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이기자의 줌인
방송가 강타한 코로나… 곳곳 ‘빨간불’ 
2020. 08. 21 by 이민지 기자 sisaweek@daum.net
배우들의 연이은 코로나 확진으로 인해 잇따른 드라마 촬영 중단이 이어지고 있다.
배우들의 연이은 코로나 확진으로 인해 잇따른 드라마 촬영 중단이 이어지고 있다.

시사위크=이민지 기자  코로나19가 다시금 빠른 속도로 전국 확산되는 추세인 가운데, 방송계에도 비상이 걸렸다.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은 배우들이 속출함에 따라 드라마 촬영이 전면 중단되고 있는 상황. 그야말로 방송계에 닥친 코로나 위기다.

19일 KBS2TV ‘그놈이 그놈이다’ 단역으로 출연 중인 배우 서성종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을 시작으로 배우들의 ‘양성’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서성종은 드라마뿐 아니라 연극 ‘짬뽕’ 연습에도 참가했다. 이에 함께 연극을 준비하던 허동원과 김원해가 나란히 ‘양성’ 판정을 받았다. 

20일 허동원 소속사 에이스팩토리는 “배우 허동원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결과를 받았다”며 “연극 ‘짬뽕’의 출연진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허동원은 감염 접촉자로서 19일 질병관리본부의 연락을 받아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후 자가격리 중이었다. 19일 오전 허동원의 검사 결과 연극 출연진에게 감염된 ‘2차 감염’으로 확인됐다. 현재 허동원은 질병관리본부에서 이송해 추가적인 재검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허동원은 ‘동백꽃 필 무렵’ ‘저스티스’ 등에 출연해 눈도장을 찍은 바 있다.

같은 날 김원해 소속사 더블에스지컴퍼니 또한 공식입장을 통해 “김원해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출연 예정이었던 연극 ‘짬뽕’의 출연진이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검사 대상자는 아니었지만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지난 19일 검사를 받은 후 자가격리 중이었다”고 말했다. 김원해는 예정된 모든 스케줄을 취소, 현재 자가격리 중이다. 병상이 확보되는 대로 병원으로 이송될 예정이다. 

(사진 좌측부터) 배우 서성종, 허동원, 김원해가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 빨래, 에이스팩토리, 뉴시스
(사진 좌측부터) 배우 서성종, 허동원, 김원해가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 빨래, 에이스팩토리, 뉴시스

배우들의 확진 소식에 방송계는 경계태세를 보이고 있다. 먼저 KBS2TV ‘그놈이 그놈이다’는 서성종의 확진 소식에 촬영을 잠시 중단했으며, 제작진 전원이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음에 따라 예정대로 오는 25일 마지막 방송을 선보인다. 이번 코로나 여파로 인해 앞서 오는 24일~25일 예정된 주연배우 황정음의 인터뷰는 취소됐다.

시청자들과의 만남을 앞두고 있는 ‘방영 예정작’들도 줄줄이 촬영 중단을 면치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허동원이 캐스팅된 KBS2TV ‘도도솔솔라라솔’은 잠정 촬영 중단에 들어간다. 20일 ‘도도솔솔라라솔’ 측은 “드라마에 출연 중인 배우 허동원이 20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배우를 포함한 스태프들이 신속히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조치를 취했으며, 결과가 나올 때까지 드라마 촬영을 중지한다”며 “촬영 재개 및 방송 등 차후 일정을 논의함에 있어서도 무엇보다 배우, 제작진의 안전 확보와 감영 예방을 최우선으로 고려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현재 ‘도도솔솔라라솔’ 출연자인 고아라, 서이숙, 예지원 등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 중에 있으며, 21일 서이숙은 ‘음성’ 판정 소식을 알렸다. 서이숙 소속사 퀸텀이엔엠 측은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소속 배우 서이숙이 21일 음성으로 판정돼 알려드린다”며 “배우 서이숙은 앞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배우 허동원과 ‘도도솔솔라라솔’을 함께 촬영 중이었다. 또한 서이숙은 ‘도도솔솔라라솔’ 촬영 뒤 다른 출연작인 ‘스타트업’ 촬영장을 방문 뒤 허동원의 확진 사실을 듣게 됐다”고 밝혔다.

현재 (사진 좌측부터) KBS2TV '도도솔솔라라솔', JTBC '사생활', JTBC '경우의 수', JTBC '18어게인' 등 드라마들이 줄줄이 촬영 중단을 이어가고 있다. / KBS2TV, JTBC 제공
현재 (사진 좌측부터) KBS2TV '도도솔솔라라솔', JTBC '사생활', JTBC '경우의 수', JTBC '18어게인' 등 드라마들이 줄줄이 촬영 중단을 이어가고 있다. / KBS2TV, JTBC 제공

‘2차 감염’ 우려로 인해 KBS를 시작으로 각 방송사들에서도 촬영 중단 사태가 이어지고 있다. JTBC 새 금토드라마 ‘경우의 수’는 출연배우 김희정이 지난 12일 김원해와 접촉한 사실이 알려져 촬영을 잠시 멈춘 상태다. 다행히 김희정은 ‘음성’이라고. 21일 ‘경우의 수’ 측은 <시사위크>와의 통화에서 “배우 김희정이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며 “배우와 제작진의 안전을 위해 금주 예정된 촬영을 중단한다.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안전과 감염 예방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JTBC 드라마 ‘런 온’과 ‘사생활’ 역시 촬영 중단 상태다. ‘사생활’ 관계자는 “어제(20일) 기준 (확진자가 나온) 타 드라마에서 일한 스태프 한 명이 ‘사생활’ 촬영 현장에 있어 예방 차원에서 검사를 받았다. 확진자와 직접 접촉한 자는 없다”며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오늘·내일 중으로 나올 예정이다. ‘음성’ 결과가 나오더라도 바로 촬영에 들어갈 수 있을 지는 상황을 지켜봐야 할 것 같다. 첫 방송 진행 역시 지켜봐야 할 상황”이라고 말했다.

또한 ‘런 온’ 관계자는 “스태프 한 명이 코로나19 감염 의심자와 접촉해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해당 스태프는 자가격리 중인 상태다. 배우와 제작진의 안전을 위해 촬영 진행은 신중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밖에도 JTBC ‘18어게인’, tvN ‘낮과 밤’, tvN ‘스타트업’ 등 다수 드라마들이 현재 촬영 중단된 상황이다.

드라마 촬영이 많은 인력을 필요로 하는 작업인 만큼 방송가를 덮친 코로나 여파는 한동안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드라마 편성 변화에도 적지 않은 영향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방송계도 자유로울 수 없는 ‘코로나 그림자’. 이번 위기를 방송가가 어떻게 헤쳐 나갈지 이목이 집중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