다’와 지난달 19일 개봉한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감독 김용훈)로 대중과 만나고 있고, 독립영화 ‘찬실이는 복도 많지’(감독 김초희) 개봉도 앞두고 있다. 또 할리우드 진출작인 영화 ‘미나리’(감독 정이삭)도 기대를 모은다.

스크린에서의 활약이 돋보인다. 먼저 윤여정은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에서 평생 지켜온 모든 것을 잃은 후 아무도 믿지 않고 깊은 과거에 갇혀버린 치매 노인 순자 역을 맡아 짧지만 강렬한 열연을 펼쳐 호평을 받고 있다.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에서 치매 노인으로 분한 윤여정 스틸컷.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에서 치매 노인으로 분한 윤여정 스틸컷.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특히 순자는 치매 노인임에도 가장 현실을 직시하는 인물로 때때로 영화를 관통하는 메시지를 전달하는데, 윤여정은 ‘두 팔, 두 다리만 멀쩡하면 언제든지 새로 시작할 수 있어’라는 순자의 대사를 특유의 독보적 분위기로 소화, 감탄을 자아낸다. 함께 호흡을 맞춘 배우 전도연도 “윤여정 선생님 밖에 떠오르지 않았다”고 했을 정도로 윤여정은 순자 그 자체였다. 

‘찬실이는 복도 많지’에서는 전혀 다른 얼굴을 보여준다. 평생 일복만 터졌는데 실직 후 전에 없던 복이 굴러들어오는 찬실(강말금 분)의 이야기를 기발하고 유머러스하게 풀어낸 ‘찬실이는 복도 많지’에서 윤여정은 정 많은 주인집 할머니 복실로 분해 무심한 듯 보이지만 세심하고 따뜻한 매력으로 극의 중심을 잡는다.

할리우드 독립영화 ‘미나리’ 속 활약도 기대를 모은다. 할리우드 톱배우 브래드 피트가 설립한 플랜 B가 제작한 ‘미나리’는 1980년대 아메리칸드림을 따라 미 아칸소주의 농장으로 이주한 한인 가정의 이야기를 담았다. 윤여정 외에도 배우 한예리, 스티븐 연 등이 활약한 ‘미나리’는 제36회 선댄스영화제 심사위원대상과 관객상을 수상, 일찌감치 작품성을 인정받기도 했다.

‘찬실이는 복도 많지’(위)와 ‘미나리’로 열일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윤여정. /찬란, AP뉴시스
‘찬실이는 복도 많지’(위)와 ‘미나리’로 열일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윤여정. /찬란, AP뉴시스

또 최근 미국 매체 어워드와치(Awards Watch)가 2021년 아카데미 시상식 여우조연상 강력 후보 10인을 선정해 발표했는데, 윤여정이 메릴 스트립, 케이트 블란쳇 등 쟁쟁한 할리우드 배우들과 함께 이름을 올려 화제가 됐다. 

특히 윤여정은 ‘찬실이는 복도 많지’는 무료로, ‘미나리’는 소액의 출연료만 받고 출연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진행된 ‘찬실이는 복도 많지’ 언론배급시사회에서 그는 출연료와 상관없이 두 작품을 택한 이유로 “진심으로 쓴 이야기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독립영화도 여러 종류의 영화가 나왔으면 좋겠다”며 “작은 예산으로도 마음 맞는 사람들끼리 다양한 영화를 만들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독립영화, 한국영화를 향한 각별한 애정으로 큰 힘을 불어넣고 있는 윤여정. 그의 행보가 많은 이들에게 귀감이 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