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이기자의 줌인
세대를 관통한 드라마, ‘꼰대인턴’이 던질 메시지
2020. 05. 20 by 이민지 기자 sisaweek@daum.net
시대를 관통한 소재와 코믹한 오피스 드라마의 만남으로 방영 전부터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한 몸에 얻고 있는 MBC 새 수목드라마 '꼰대인턴' / MBC 제공
시대를 관통한 소재와 코믹한 오피스 드라마의 만남으로 방영 전부터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한 몸에 얻고 있는 MBC 새 수목드라마 '꼰대인턴' / MBC 제공

시사위크=이민지 기자  권위적인 사고를 가진 어른이나 선생님을 비하하는 학생들의 은어에서 시작돼 자신의 생각을 남에게 강요하는 사람, 주로 기성세대를 일컫는 현 사회의 핵심 단어로 떠오른 ‘꼰대’. 이에 기성세대가 자주 쓰는 말 ‘나 때는 말이야’를 풍자한 ‘라떼는 말이야’라는 표현이 생겨나는가 하면, ‘꼰대 테스트’가 생겨나 온라인상에서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는 상황. 2020년 ‘꼰대’를 모르면 간첩이라는 소리가 나올 수밖에 없는 배경이다.

이러한 시대를 적극 반영한 소재에 유쾌한 오피스 드라마 장르가 만났다. 박해진과 김응수의 만남으로 방영 전부터 큰 화제를 모은 드라마 MBC 새 수목드라마 ‘꼰대인턴’의 이야기다.

20일 MBC ‘꼰대인턴’ 제작발표회가 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제작발표회에는 남성우 감독과 배우 박해진, 김응수, 한지은, 박기웅, 박아인이 참여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들을 솔직 유쾌하게 나눴다.

MBC ‘꼰대인턴’은 최악의 꼰대 부장을 부하직원으로 맞게 된 남자의 통쾌한 갑을체인지 복수극을 그린 작품이다. 식품회사 ‘옹골’ 인턴으로 입사한 가열찬(박해진 분)이 꼰대부장 이만식(김응수 분)을 만나 자존감 바닥을 찍고 퇴사, ‘준수식품’에 인턴으로 들어가자마자 ‘핫 닭면’을 만들어 성공 신화로 급부상해 팀장 직함을 달게 되고 이만식이 시니어 인턴으로 입사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유머러스하게 풀어낸 작품이다.  

20일 열린 '꼰대인턴'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사진 좌측부터) 남성우 감독, 박해진, 김응수, 한지은, 박기웅, 박아인의 모습 / MBC 제공
20일 열린 '꼰대인턴'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사진 좌측부터) 남성우 감독, 박해진, 김응수, 한지은, 박기웅, 박아인의 모습 / MBC 제공

세대 간의 갈등, 명예퇴직, 계약직, 취준생 등 2020년을 살아가고 시청자들이 공감할 법한 요소들을 작품 곳곳에 녹여내며 시청자들의 새로운 ‘인생 드라마’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또한 ‘역도요정 김복주’ ‘백일의 낭군님’을 제작한 남성우 감독과 2018년 ‘MBC 드라마 극본 공모전’에서 최우수상을 받은 신소라 작가가 의기투합해 기대감을 더한다.

남성우 감독은 “5년 전 부장과 인턴의 관계였다가, 5년 후 부장과 시니어 인턴의 상황이 된 이야기를 그린 오피스 코미디물”이라며 “전반적으로 코미디가 많아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많이 줄 수 있는 드라마다. 최근 안 좋은 상황이 많은데 작품을 보시고 웃으시고, 드라마가 끝난 뒤에는 소싯적 생각도 나고 직장 동료도 생각나고 과거를 곱씹을 수 있는 작품이 됐으면 좋겠다”고 작품을 설명했다.

'꼰대인턴' 제작을 맡은 남성우 감독이 질문에 답을 하고 있는 장면이다. / MBC 제공
'꼰대인턴' 제작을 맡은 남성우 감독이 질문에 답을 하고 있는 장면이다. / MBC 제공

