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李씨네
‘정원쌤’의 파격 변신… ‘강철비2’ 유연석, 북한 지도자 되다
2020. 07. 01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배우 유연석이 ‘강철비2: 정상회담’를 통해 파격 변신에 나선다. /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유연석이 ‘강철비2: 정상회담’를 통해 파격 변신에 나선다. /롯데엔터테인먼트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배우 유연석이 파격 변신에 나선다. 특유의 다정한 매력은 잠시 내려놓고, 강렬한 카리스마로 색다른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감독 양우석)을 통해서다.

‘강철비2: 정상회담’은 남북미 정상회담 중에 북의 쿠데타로 세 정상이 북의 핵잠수함에 납치된 후 벌어지는 전쟁 직전의 위기 상황을 담은 작품이다. ‘강철비’ 양우석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고, 배우 정우성‧곽도원이 다시 한 번 의기투합했다.

극 중 유연석은 북의 젊은 최고 지도자 ‘북 위원장’ 조선사로 분한다. 필모그래피 사상 가장 강렬한 변신이다. ‘미스터 션샤인’에서 구동매 역으로 한 여인을 향한 애틋한 사랑을 보여준 데 이어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천사같은 성품의 소아외과 교수 안정원 역으로 시청자의 마음을 흔들었던 유연석은 ‘강철비2: 정상회담’에서 전작과는 전혀 다른 얼굴로 관객 앞에 선다.

조선사는 북이 살 길은 비핵화와 개방이라 믿고, 최초로 미국과의 협상 테이블에 마주 앉은 인물이다. 영어에 능통하고 국제 정세를 두루 살피는 등 유연함을 갖춘 조선사는 유연석을 만나 실존 인물에서 연상되는 틀을 벗고 입체적으로 완성됐다. 기존의 통념을 깨는 새로운 북의 지도자 캐릭터를 그려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양우석 감독은 “유연석은 외곬으로 자기가 추진하는 방향을 얻어내려고 하는 역을 항상 멋있게 잘 해냈다”며 “‘북 위원장’ 역시 결은 다르지만 그런 역할이라 제안했다. 유연석과 함께하게 되면서 현실의 싱크로율을 과감하게 깰 수 있지 않았나 싶다”며 유연석과의 협업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유연석은 “걱정도 했었고, 고민이 많이 됐는데 ‘내가 만약 지도자가 된다면 어떤 모습일까’라는 출발점에서 시작을 했다”며 입체감 있는 캐릭터 구축을 위해 깊은 고민을 했다고 털어놨다. 또 “북한도 지역마다 쓰는 사투리가 다르고 출신 배경에 따라서 쓰는 억양들이 다르다”며  “실제 북 위원장이 인터뷰했던 영상들을 찾아가면서 공부를 했고, 탈북민 분들에게 교습도 받았다”면서 남다른 노력을 기울였다고 덧붙여 기대감을 높였다.

유연석의 새로운 얼굴은 올여름 개봉하는 ‘강철비2: 정상회담’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