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이기자의 줌인
[‘내가 가장 예뻤을 때’] 레트로 드라마 감성 녹인 ‘정통멜로’, 통할까
2020. 08. 19 by 이민지 기자 sisaweek@daum.net
정통 멜로를 내건 MBC 새 수목 미니 시리즈 '내가 가장 예뻤을 때' / MBC 제공
정통 멜로를 내건 MBC 새 수목 미니 시리즈 '내가 가장 예뻤을 때' / MBC 제공

시사위크=이민지 기자  로코 열풍에 점차 사라져가고 있는 정통멜로가 간만에 안방극장에 찾아온다. ‘드라마 흥행 보증 수표’ 임수향을 비롯한 쟁쟁한 라인업으로 뜨거운 관심을 얻고 있는 MBC 새 수목드라마 ‘내가 가장 예뻤을 때’가 주인공. 레트로 인기를 반영하듯 2000년대 초반 드라마 감성까지 담고 있다는 ‘내가 가장 예뻤을 때’의 진한 사랑이야기가 시청자들의 마음을 흔들어 놓을 수 있을까.

19일 오후 MBC 새 수목 미니시리즈 ‘내가 가장 예뻤을 때’ 제작발표회가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오경훈 감독을 비롯해 임수향‧지수‧하석진‧황승언이 참석해 훈훈한 분위기 속에 작품과 캐릭터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19일 진행된 MBC '내가 가장 예뻤을 때' 제작발표회 현장 모습이다. (사진 좌측부터)MC 박슬기, 오경훈 감독, 임수향, 지수, 하석진, 황승언이 앉아있다. / MBC 제공
19일 진행된 MBC '내가 가장 예뻤을 때' 제작발표회 현장 모습이다. (사진 좌측부터)MC 박슬기, 오경훈 감독, 임수향, 지수, 하석진, 황승언이 앉아있다. / MBC 제공

‘십시일반’ 후속으로 방영되는 ‘내가 가장 예뻤을 때’는 한 여자를 지켜주고 싶었지만 갈 수 없는 길을 가게 된 형제와 알 수 없는 운명에 걷혀버린 한 여자의 가슴 아픈 사랑 이야기를 담은 ‘정통멜로 드라마’다. ‘불새’ ‘도둑놈, 도둑님’ 등을 통해 감성적인 연출력을 보여준 오경훈 감독과 ‘하녀들’ ‘대군- 사랑을 그리다’ 등 탄탄한 집필력을 지닌 조현경 작가가 의기투합해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최근 쉽게 만나볼 수 없었던 정통멜로를 신의 한 수로 선택했다. 오경훈 감독은 “오랜 만에 정통멜로다. 베스트 극장 시절부터 (정통멜로 연출을) 즐겨했는데, 오래 숙성된 좋은 술 마실 때의 기분 좋음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정통멜로 뿐 아니라 네 인물들의 굴곡진 삶의 역사가 그려진다. 처음에는 달달하다가 중반 이후에 지리멸렬한 이야기가 되지 않기 위해 최선을 다해 만들고 있다”고 작품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내가 가장 예뻤을 때' 메가폰을 잡은 오경훈 감독 / MBC 제공
'내가 가장 예뻤을 때' 메가폰을 잡은 오경훈 감독 / MBC 제공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끌어 모으는 배우들의 각각의 캐스팅 이유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오 감독은 “임수향은 가장 먼저 캐스팅이 확정된 배우다. 나이에 걸맞지 않게 셀 수 없는 작품에서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해냈다. 집중력과 순발력, 몰입해서 배역을 표현하는 능력이 이 나이 수준 베스트가 아닐까 싶다”며 “지수는 미소년 시절부터 시작해서 성인까지의 변화된 모습을 모두 겸비하고 있다. 모델 출신답게 키도 크고, 중저음의 보이스를 갖고 있다. 소년 같은 맑은 표정과 눈빛도 좋다. 물론 연기 경력이 많진 않지만 급성장하고 있다. 석 달 촬영하고 있는데 대단한 발전을 보이고 있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계속해서 “하석진이 맡은 서진 역은 우리 작품의 비주얼 담당이다. 한눈에 반할 수 있는 매력의 소유자여야 하는데, (하석진이) 실제 그렇지 않나. 거기다가 카레이서로서의 거친 남성적인 면까지 지니고 있어 딱 이라고 생각했다”며 “‘엑스엑스(XX)’를 통해 황승언의 팔색조 같은 매력을 봤다. 출연한 몇 작품을 찾아보니 대단한 매력을 지니고 있더라. 후배 연출 장준호 감독에게 물어보니 잘 할 거라고 말해 함께 하게 됐다”고 전했다.