남성우 감독은 ‘꼰대인턴’이 추구하는 메시지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남 감독은 “‘꼰대’라는 단어가 광범위하게 사용되고 있는 것 같다. 저희 드라마의 방향성도 ‘좋은 꼰대가 되자’는 것인데 억지로 교훈과 메시지를 담으려 하진 않을 것”이라고 말하는 한편 “실제로 보시면 드라마 속 극중 인물들 모두에게 꼰대 성향이 있다. 나쁜 꼰대는 아닌데, 꼰대의 부정적인 모습을 안담을 수는 없더라. 특히 김응수 선배님이 보여주시는 모습이 논란의 여지가 있어 어느 정도로 나쁜 꼰대의 정도를 표현해야할지 고민이 됐다. 그리고 고민한 결과, 논란이 된다 한들, 그 논란으로 인해 나쁜 꼰대 짓이 없어진다면 좋은 방향성으로 갈 수 있지 않나 싶었다. ‘좋은 꼰대’의 이야기를 보여드리기 위해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나 ‘꼰대인턴’은 대세 트로트 가수 영탁의 특별출연 소식이 제작발표회 진행 전 알려져 화제를 모으기도. 이와 관련 남성우 감독은 “(영탁의 특별출연은) 사실이다. 되게 매력적인 캐릭터가 있어서 저희가 제안을 드렸다”며 “흔쾌히 응답을 해주셔서 출연을 예정하고 있다. 개인적으로 그 분의 미소가 예쁘더라. 미소를 잘 살려 촬영을 해야겠구나 생각했다”고 밝혀 시선을 끌었다.

‘꼰대인턴’이 기대되는 포인트 중 또 하나는 박해진의 코믹 연기다. 박해진은 ‘꼰대인턴’을 통해 데뷔 이래 첫 코믹 연기에 도전한다. 극중 가열찬 역을 맡은 박해진은 “저희 드라마가 정통 코미디는 아니다. 다만 코미디적인 요소를 가지고 가기에 어떻게 과하지 않고 자연스럽게 극중에 녹이면서 돋보일 수 있을까 고민하고 있다. (마음에) 담아두고 박해진으로서는 하지 못했던 말투와 언행, 손짓, 눈빛까지 가감없이 해보고 있다”고 밝혀 코믹 연기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또한 박해진은 “김응수 선배님과 꼭 연기해보고 싶었는데 현장에서 이 정도 호흡이면 부부 연기를 해도 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좋다”며 “유쾌한 작품을 해보고 싶었고, 이번 작품이 시대에 맞는 작품이라 생각돼 함께 하게 됐다”고 찰떡 ‘갑을 케미’를 예상케 만들었다.

제작발표회에서부터 찰떡 케미를 선보인 (사진 좌측부터) 박해진과 김응수 / MBC 제공
제작발표회에서부터 찰떡 케미를 선보인 (사진 좌측부터) 박해진과 김응수 / MBC 제공

‘곽철용 신드롬’으로 데뷔 25년 만에 전성기를 맞이한 김응수는 최악의 꼰대 부장에서 시니어 인턴으로 탈바꿈하는 이만식 역으로 분한다. 이날 김응수는 “14년 전 연기했던 캐릭터가 14년 후 이렇게 큰 임팩트로 부활하니 너무 놀라웠다. 개인적으로 광고가 엄청 들어왔다. 100개가 넘었다”고 신드롬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계속해서 “감독님, 작가님과 작년 추운 겨울에 음식점에서 대화를 했다. 당시 감독님 인상이 너무 좋았다”며 “곽철용으로 부활한 김응수가 ‘꼰대인턴’을 만나면 곽철용이 숨어들지 않을까하고 감독님께서 말씀하시더라. 그 말을 듣고 ‘좋다, 하자’고 했다”고 덧붙였다. 

김응수는 이만식 역으로 분한 채 실시한 ‘꼰대 테스트’에서 최고 점수를 획득했다고 전해 네티즌들의 이목을 사로잡기도 했다. 김응수는 “이만식 캐릭터로 꼰대성향검사를 했다. 질문지를 읽어보니 ‘매우 그렇다’가 거의 80% 됐던 것 같다”며 “검사해주신 분이 결과를 보고 놀라시더라. ‘역대 최고 점수’라고 하셨다”고 말해 현장에 큰 웃음을 안겼다.

이밖에도 ‘꼰대인턴’은 박기웅, 한지은, 박아인 등 개성 강한 배우들이 출연해 작품의 재미를 한층 깊게 만들 전망이다. 남성우 감독은 “지금은 캐릭터로 몇 달을 촬영하니까 극중 그 사람인 것만 같다”며 “캐스팅할 때 신경을 쓴 부분은 밝은 사람이어야 한다는 것이다. 우리 드라마는 밝은 드라마이기 때문에, 성향이 어두운 분이 밝음을 끌어올리면 한계가 있더라. 대본을 보고 실제 성격을 뒷조사한 결과 비슷한 부분이 꽤 많은 분들을 찾았다. 이 분들 말고는 역할에 맞는 사람이 없을 것 같다”고 캐릭터와의 싱크로율에 자신감을 내비쳤다.

유쾌하게 시대를 관통한 스토리와 박해진, 김응수를 비롯한 탄탄한 배우들이 만났다. ‘꼰대인턴’이 2020년 시청자들의 ‘인생 드라마’가 될 수 있을까. MBC 새 수목드라마 ‘꼰대인턴’은 오늘(20일) 밤 8시 55분 첫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