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6 20:49
G7 초청과 중국과의 함수관계
G7 초청과 중국과의 함수관계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0.06.02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청와대 관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청와대 관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청와대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G7 확대 정상회의 초청을 받아들이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일 오후 9시 30분부터 15분 간 이뤄진 한미 정상통화에서 G7 확대 정상회의 개최 방안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설명을 들은 뒤 이같이 밝혔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통화에서 “G7이 낡은 체제로서 현재의 국제정세를 반영하지 못한다”면서 “이를 G11 이나 G12체제로 확대하는 방안을 모색 중”이라며 문 대통령의 의견을 구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을 G7 회의에 초청한 것과 관련해 “올해 G7 정상회의 주최국으로서 한국을 초청해 주신 것을 환영하고 감사드린다”며 “나는 트럼프 대통령의 초청에 기꺼이 응할 것이며, 방역과 경제 양면에서 한국이 할 수 있는 역할을 다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또 문 대통령은 “올해 G7이 확대 형태로 대면 확대정상회의가 개최되면 포스트 코로나의 이정표가 될 것”이라면서 “적절한 시기에 대면회의로 성공적으로 개최된다면 세계가 정상적인 상황과 경제로 돌아간다는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질문에 대해 “G7 체제는 전세계적 문제에 대응하고 해결책을 찾는데 한계가 있다”면서 “G7체제의 전환에 공감하며 G7에 한국과 호주, 인도, 러시아를 초청한 것은 적절한 조치”라고 화답했다.

한미 정상은 G11외에 브라질을 포함시켜 G12로 확대하는 문제도 논의했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브라질을 포함시키는 문제에 대한 의견을 묻자 “인구, 경제규모, 지역대표성 등을 감안할 때 포함시키는 것이 적절하다”고 답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좋은 생각”이라며 “그런 방향으로 노력을 해보겠다”고 했다.

올해 G7 정상회의 의장을 맡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은 다른 회원국들의 반대가 없으면 원하는 나라를 의결권이 없는 ‘옵서버’ 자격으로 초청할 수 있다. 다만 양 정상이 기존 G7의 한계를 지적한 것을 감안하면, 단순히 옵서버로 끝나지 않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G7 확대 정상회의에 한국·호주·인도·러시아 등을 초청하면서 중국을 국제사회에서 고립시키겠다는 의도를 숨기지 않았다. 백악관 관계자에 따르면, 최근 트럼프 대통령은 G7 확대 정상회의에서 중국에 대한 논의를 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문 대통령의 G7 확대 정상회의 참여가 미중 ‘신냉전’ 국면에서 미국의 손을 들어주는 결과를 낳을 수도 있다.

이에 문 대통령은 한중 관계를 유지하기 위한 노력을 더욱 기울여야 하는 상황이 됐다. 특히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이후 냉각된 한중 관계는 현재 회복세에 들어선 상황이기 때문이다. 또 올해 내로 시진핑 중국 주석의 방한도 예정돼 있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