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李씨네
정부, 코로나19 직격탄 맞은 영화산업에 170억 푼다
2020. 04. 22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정부가 코로나19 직격탄 맞은 영화산업을 지원하기 위한 대책을 내놨다. /시사위크
정부가 코로나19 직격탄 맞은 영화산업을 지원하기 위한 대책을 내놨다. /시사위크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직격탄을 맞은 극장가를 지원하기 위한 대책을 내놨다. 영화발전기금 부과금을 감면하고, 170억원을 영화산업에 추가로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영화산업은 역대급 위기를 맞았다. 신작 개봉이 줄줄이 연기되고, 촬영이 중단되는 등 영화 제작까지 차질을 빚었다. 영화관을 찾는 일일 관객수가 급감하면서 극장업도 큰 타격을 입었다.

이에 한국영화프로듀서조합‧한국영화감독조합‧한국영화마케팅사협회‧여성영화인모임 등 11개 영화단체와 CGV‧롯데시네마‧메가박스 등 4개 극장들은 지난달 25일 ‘코로나19 대책 영화인연대회의’를 결성, 한국 영화산업의 위기를 호소하고 정부의 긴급 지원을 요청하는 공동 성명을 내기도 했다.

드디어 문체부가 구체적 방안을 내놨다. 문체부는 지난 21일 ‘영화산업 피해 긴급지원 대책’을 발표했다. 지난 1일 제3차 위기관리대책회의에서 발표한 지원 대책을 구체화한 것이다.

먼저 올해에 한해 현행 영화기금 부과금을 90% 감면한다. 관객 수와 매출액 급감으로 인한 영화계의 부담을 완화하기 위함이다. 현재 영화관 사업자는 영화관 입장권 가액의 3%를 영화기금 부과금으로 남부하고 있으나, 한시적으로 올해 2월부터 12월 사이 발생하는 부과금에 대해서는 입장권 가액의 0.3%만 납부하면 된다. 0.3% 부과금 납부도 연말까지 유예하기로 했다.

또 영화기금 변경을 통해 확보한 170억원을 영화산업 각 분야에 투입한다. 코로나19로 제작 또는 개봉이 연기된 한국영화에 대해 제작비용 또는 개봉비용의 일부를 지원한다. 작품당 최대 1억원씩 총 42억원이다. 현장 영화인 직업훈련 지원 사업에도 8억원을 추가로 투입하기로 했다. 단기 실업상태에 놓인 현장영화인 총 700여명을 대상으로 직업훈련을 실시하고 훈련비를 지급한다.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면, 영화산업의 정상화를 위해 전국 200여개 영화관에서 다양한 영화를 관람할 수 있는 특별전 개최(30억원)를 지원하고, 영화 관람객에게는 할인권을 제공(90억원)할 계획이다. 세부적인 지원 기준은 5월 초까지 영화진흥위원회를 통해 공고할 예정이다.

문체부 관계자는 “이번 지원 대책이 영화상영관과 수입·배급사, 제작사 등 영화 산업을 구성하는 업계와 산업 종사자 모두에게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영화계는 일단 반기는 분위기다. 한 영화계 관계자는 “정부의 구체적인 영화산업 지원 대책이 나와서 감사하다”며 “이번 대책으로 지원책에 관한 불확실성이 해소돼 다들 숨통이 조금이나마 트일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다만 추가적인 지원 방안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관계자는 “관객이 급감한 가운데 영화산업이 고사 직전에 처해 있는데, 이번 지원책 외에도 영화업계의 생존을 위해 향후에도 금융 지원 등 추가적인 지원 방안이 나오길 기대한다”면서 “영화업계 어려움을 좀 더 헤아려 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