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李씨네
‘69세’ 예수정, 노인 향한 편견에 맞서다
2020. 08. 11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배우 예수정이 영화 ‘69세’(감독 임선애)로 관객과 만난다. /엣나인필름
배우 예수정이 영화 ‘69세’(감독 임선애)로 관객과 만난다. /엣나인필름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배우 예수정이 영화 ‘69세’(감독 임선애)로 극장가에 묵직한 울림을 전한다.

‘69세’는 비극적인 상황에 처한 69세 효정(예수정 분)이 부당함을 참지 않고 햇빛으로 걸어 나가 참으로 살아가는 결심의 과정을 그린다.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에 초청돼 관객상을 수상하며 주목받았다.

영화는 성폭력을 당한 69세 효정을 통해 성폭력 문제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노인 여성의 인권과 편견에 대한 화두를 던진다. 극 중 효정을 연기한 예수정은 사회의 한 집단이 아닌, 개인의 삶을 들여다본다는 점에서 매력을 느껴 작품을 택했다고 밝혔다.

예수정은 11일 진행된 ‘69세’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소재가 낯설었지만, 국한하지 않고 넓은 개념으로 생각해봤다”며 “우리나라도 이제 노령사회로 접어든다고 다들 걱정하는데, 가보지 않은 것처럼 우리가 경험해보지 않았기 때문에 노년사회라는 집합체로 생각하는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연령에 상관없이 사회나 삶의 모습이 다양하게 변화하고 있는데, 하나의 개체로서 들여다볼 기회가 없었던 것 같다”며 “그런데 이 작품은 상당히 개인적으로 그 삶을 들여다볼 수 있어서 좋았다”고 말했다.

예수정이 연기한 효정은 사회가 정해놓은 노인의 틀에서 벗어난 인물이다. 남들에게 무시당하지 않기 위해 옷을 차려 입고 늘 정갈한 자세를 유지하지만 ‘노인답지 않다’는 소리를 들으며 여성으로서, 노인으로서, 사회에서 약자가 감내해야 할 시선과 편견에 맞선다.

예수정은 “시나리오에 효정의 과거나 사연이 담겨있지 않았다”며 “효정이 지금 굉장히 수치심을 주고 인생에서 고통을 느끼고 있지만, 더 큰 고통도 있었음직한 인물이라고 짐작했다. 어떤 일이 일어났을 때 빨리 반응하는 인물은 아니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효정이 살아온 인생의 그림자가 보이길 원했다”고 중점을 둔 부분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예수정은 “제작팀이 생각하지 못했던 부분을 관객들이 찾아낼 수도 있다”며 “관객의 몫이다. (영화를 통해) 각자 보물을 찾아가면 좋겠다”는 바람을 덧붙였다. ‘69세’는 오는 20일 개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