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이기자의 줌인
짠했다가 설렜다가… ‘청춘기록’ 박보검의 진가
2020. 09. 09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박보검이 ‘청춘기록’으로 시청자의 마음을 제대로 저격했다. /tvN ‘청춘기록’ 캡처
박보검이 ‘청춘기록’으로 시청자의 마음을 제대로 저격했다. /tvN ‘청춘기록’ 캡처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청춘기록’의 기세가 심상치 않다. 각기 다른 색을 가진 청춘의 모습을 현실적으로 풀어내 공감을 불러일으키더니, 설렘 가득한 로맨스로 재미까지 잡았다. 단 2회 만에 시청자를 제대로 저격하며 ‘대박’ 드라마의 조짐을 보이고 있다. 그리고 그 중심엔 이름값을 톡톡히 해내고 있는 박보검이 있다.

케이블채널 tvN 새 월화드라마 ‘청춘기록’(연출 안길호, 극본 하명희)은 현실의 벽에 절망하지 않고 꿈과 사랑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는 청춘들의 성장기록을 그린 작품이다.

‘비밀의 숲’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WATCHER(왓쳐)’ 안길호 감독과 ‘닥터스’ ‘사랑의 온도’ 하명희 작가의 만남, 배우 박보검부터 박소담, 변우석 청춘스타는 물론, 하희라‧신애라 등 베테랑 배우들까지 탄탄한 캐스팅 라인업으로 제작 단계부터 주목을 받았다.

지난 7일 베일을 벗은 ‘청춘기록’은 공감도 높은 스토리와 매력적인 캐릭터들의 시너지, 배우들의 열연을 앞세워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꿈꾸는 것조차 사치가 돼버린 이 시대의 청춘, 저마다의 방식으로 꿈을 향해 직진하는 이들의 모습을 통해 설렘과 공감을 선사했다.

시청률에서도 좋은 성적을 받았다. 첫 방송에서 6.4%의 시청률을 기록한 ‘청춘기록’은 지난 8일 방송된 2회에서 6.8%(이상 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기준)로 소폭 상승, 기분 좋은 흐름을 이어갔다.

타이틀롤을 맡은 박보검의 활약이 단연 빛났다. 극 중 열정을 품은 현실주의 청춘 사혜준 역을 맡아 몰입도 높은 열연으로 극을 이끌었다. 무대 위 화려한 모델의 모습부터 각종 아르바이트를 하며 치열하게 현실을 살아가는 청춘의 얼굴까지 완벽하게 담아냈다.

사혜준은 이상과 현실에서 조화를 이뤄내는 인물로, 밝고 온화한 성품을 지녔지만 객관적으로 세상을 바라볼 줄 아는 유연한 공감 능력도 가졌다. 사혜준은 7년째 모델 일을 하며 꿈을 키우고 있지만, 현실에 부딪혀 고된 일상을 살아가고 있다.

경호 아르바이트를 하다 톱스타에게 맞기도 하고, 모델 에이전시로부터 제대로 정산을 받지 못하는 등 억울한 상황에 처하기도 한다. 하지만 사혜준은 주눅 들지 않는 당당함으로 맞섰다. 고난과 좌절 속에서도 소신 있고 당당한 태도를 잃지 않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응원을 불러일으켰다.

‘청춘기록’에서 사혜준으로 분해 다채로운 매력을 보여주고 있는 박보검. /tvN ‘청춘기록’ 캡처
‘청춘기록’에서 사혜준으로 분해 다채로운 매력을 보여주고 있는 박보검. /tvN ‘청춘기록’ 캡처

박보검은 사혜준 그 자체로 분해 극 안에 자연스럽게 녹아들었다. 주변의 냉소적인 평가와 만류에도 불구하고 소신껏 꿈을 키워나가는 모습부터 단단하지만 때로는 한없이 초라해지고 상처받는 청춘의 모습을 진솔하게 그려내 공감을 이끌어냈다.

또 평범한 20대의 삶을 자연스럽게 담아냈다. 오랜 친구인 변우석(원해효 역), 권수현(김진우 역)과 있을 때는 소년 같은 모습으로 천진난만한 매력을 발산했고, 가족들에게조차 자신의 꿈을 응원받지 못하고 갈등을 겪을 땐 상처받은 눈빛 연기로 안쓰러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상대 배우와의 호흡도 좋았다. 혜준의 팬이자 확고한 가치관을 가진 청춘 안정하 역의 박소담과는 풋풋한 로맨스를 예고하며 설렘을 선사했고, 친구이자 경쟁 관계에 놓인 해효를 연기한 변우석과는 훈훈한 브로맨스 ‘케미’로 재미를 더했다. 여기에 혜준의 유일한 응원군인 할아버지 사민기로 분한 한진희와 애틋한 가족애로 마음을 흔들었다.

박보검은 녹록지 않은 현실 속에서도 좌절하지 않는 청춘의 모습으로 공감과 위로를 선사하며 안방극장을 제대로 저격했다. 하명희 작가 역시 “박보검은 뛰어난 감성의 소유자이자, 감정연기로 마음을 움직이는 배우”라며 “‘박보검이 곧 사혜준’이라는 착각이 들 정도로 캐릭터에 몰두해서 생동감 있는 인물을 만들어 줬다”고 극찬했을 정도. 박보검은 또다시 자신의 진가를 증명해냈다.

단 2회만이 방송됐을 뿐이다. 보여준 이야기보다 보여줄 이야기가 많이 남았다는 뜻. 맞춤옷을 입은 박보검이 얼마나 더 많은 매력을 보여줄지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