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李씨네
‘#살아있다’ 유아인 “함께하는 삶 강렬하게 느꼈으면”
2020. 06. 15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영화 ‘#살아있다’(감독 조일형)로 뭉친 유아인(왼쪽)과 박신혜. /뉴시스
영화 ‘#살아있다’(감독 조일형)로 뭉친 유아인(왼쪽)과 박신혜. /뉴시스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혼자가 아닌 함께.” 코로나19로 지친 일상에 희망을 전한다. 신선한 재난영화의 탄생을 알린 #살아있다’(감독 조일형)다.

영화 ‘#살아있다’는 원인불명 증세의 사람들이 공격을 시작하며 통제 불능에 빠진 가운데, 데이터‧와이파이‧문자‧전화 모든 것이 끊긴 채 홀로 아파트에 고립된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생존 스릴러다.

할리우드 시나리오 작가 맷 네일러가 쓴 ‘얼론(Alone)’ 원작으로, 조일형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우리나라 정서에 맞게 각색했고, 배우 유아인과 박신혜가 데뷔 후 처음으로 호흡을 맞췄다.

15일 언론배급시사회를 통해 베일을 벗은 ‘#살아있다’는 정체불명의 존재들이 날뛰는 세상 속에서 홀로 살아남아야 하는 신선한 설정과 소재, 예측 불가한 전개로 기존 장르물과는 차별화된 재미를 선사했다.

특히 재난의 원인이나 퍼져나가는 과정을 과감히 생략, 생존 자체에 초점을 맞춰 장르적 재미를 배가시켰다. 이날 언론배급시사회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조일형 감독은 “많은 것을 설명하고 많은 정보를 전달하면서 어떤 걸 놓칠 수 있을까, 어떤 걸 갖고 올 수 있을까에 대해 상당한 고민을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조 감독은 “생존의 위기를 어떻게 헤쳐나갈 수 있느냐 보다 살아있다는 것, 나 혼자가 아니라 누군가와 함께 있는 것이 얼마나 소중한가에 대한 메시지를 전달하는 게 주목적이 아니었나 싶다”며 “어떤 이야기를 하고 싶고, 어떤 감정을 공유하고 싶은지에 우선순위를 두고 중점을 두게 됐다”고 설명했다. 

유아인도 ‘#살아있다’의 매력을 ‘함께’로 꼽았다. 그는 “영화 처음 제목이 ‘얼론(Alone)’이었는데, 제목은 얼론이지만 ‘함께’를 이야기할 수 있어서 좋았다고 했다”며 “혼자여야 하는 세상처럼 흘러가고 있지만, 그 속에서 함께하는 삶 그리고 살아있다는 느낌을 더 강렬하게 전해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살아있다’는 오는 24일 개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