극 중 오예지 역을 맡아 첫사랑 연기에 도전하는 임수향 / MBC 제공
극 중 오예지 역을 맡아 첫사랑 연기에 도전하는 임수향 / MBC 제공

떠오르는 ‘흥행 수표’ 임수향이 두 남자의 사랑을 독차지 하는 메인 여자 주인공으로 나선다. 극중 서환(지수 분) 반의 교생이자 세라믹 아티스트 오예지 역을 맡은 임수향은 “대본을 받자마자 4부까지 다 읽었다. 5부를 달라고 외칠 정도로 재미있었다. 한 편의 소설 같고 그림이 그려지더라. 청량하고 한여름 밤 같은 꿈같은 매력이 있었다”며 “‘불새’(2004) ‘미안하다, 사랑한다’(2004) 그때 그 감성이 느껴지더라. 그걸 보고 배우의 꿈을 키운 아이인데 그 감성이 있었다. 옛날 드라마만이 가지고 있는 감성을 시청자분들도 받아들여 주신다면 좋은 드라마가 되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작품 참여 이유를 밝혔다.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에 이어 ‘우아한 가’까지 흥행 성적을 얻으며 임수향의 차기작에 대한 시청자들의 기대감이 어느 때보다 큰 상황. 이에 대해 임수향은 “일단 너무 감사드린다. 운이 정말 좋았던 것 같다”며 “멜로가 주축으로 깔려있긴 하지만 그 외적인 부분에서도 섬세한 감정선들이 대본에 디테일하게 나와 있다. 감독님도 감정선들을 하나하나 짚으면서 촬영해 주셨기 때문에 배우로서 연기 할 맛이 났다”고 말하며 드라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임수향을 사랑하는 두 상대배우로는 지수와 하석진이 캐스팅됐다. 지수는 건축가를 꿈꾸는 고등학생 서환 역을, 하석진은 자유로운 영혼을 지킨 카레이서 서진 역을 맡아 팽팽한 긴장감이 도는 친형제 케미를 보여줄 예정이다. 

한 여자를 둘러싼 형제들의 사랑 이야기를 보여줄 (사진 좌측부터) 지수와 하석진 / MBC 제공
한 여자를 둘러싼 형제들의 사랑 이야기를 보여줄 (사진 좌측부터) 지수와 하석진 / MBC 제공

특히나 이번 작품을 통해 하석진은 기존에 보여줬던 부드러운 이미지와 상반된 상남자 면모를 대방출할 예정이다. 하석진은 “요즘 멜로 드라마들이 로맨틱 코미디 정도의 깊이를 다룬다면, ‘내가 예뻤을 때’ 특히나 제 캐릭터는 그보다 깊이 있는 감정을 다룬다. 이 역을 놓치면 언제 해볼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치열하게 고민하면서 촬영하고 있다”고 변신을 예고했다.

또한 캐릭터가 지닌 매력에 대해 하석진은 “서진은 일단 망설이지 않고 자기가 원하는 대상에 대해 고민이 길지 않다. 행동이 먼저 나간다. 저는 생각을 엄청 오래하는 편이라, 그런 부분은 진이에게 배운 것 같다”며 “남자라면 저런 인생 한 번 사는 거 좋겠다 싶을 정도로 매력적인 역이라 대리만족 하면서 재밌게 촬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실 교생과 학생의 사랑 이야기는 타 작품들에서 이미 다뤄졌던 소재다. 이에 식상함을 우려하는 시청자들도 존재하는 바. 해당 부분에 대해 지수는 “사랑의 깊이가 다르다. 보통 드라마들은 풋사랑 느낌 혹은 시간이 지날수록 희미해지거나 다른 선택을 하게 되는데, 이 드라마는 쌤에 대한 환이의 찐사랑이 그려진다. 시간이 지날수록 더 깊어진다”고 차별점을 설명했다.

캐리 정 역으로 또 한 번 강렬한 활약을 예고 중인 황승언 / MBC 제공
캐리 정 역으로 또 한 번 강렬한 활약을 예고 중인 황승언 / MBC 제공

‘엑스엑스’에서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내며 큰 사랑을 받았던 황승언은 극중 서진의 옛 애인이자 고려 모터스 스폰서매니저 캐리 정 역을 맡았다. 황승언은 “악역을 몇 번 맡기도 했지만 처음부터 찐 악역은 없었던 것 같다”며 “‘사랑을 위해 이렇게까지 할 수 있나’ ‘이런 사람이 아직 있을까’ 할 정도로 처음엔 이해가 잘 안 갔다. 하지만 점점 동화되면서 이런 사랑을 이번 생애 해보는 것도 특별하고 누구도 함부로 하지 못하는 거라 생각해 집중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또 한 번의 강렬한 활약을 예고했다.

가볍게 다뤄지는 사랑 이야기가 식상해진 시청자들 공략에 나선다. 기존 멜로드라마와는 깊이감이 다른 ‘정통멜로’와 4명의 연기력 있는 배우들이 뭉쳤다. ‘내가 가장 예뻤을 때’가 수‧목 밤을 정통 멜로의 매력으로 물들일 수 있을지 오늘(19일) 밤 9시 30분에 이목이 집중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