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6 19:11
통합당과 국민의당의 연대시점은 언제?
통합당과 국민의당의 연대시점은 언제?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07.03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당의 오리무중 행보에 정치권의 궁금증도 더해지고 있다. /뉴시스
국민의당이 통합당과의 연대설에 선을 그으면서 안철수 대표의 향후 행보에 대해 정치권의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국민의당이 미래통합당과 정책 공조에 나섰다. 정치권에서는 야권연대의 시동이 걸렸다는 평가가 나오지만, 국민의당과 안철수 대표는 연대설에 선을 긋는 모양새다. 국민의당의 오리무중 행보에 정치권의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 국민의당, 통합당과 보폭 맞추기

국민의당과 통합당은 3일 국회 의안과에 ‘윤석열 검찰총장 탄압금지 및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공정한 직무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제출했다. 추 장관이 권력 수사를 방해하기 위해 인사권을 남용한다는 데 한목소리를 낸 것이다.

이날 오전에도 두 당 의원들이 공동으로 참여하는 ‘국민미래포럼’에서 청년기본소득과 양육참여소득 도입 문제를 함께 논의했다. 만19~34세와 0~2세 영아 양육가정에 기본소득을 지급하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앞서 김종인 통합당 비대위원장이 기본소득 논의를 공론화하고, 지급대상으로 청년층을 검토한다고 한 것과 맥을 같이한 셈이다.

정책 연대 분위기는 꾸준히 감지돼 왔다. 지난 1일에도 권은희 원내대표는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실을 방문한 뒤 기자들을 만나 “같이 논의하고 있는 게 있다. 자주 만난다”며 “정책적인 부분을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러한 기류에 대해 국민의당은 명확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주 원내대표를 만난 권 원내대표는 ‘정책 연대’라고 볼 수 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렇게 네이밍할 것은 아니고 지금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이날 국민미래포럼 이후에도 ‘정책 연대에 긍정적 반응이 있나’라는 질문에 “지금은 반응을 보일 단계는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안 대표 역시 이를 경계하는 분위기다. 안 대표는 지난 달 22일 “국민의당의 노선과 정체성에 대해 야권연대와 결부시켜가거나 확대 해석하는 사례가 있다”며 “제3의 실용적이고 합리적인 개혁노선은 흔들림 없이 지켜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 4월 재·보궐선거까지 ‘몸만들기’ 집중

안 대표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정치권에서는 두 당의 연대가 이뤄질 수밖에 없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소수정당인 국민의당의 선택지가 많지 않다는 것이 가장 큰 이유다. 여기에 통합당의 ‘외연확장’이라는 목표를 위해서도 안 대표가 적임자라는 평가도 나온다.

그럼에도 국민의당과 안 대표가 이러한 견해에 선을 긋는 것은 아직 때가 안됐다는 생각이란 해석이 나온다. 비상대책위원회체제인 통합당의 ‘위기상황’도 한몫 했다는 분석이다.

황태순 정치평론가는 이날 <시사위크>와 통화에서 “김 비대위원장체제의 통합당은 비상사태”라며 “전당대회를 거쳐서 당 대표가 나서거나 했다면 흐름을 잡겠지만, 현재로서는 그렇지 않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민의당은) 통합당과 살을 섞고 호흡을 맞추는 일이 현실적으로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실질적인 어려움도 존재한다. 안 대표가 야권의 대선후보가 되기 위해서는 체급을 키워야 하는 상황이지만, 현재 지지율로는 쉽지 않은 상황이다. 안 대표와 국민의당 입장에서는 통합당과 연대한다고 하더라도 목표를 이루기 쉽지 않을 수 있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달 22일부터 26일까지 조사한 ‘대선주자 선호도’에 따르면, 안 대표의 지지율은 3.9%였다. 보수 진영 대선 후보들에 비해서도 낮았다. 홍준표 의원이 5.3%로 가장 높았고, 황교안 전 통합당 대표가 4.8%,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4.4%를 기록했다.

통합당 한 관계자는 “대선후보 지지도가 10~15%가 나온다면 단일화 주장을 할 수도 있지만, 그러기에는 쉽지 않아 보인다”며 “밖에서 경쟁을 해서 단일화를 할 것인지 들어와서 운동장을 뛸 것인지 정치적 상황이나 계산에 따라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정치권에서는 내년 4월 재‧보궐선거를 기점으로 정치지형의 변화가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전문가들은 그 때까지 안 대표와 국민의당이 독자적인 노선으로 정체성을 공고히 해가는 과정이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황 평론가는 “통합당이 정상적 모습을 갖출 때까지는 각자도생할 것”이라며 “그러면서도 자기 색깔은 분명히 알릴 필요가 있기에 보수범주에 넣어달라는 목소리를 낼 것”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