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李씨네
[결백] 강렬한 여성 추적극의 탄생
2020. 06. 09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영화 ‘결백’(감독 박상현)이 관객과의 만남을 앞두고 있다. /키다리이엔티
영화 ‘결백’(감독 박상현)이 관객과의 만남을 앞두고 있다. /키다리이엔티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살인 용의자가 된 엄마의 무죄를 입증해야만 한다.’ 실제 사건을 소재로 한 강렬한 스토리라인과 여성 캐릭터 중심의 추적극이라는 차별화된 포인트, 배우들의 숨 막히는 열연을 앞세워 관객 취향 저격에 나선다. 영화 ‘결백’(감독 박상현)이다.  

유명 로펌의 에이스 변호사 정인(신혜선 분)은 아빠의 장례식장에서 농약 막걸리 살인사건이 일어났음을 알게 된다. 치매에 걸린 엄마 화자(배종옥 분)가 용의자로 지목되고, 그녀의 결백을 주장하기 위해 고향으로 내려가 직접 변호를 맡는다.

사건을 추적하던 중 시장 추인회(허준호 분)를 중심으로 한 마을 사람들의 조직적 은폐와 거짓 진술 등 수상한 정황을 포착한 정인. 그날의 기억을 모두 잃은 화자의 결백을 입증하기 위해 모든 사람들과 맞서기 시작한다.

인물들의 숨겨진 이면을 촘촘하게 그려낸 ‘결백’. /키다리이엔티
인물들의 숨겨진 이면을 촘촘하게 그려낸 ‘결백’. /키다리이엔티

‘결백’은 아빠의 장례식장에서 벌어진 막걸리 농약 살인사건, 기억을 잃은 채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몰린 엄마 화자의 결백을 밝히려는 변호사 정인이 추시장과 마을 사람들이 숨기려 한 추악한 진실을 파헤쳐 가는 무죄 입증 추적극이다.

실제 사건을 모티브로 한 ‘결백’은 익숙한 스토리가 예상한 대로 펼쳐진다. 반전 요소가 있지만, 그마저도 예측 가능하다. 그럼에도 영화의 힘이 느껴지는 건, 인물들의 숨겨진 이면을 촘촘하게 담아냈기 때문이다.

평범한 시골 마을을 배경으로 인물 간에 얽힌 이해관계와 비틀어진 욕망을 날카로우면서도 진정성 있게 그렸다. 특히 정인이 단서를 하나 둘 찾아 맞춰가며 진실에 다가가는 과정이 속도감 있게 펼쳐져 극의 재미를 높인다.

정인이 사건을 추적해감에 따라 추시장과 마을 사람들은 물론, 엄마 화자까지 주변 인물들의 숨겨진 비밀이 하나둘 밝혀지며 긴장감을 선사한다. 정인이 엄마의 무죄를 입증하기 위해 고전할수록 드러나는 인물들의 과거와 그날의 기억조차 희미한 화자의 모습은 엄마의 결백을 믿고 싸우는 정인뿐 아니라 관객에게 혼란을 주며 몰입도를 높인다.

‘결백’에서 열연을 펼친 신혜선(왼쪽)과 배종옥(오른쪽 위), 허준호 스틸컷. /키다리이엔티 ​
‘결백’에서 열연을 펼친 신혜선(왼쪽)과 배종옥(오른쪽 위), 허준호 스틸컷. /키다리이엔티 ​

여성 캐릭터 중심의 추적극이라는 점도 기대 포인트다. 대부분의 추적극들이 남성 위주의 캐릭터와 배우들로 이뤄졌던 것과 달리, ‘결백’은 살인 용의자로 체포된 엄마와 그의 결백을 증명하려는 딸, 두 여성이 묵직한 드라마를 이끌어간다. 여성 캐릭터를 전면에 내세워 차별화된 재미를 주면서도, 충분히 긴장감을 자아내며 여성 중심 추적극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한다.

배우들은 흠잡을 데 없는 열연으로 극에 힘을 더한다. 먼저 스크린 첫 주연을 맡은 신혜선은 기대 이상이다. 날카로우면서도 불안하고, 냉정하면서도 뜨거운 정인으로 완전히 분해 극을 이끈다. 특유의 정확한 발음은 물론, 얼굴 떨림까지 연기하며 자신의 진가를 다시 한 번 입증해낸다. 그의 강렬한 눈빛이 잊히지 않는다. 

배종옥은 화자의 젊은 시절 모습부터 치매에 걸린 노인의 얼굴까지 다양한 모습을 보여준다. 특히 그동안 보여줬던 이미지와는 전혀 다른 변신을 선보이며 묵직한 존재감을 드러낸다. 허준호도 좋다. 농약 막걸리 살인사건의 피해자이자 마을을 둘러싼 거대 권력의 중심에 서있는 추인회 역을 맡아 매 장면 분위기를 압도하며 긴장감을 불어넣는다.

코로나19 여파로 두 차례 개봉을 연기했던 ‘결백’은 오는 10일 개봉한다. 러닝타임 110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