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李씨네
삼례여중 축구부의 감동 실화 담은 ‘슈팅걸스’, 관객 사로잡을까
2020. 04. 10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영화 ‘슈팅걸스’(감독 배효민)가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을까. /영화사 오원
영화 ‘슈팅걸스’(감독 배효민)가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을까. /영화사 오원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또 하나의 감동 실화가 스크린에 펼쳐진다. 여왕기 전국여자축구대회에 도전하는 삼례여중 축구부의 동고동락을 담아낸 영화 ‘슈팅걸스’(감독 배효민)가 따뜻한 웃음과 감동을 예고한다.

‘슈팅걸스’는 단 13명의 부원으로 2009년 여왕기 전국축구대회에서 우승한 삼례여중 축구부와 그들의 영원한 스승 고(故) 김수철 감독이 함께 써 내려간 통쾌한 우승 실화를 그린 청춘 드라마다.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드라마 ‘99억의 여자’ 등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존재감을 뽐내고 있는 배우 정웅인이 주연으로 나서 이목을 끈다. 그는 극 중 철없지만 미워할 수 없는 감독 김수철로 분해 유쾌한 모습부터 열정적인 지도자로서의 면모까지 다양한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여기에 신예 이비안부터 정예진, 정지혜 등이 정웅인과 훈훈한 사제 ‘케미’를 예고한다. 먼저 이비안은 겉은 강해 보이지만 속은 누구보다 여린 윤아로 분한다. 정예진은 변변찮은 가정 형편으로 축구화조차 사기 어려운 선희로, 정지혜는 친구들과의 우정을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의리의 소녀 민정 역을 맡아 극을 풍성하게 채울 전망이다.

‘슈팅걸스’는 지금은 전설이 된 삼례여중 축구부와 고(故) 김수철 감독의 우승 감동 실화를 다룬 작품으로 기대를 모은다. 창단 이래 약 20년 동안 우수한 성적을 거둔 삼례여중 축구부가 여자축구의 전설로 발돋움하게 된 첫 번째 순간을 담아낸다.

감동 실화를 담은 ‘슈팅걸스’ 스틸컷. /영화사 오원
감동 실화를 담은 ‘슈팅걸스’ 스틸컷. /영화사 오원

2000년 창단된 삼례여중 축구부가 2009 여왕기 전국여자축구대회 우승을 거머쥐기까지 여러 우여곡절이 있었다. 대회 출전 당시, 삼례여중 축구부원 대부분이 가정 형편이 어려워 축구화조차 없는 경우가 많았고, 인조 잔디가 깔리지 않은 맨땅에서 훈련하는 등 열악한 환경이었던 것.

또 선수가 부족했던 탓에 주전 선수가 부상을 당해도 교체를 할 수 없었다. 결국 축구를 시작한지 3개월도 안 된 후보 선수가 그라운드에 나서는 상황까지 발생했다. 그러나 이 대회에서 삼례여중은 단 13명의 선수로 8일 동안 리그전 3회와 토너먼트 3회의 경기를 치르며 당당히 결승에 올랐고, 강력한 우승 후보였던 인천 가정여중을 2대1로 누르며 창단 10년 만에 우승을 차지했다.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삼례여중의 감동 스토리는 배효민 감독의 마음을 흔들었고, 영화 ‘슈팅걸스’가 탄생하게 됐다. 배 감독은 “13명에 불과한 선수로 우승 신화를 일궈낸 삼례여중 축구부의 투혼을 알리기 위해 제작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그때 그 감동을 스크린을 통해 선사할 ‘슈팅걸스’는 오는 5월 개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