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李씨네
[‘킹덤’ 시즌2] 처음부터 끝까지, 흠잡을 데 없다
2020. 03. 18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킹덤’ 시즌2가 다시 한번 열풍을 일으킬 수 있을까. /넷플릭스
‘킹덤’ 시즌2가 다시 한번 열풍을 일으킬 수 있을까. /넷플릭스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 시즌2(연출 김성훈 박인제, 극본 김은희)가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지난해 가장 한국적인 스토리로 전 세계를 휩쓸며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낸 가운데, 1년 만에 돌아온 ‘킹덤’ 시즌2가 다시 한 번 열풍을 일으킬 수 있을까. 

‘킹덤’ 시즌2는 역병으로 뒤덮인 조선, 피의 근원을 찾아 다시 궁으로 돌아간 왕세자 창(주지훈 분)이 궁 안에 번진 또 다른 음모와 비밀을 파헤쳐 가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시즌1에 이어 김은희 작가가 각본을 맡았고, 김성훈 감독이 시즌2 첫 에피소드를 연출했다. 새롭게 합류한 박인제 감독이 시즌2 두 번째 에피소드부터 마지막 에피소드까지 연출을 맡았다.

‘킹덤’ 시즌2는 한층 깊어진 세계관과 탄탄한 스토리를 바탕으로 시즌1에서 제시된 모든 의문을 속 시원하게 풀어낼 뿐 아니라, 새로운 ‘떡밥’까지 던지며 흥미를 자극한다. 생사역을 둘러싼 비밀이 서서히 드러나고, 지옥에서 살아남은 자들의 피 끓는 사투가 이어지며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몰입도와 긴장감을 선사한다.

‘킹덤’ 시즌2로 돌아온 주지훈 스틸컷. /넷플릭스
‘킹덤’ 시즌2로 돌아온 주지훈 스틸컷. /넷플릭스

시즌1에서 반역자로 몰랐던 창은 조선의 끝, 동래에 당도해 끔찍한 역병을 마주하고 백성들의 처참한 삶을 목격했다. 시즌2에서 창은 피로 물든 조선에서 밤낮없이 몰려드는 거대한 생사역 군단은 물론, 더 탐욕스러워진 해원 조씨 세력과 맞서 싸우며 역병의 근원을 찾아 다시 궁으로 향한다.

이 과정에서 창은 성장한다. 다소 수동적이고 혼란스러워하던 시즌1과 달리 백성과 동료를 위해서 위험을 감수하고, 모든 것을 걸고 역경을 해결해나간다. 나라와 백성을 위하는 길이 진정 무엇인지 고민하고 결단을 내리는 창의 모습은 이 시대에 필요한 진정한 리더의 모습이 무엇인지 생각하게 하며 뭉클함을 안긴다.

창뿐 아니라 역경과 고난을 뚫고 성장하고 변해가는 캐릭터들을 지켜보는 것도 재미 포인트다. 직접 문경새재로 내려와 창의 숨통을 더욱 옥죄어가는 조학주(류승룡 분), 역경에도 굴하지 않고 역병의 원인과 치료 방법을 찾는 서비(배두나 분), 핏줄과 왕좌에 대한 끈질긴 집착과 광기로 거짓 출산을 계획하는 중전(김혜준 분), 3년 전 왜란의 비밀이 드러나며 과감한 결단을 내리는 안현 대감(허준호 분)과 영신(김성규 분) 등 각 인물들의 한층 깊어진 서사가 쫄깃한 긴장감을 선사한다.

‘킹덤’ 시즌2에서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낸 (위 왼쪽부터) 배두나와 김혜준, (아래) 허준호 스틸컷. /넷플릭스
‘킹덤’ 시즌2에서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낸 (위 왼쪽부터) 배두나와 김혜준, (아래) 허준호 스틸컷. /넷플릭스

생사역에 얽힌 비밀도 밝혀진다. 시즌1은 아침이 밝아도 쓰러지지 않고 몰려드는 거대한 생사역과 마주하는 절체절명의 상황으로 마무리되며 충격을 안긴 바 있다. 시즌2에서는 생사초를 통해 역병의 원인과 치료 방법에 다가가는 서비의 모습이 그려지며 대부분의 궁금증을 해소시킨다. 이와 함께 생사초의 더 큰 비밀을 암시하기도 하는데 이는 다음 시즌을 위한 새로운 ‘떡밥’으로, 더욱 확장될 ‘킹덤’의 세계관을 기대하게 만든다.

스케일도 더 커졌다. 시즌2의 포문을 여는 운포늪 전투를 포함해 걷잡을 수 없이 늘어난 생사역과 맞서는 대규모 전투신 등 더 커진 스케일과 업그레이드된 액션으로 장르적 쾌감을 배가시킨다.

배우들도 열연도 좋다. 시즌1에서 활약한 배우 주지훈‧류승룡‧배두나‧김상호‧김성규‧김혜준‧허준호 등은 물론, 새롭게 합류한 박병은과 김태훈까지 모두 제 몫을 해낸다. 특히 주지훈은 한층 깊어진 연기로 극을 이끌고, 배두나와 김혜준은 시즌1의 아쉬움을 완전히 지우는 활약을 펼친다. 그리고 허준호는 등장하는 모든 순간 감탄을 자아내는 관록의 연기로 극을 압도한다. 전지현부터 김강훈, 안재홍 등의 반가운 등장도 색다른 재미 포인트다. 청소년 관람불가, 13일 넷플릭스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