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李씨네
또 증명된 ‘박정민’의 진가
2020. 07. 28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박정민이 다시 한 번 한계 없는 스펙트럼을 증명했다. /뉴시스
박정민이 다시 한 번 한계 없는 스펙트럼을 증명했다. /뉴시스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배우 박정민은 역시 ‘히든카드’였다. 상상 이상의 파격 변신으로 다시 한 번 한계 없는 스펙트럼을 증명해냈다.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감독 홍원찬)를 통해서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마지막 청부살인 미션 때문에 새로운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인남(황정민 분)과 그를 쫓는 무자비한 추격자 레이(이정재 분)의 처절한 추격과 사투를 그린 하드보일드 추격액션이다.

2015년 장편 연출 데뷔작 ‘오피스’로 칸 국제 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공식 초청은 물론, 황금 카메라상 후보에도 오른 바 있는 촉망 받는 신예감독 홍원찬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고, 믿고 보는 배우 황정민과 이정재, 박정민까지 탄탄한 캐스팅 라인업으로 제작 단계부터 관심을 한몸에 받았다.

특히 박정민은 제작보고회는 물론, 스틸 사진이나 예고편, 그 어느 곳에서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으며 베일에 싸여있어 궁금증을 자아냈다. 황정민과 이정재는 박정민을 영화의 ‘히든카드’로 꼽기도 했다.

그리고 28일 언론배급시사회를 통해 공개된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에서 박정민은 그동안 보지 못한 새로운 얼굴을 또다시 보여주며 자신의 진가를 다시 한 번 입증했다. 극 중 박정민은 인남의 마지막 미션을 돕는 조력자 유이를 연기했다.

박정민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유이 역에 대해 “특색 있는 캐릭터인데 관객들에게 눈에 띄게 다가갈 거라고 생각한다”며 “시나리오를 보면서 유이의 마음을 이해하는데 중점을 둬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외적 변신에 대해서는 “말투나 행동, 외적인 부분을 너무 과하지 않게, 특이하지 않게 하려고 연구했다”며 “그 사람을 오롯이 이 세상에 서 있을 수 있게 할 수 잇는 방법이 무엇일지 생각을 많이 했다”고 설명했다.

‘오피스’에 이어 박정민에게 다시 러브콜을 보낸 홍원찬 감독은 “(박정민이) 캐릭터 연구를 상당히 많이 하고, 다양한 역할들을 하고 싶어 하는 욕심이 많은 친구인 것도 알고 있었다”며 “결코 쉬운 역할이 아닌데, 왠지 호기심을 가질 것 같았고, 개인적으로 편하기도 해서 시나리오를 줬다. 관객들이 박정민이 나오면 좋아한다. 이 낯선 캐릭터가 관객들에게 조금 더 편하게 다가갈 수 있는 지점이 박정민이라면 가능하지 않을까 싶었다”고 캐스팅 이유를 밝혔다.

이어 “유이 캐릭터에 대해 배우한테 특별히 설명을 하진 않았다”며 “어떤 것에 갇힐 수 있기 때문었기도 하고, 박정민이 캐릭터에 대한 고민을 워낙 많이 하는 걸 알고 있어서 어떻게 준비하는지 보고 싶었다. 역시 기대 이상으로 너무 잘 해줘서 정말 감사하다”고 박정민의 열연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오는 8월 5일 개봉하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