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李씨네
3월 극장 찾은 관객 183만명, 집계 후 ‘역대 최저’
2020. 04. 20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코로나19 여파로 관객의 발길이 끊긴 서울의 한 영화관. /시사위크​
​코로나19 여파로 관객의 발길이 끊긴 서울의 한 영화관. /시사위크​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3월 영화관을 찾은 관객 수가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20일 영화진흥위원회가 공개한 ‘3월 한국영화산업 결산 발표’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극장을 찾은 전체 관객 수는 183만명이었다. 이는 전년 동월 대비 87.5%(1,284만명) 감소한 수치다. 3월 전체 매출액도 전년 동기 대비 88%(1,114억원) 감소한 152억원에 그쳤다.

영화진흥위원회가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를 시작한 2004년 이후 3월뿐 아니라, 월별 전체 관객 수로도 최저치에 해당한다.

3월 한국영화는 전년 동월 대비 95.1%(596만명) 감소한 31만명을 모으는데 그쳐 3월과 월별 모두에서 2004년 이후 최저 관객 수를 기록했다. 3월 한국영화 매출액은 전년 동월 대비 95.3%(509억원) 감소한 25억원이었다.

3월 외국영화는 전년 대비 81.8%(688만명) 줄어든 152만명을 기록했다. 이는 2005년 이후 3월과 월별 모두에서 최저 기록이다. 3월 외국영화 매출액은 전년 동월 대비 82.7% (605억원) 감소한 127억원이다.

일별 관객 수도 연일 최저 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다. 3월 23일 2만6,000명까지 떨어졌던 일일 전체 관객 수는 지난 4월 6일 1만6,000명을 기록, 2004년 집계 이후 처음으로 1만명 대 일일 전체 관객 수를 나타냈다. 이어 4월 7일 1만5,000명을 기록하면서 2004년 집계 이후 최저 일일 관객 수를 보였다.

주말 관객 수 역시 3월 넷째 주말(3월 27일~29일)에 15만8,000명으로 떨어졌고, 4월 둘째 주말(4월 10일~12일)에는 9만9,000명으로 2004년 집계 이후 최저 주말 관객 수를 기록했다.

신작 개봉편수도 줄었다. 디지털 온라인 시장 흥행을 목적으로 한 성인물, B급 액션영화 등의 형식 개봉작을 제외한 실질 개봉편수가 감소했다. 지난 1월 한국영화 실질 개봉 편수는 14편이었는데 2월 10편, 3월 7편에 그쳤다.

외국영화 실질 개봉작은 지난 1월 36편에서 2월과 3월에 각각 25편과 23편으로 줄었다. 스크린 500개 이상으로 개봉한 한국영화는 1월과 2월 각각 4편과 3편이었으나 3월에는 없었고, 외국영화도 1월과 2월 각각 4편과 6편이었으나, 3월에는 1편에 불과했다.

극장은 기획전 형식의 재개봉작으로 부족한 공급을 채웠다. 지난 2월 26일 재개봉한 ‘해리포터와 아즈카반의 죄수’가 3월 3만2,416명의 관객을 모아 3월 재개봉작 흥행 순위 1위를 차지했고, ‘스타 이즈 본’이 3만2,283명으로 2위에 올랐다. 한국영화로는 ‘살인의 추억’이 4,089명을 기록한 것이 최고 성적이었고,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이 3,481명으로 뒤를 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