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6 21:58
중대 과제 마주하는 빗썸, 거듭된 잡음에 ‘험로 예고’
중대 과제 마주하는 빗썸, 거듭된 잡음에 ‘험로 예고’
  • 권정두 기자
  • 승인 2020.07.14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빗썸은 새 특금법 시행을 앞두고 영업신고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뉴시스
빗썸은 새 특금법 시행을 앞두고 영업신고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정두 기자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 업계 1위의 위상을 자랑하는 빗썸코리아(이하 빗썸). 빗썸은 최근 여러모로 분주하다. 내년 3월 개정된 ‘특금법(특정 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의 본격 시행을 앞두고 ‘영업신고 1호 거래소’가 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고, 동시에 가상자산 거래소 최초로 IPO(기업공개)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진다. 모두 가상자산의 제도권 진입이란 측면에서 중요한 의미를 지니고 있다.

하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최근 빗썸을 둘러싼 잡음이 끊이지 않는다. 실소유주 및 고위 경영진을 둘러싼 논란이 거듭되고 있다. 이 같은 논란은 빗썸의 신뢰에 타격을 주는 것일 뿐 아니라, 특금법 시행에 따른 거래소 영업신고 및 IPO 과정에 상당한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점에서 더욱 이목을 끈다.

◇ ‘영업신고 1호 거래소’ 노리는 빗썸, IPO도 추진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의 대표주자인 빗썸은 최근 당면과제가 산적해있다. 우선, 내년 3월 개정된 특금법이 본격 시행된다. 지난 20대 국회에서 통과된 특금법 개정안은 가상자산과 관련된 내용을 대거 담고 있다. 

특히 가상자산 거래소에 대한 규정이 핵심으로 여겨진다. 새 특금법에 따라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는 일정 기준을 충족시켜 영업신고를 수리 받아야 운영할 수 있게 됐다. 늦어도 내년 9월까지는 영업신고를 마무리해야 한다. ‘일정 기준’은 주로 보안과 관련된 내용이며, 수리 과정에서 당국은 소유주 및 경영진과 관련된 문제들도 들여다볼 것으로 예상된다.

이런 가운데, 빗썸은 ‘영업신고 1호 거래소’ 타이틀을 노리고 있다. 지난 5월 허백영 대표를 재차 선임한 것도 이러한 배경에서다. 2017년 빗썸에 합류한 허백영 대표는 준법감시 총괄 등의 업무를 맡았으며, 2018년 4월부터 12월까지 대표를 역임하기도 했다. 앞서도 적극적으로 새로운 제도 및 기술을 적용해왔던 빗썸은 허백영 대표의 진두지휘 아래 마지막 정비에 공을 들이고 있다.

뿐만 아니다. 빗썸은 지난달 IPO 추진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빗썸 측은 “확인된 바 없다”는 입장이지만, 업계에 따르면 삼성증권을 상장 주관사로 선정하고 작업을 진행 중이다. 가상자산 거래소 최초의 IPO 추진이란 점에서 특히 주목을 받고 있다. 

새 특금법 시행에 따른 거래소 영업신고와 IPO 추진은 모두 ‘제도권 진입’이란 공통된 의미를 지닌다. 가상자산의 제도권 진입을 선도하며 더욱 탄탄한 입지를 구축하겠다는 빗썸의 복안으로 풀이되는 대목이다.

◇ 수사선상 오른 이정훈 의장, 계속되는 잡음

하지만 최근 끊임없이 터져 나오는 잡음은 두 가지 중대 당면과제를 앞둔 빗썸에게 험로를 예고하고 있다.

지난 4월, 경영권 분쟁을 딛고 실소유주 지위를 천명한 이정훈 빗썸 이사회 의장은 지난달 국외재산도피 혐의로 경찰 수사선상에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이정훈 의장은 앞서 빗썸 매각 추진 및 무산 과정에서 비롯된 BXA 투자사기 사건에도 연루돼있다.

업계에 따르면, 경찰은 이정훈 의장을 둘러싼 일련의 사건을 관할 경찰서에서 서울지방청 지능형범죄수사대로 이관하며 수사를 확대한 상태다. 또한 BXA 투자사기 사건의 후폭풍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사건의 핵심 당사자인 김병건 BK메디컬그룹 회장 측은 이정훈 의장과 빗썸이 깊숙이 개입돼있다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이정훈 의장 및 빗썸 측은 사실무근이란 입장이다. 먼저, 국외재산도피 혐의와 관련해서는 주식 취득이 아닌 처분에 해당하기 때문에 외국환거래법상 ‘자본거래’가 아니고, 이에 따라 신고의무도 없다고 밝혔다. BXA 투자사기 사건 및 김병건 회장 측 주장과 관련해서도 전혀 무관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빗썸을 둘러싼 잡음은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올해 3월까지 감사를 맡았던 인물이자 주요 주주관계자로 이름을 올렸던 인물이 과거 주가조작 사건 가담 등으로 두 차례 유죄판결을 받은 점이 알려지기도 했다. 또한 빗썸의 국내 상장수수료 수익이 조세피난처 페이퍼컴퍼니로 흘러들어갔다는 의혹도 제기된 바 있다.

혐의와 의혹의 실체는 향후 밝혀지겠지만, 이러한 논란 및 잡음 자체만으로도 당장 빗썸의 두 가지 중대 당면과제는 험로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국내 가상자산업계 한 관계자는 “특금법 시행에 따른 거래소 영업신고는 높은 수준의 보안시스템 구축 뿐 아니라, 소유주 및 경영진의 투명성과 적합성 등도 중요하게 작용할 것”이라며 “거래소의 신뢰 및 안정성 확보가 가상자산의 제도권화에 있어 가장 중요한 문제 중 하나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IPO업계 관계자 역시 “아직 공식화한 상황은 아니기 때문에 많은 절차와 과정이 남아있지만, 기본적으로 IPO 과정에서 해당 기업과 소유주 및 경영진 등에 관련된 문제는 꼼꼼히 살펴보는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해당 기업과 소유주 및 경영진이 특정 사건 또는 범죄에 연루된 경우 IPO 진행이 녹록지 않을 수 있다는 지적이다.

한편, 최근 불거진 일련의 논란들이 특금법 시행에 따른 영업신고 등 현안에 영향을 미칠지 여부에 대해 빗썸 관계자는 “우리가 답변할 성격의 문제는 아닌 것 같다”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