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李씨네
‘부부의 세계’→‘프랑스여자’… 김영민의 거침없는 질주
2020. 05. 22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활약 중인 김영민. ‘프랑스여자’(왼쪽) ‘사랑의 불시착’(오른쪽 위) ‘부부의 세계’(오른쪽 아래) /롯데엔터테인먼트, tvN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활약 중인 김영민. ‘프랑스여자’(왼쪽) ‘사랑의 불시착’(오른쪽 위) ‘부부의 세계’(오른쪽 아래) /롯데엔터테인먼트, tvN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안방극장을 사로잡은 배우 김영민이 스크린으로 ‘열일’ 행보를 이어간다. 영화 ‘프랑스여자’(감독 김희정)를 통해서다. 

김영민은 1999년 연극으로 데뷔한 뒤 2001년 김기덕 감독의 영화 ‘수취인불명’으로 스크린에 진출했다. 이후 2008년 드라마 ‘베토벤 바이러스’로 브라운관까지 활동 반경을 넓혔다. 연극 무대와 스크린,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활발하게 활동해온 그는 케이블채널 tvN ‘나의 아저씨’(2018)에서 선 굵은 악역 연기로 대중에게 강렬한 존재감을 알렸다.

김영민은 올해 그 누구보다 뜨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상반기 최고 인기드라마 tvN ‘사랑의 불시착’에 이어 비지상파 최고의 시청률을 기록한 JTBC ‘부부의 세계’, 영화 ‘찬실이는 복도 많지’(2020)까지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대중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그의 다음 행보는 스크린이다. 영화 ‘프랑스여자’로 관객과 만난다. ‘프랑스여자’는 20년 전 배우의 꿈을 안고 프랑스 파리로 떠난 미라(김호정 분)가 서울로 돌아와 옛 친구들과 재회한 후 과거와 현재를 넘나들며 꿈과 현실이 교차하는 특별한 여행을 하는 이야기다. 영화 ‘열세살, 수아’ ‘설행_눈길을 걷다’를 연출한 김희정 감독의 신작이다.

‘프랑스여자’에서 김영민은 미라(김호정 분)와 20년 전 공연예술아카데미에서 함께 수업을 들었던 절친한 후배 성우로 분한다. 극 중 성우는 연극 연출가로 솔직한 성격으로 과거에도, 현재에도 미라에 대한 본인의 감정을 서슴없이 드러내는 인물이다. 문제는 20년 전에는 여자친구 해란(류아벨 분)이 있었고, 지금은 아내가 있다는 것.

김영민은 2년 전 스스로 목숨을 끊은 해란에게 일종의 죄책감을 갖고 있는 동시에, 미라에게 끊임없이 마음을 표현하는 성우의 모습을 입체적으로 표현, 몰입도를 높일 예정이다. 연출자 김희정 감독은 김영민의 열연에 “역할에 딱 맞는, 정확한 연기를 보여줬다”고 만족감을 드러내 작품 속 그의 활약을 더욱 기대하게 만들었다.

오랜 기다림 끝에 전성기를 맞이한 김영민이 ‘프랑스여자’로 기분 좋은 흐름을 이어갈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프랑스여자’는 오는 6월 4일 개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