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6 22:33
영국, 5G사업서 화웨이 ‘퇴출’ 결정… 미국 압박에 손들었나
영국, 5G사업서 화웨이 ‘퇴출’ 결정… 미국 압박에 손들었나
  • 박설민 기자
  • 승인 2020.07.15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7년까지 영국 내 모든 화웨이 5G네트워크 장비 철수
영국 정부가 14일 5G통신망 사업에서 중국의 화웨이 장비를 완전 퇴출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영국이동통신사들은 오는 2027년까지 모든 화웨이의 5G네트워크 장비를 철수시켜야 한다. 사진은화웨이 영국 리딩지사./ 뉴시스·AP

시사위크=박설민 기자  영국 정부가 14일 (현지시간) 국가안전보장회의에서 5G통신망 사업에서 중국의 화웨이 장비를 완전 퇴출하기로 결정했다.

영국 정부의 화웨이 퇴출 결정에 따라 영국 내 이동통신사들은 올해 말부터 화웨이의 5G네트워크 장비를 신규 매입할 수 없게 됐다. 이미 구매한 통신사들 역시 오는 2027년까지 장비를 모두 철수시켜야 한다. 

이번 영국의 화웨이 퇴출은 그동안의 영국 정부의 의견을 완전히 뒤집는 결정이다. 지난 1월 영국은 화웨이를 전면 배제를 유럽 국가들에 요청한 미국의 압박에도 화웨이를 5G통신망 장비 공급자로 선정한 바 있다. 

하지만 미국 트럼프 행정부의 지속적인 압박과 영국 국가사이버안보센터(NCSC)에 검토를 의뢰한 결과가 이번 결정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NCSC 이언 레비 국장은 14일 자신의 블로그에 “화웨이의 5G제품은 더 많은 보안성과 신뢰성 문제를 겪게될 것”이라는 검토결과를 올린 바 있다. 

영국 디지털문화 미디어체육부 올리버 다우든 장관은 공식 성명을 통해 “5G는 영국을 변화시킬 기술이지만 이프라의 보안에 대한 확신이 있는 경우에만 가능하다”며 “화웨이에 대한 미국 제재 조치와 사이버 전문가들의 기술적 조언에 따라 영국 정부는 화웨이를 영국 내 5G네트워크에서 금지할 것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이에 대한 새로운 통신보안법을 최대한  빨리 입법화할 것”이라며 “국가 보안을 강화해 보안 위험이 높은 공급업체(화웨이 등)에 대한 새로운 통제를 적용하고, 네트워크 운영자에게 보안 표준 강화를 위한 광범위한 보안 의무를 부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화웨이는 이 같은 영국 정부의 결정에 대해 ‘실망스럽다’며 심히 유감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화웨이는 공석 성명을 통해 “이번 영국정부의 실망스러운 결정은 영국의 모든 모바일 사용자들에게 나쁜 소식이 될 것”이라며 “영국의 디지털화 속도 지연, 통신비 증가, 디지털 격차 심화 등의 위협을 가하는 결정”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영국 정부는 진보 대신 퇴보를 선택했고 화웨이는 이번 결정의 재고를 촉구한다”며 “화웨이는 미국의 새로운 규제가 현재 영국에 공급하고 있는 제품의 보안이나 공급 안정에 영향을 주지 않았을 것이라고 여전히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