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9 01:48
리모델링 인기 ↑… 건설업계, 너도나도 ‘눈독’
리모델링 인기 ↑… 건설업계, 너도나도 ‘눈독’
  • 서종규 기자
  • 승인 2020.09.18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모델링 시장이 재건축을 대체할 건설업계의 먹거리로 떠오르는 모습이다./뉴시스
리모델링 시장이 재건축을 대체할 건설업계의 먹거리로 떠오르는 모습이다./뉴시스

시사위크=서종규 기자  정부의 재건축 규제가 이어지며 리모델링 시장이 반사이익을 누리고 있다. 이 가운데, 서울과 경기권 등 수도권 내 리모델링 수주전에 대형건설사들이 속속 뛰어들고 있다. 특히 리모델링 시장 규모도 점차 확대될 것으로 예상돼 건설업계 내 재건축 사업을 대체할 새 일감으로 자리잡은 모습이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시공능력평가 순위 상위 10위권의 대형건설사들을 중심으로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 등지에서 리모델링 수주전 참여가 잇따르고 있다.

롯데건설은 지난 11일 열린 서울 목동2차우성 리모델링 사업의 시공사 선정을 위한 현장설명회에 참여한 데 이어 12일에는 서울 이촌현대아파트 리모델링조합으로부터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지난해 잠원 갤럭시1차 리모델링 사업에 이은 두 번째 수주다.

HDC현대산업개발도 서울 목동2차우성 리모델링 사업에 출사표를 던졌다. 이외에도 GS건설은 마포 현석동 밤섬현대 리모델링 현장설명회에 참여해 사업 참여 의사를 밝혔고, 포스코건설은 광진구 자양동 우성1차 리모델링 사업의 수주가 유력한 상황이다.

서울 외 수도권에서도 대형사들의 리모델링 대전이 예정돼 있어 이목이 쏠린다. 지난 3일 열린 경기 용인 현대성우8차아파트 리모델링 사업 현장설명회에 현대건설과 포스코건설이 참여하며 2파전을 예고했다.

그간 리모델링 시장은 재건축 사업에 비해 사업 규모가 작다는 점에 대형건설사들의 주요 사업으로 여겨지지 않았다. 하지만 정부의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 재건축 안전진단 기준 강화 등 재건축 관련 규제 강화와 함께 국내 리모델링 시장의 성장세가 예상되는 만큼 건설업계 내 새 먹거리로 자리매김한 모습이다.

건설업계 한 관계자는 “실거주 위주의 시장 조성을 위한 부동산 정책과 재건축 규제 등으로 리모델링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며 “서울 등 수도권 리모델링 사업은 사업성도 나쁘지 않은 만큼 정비사업 외 새로운 먹거리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재건축 단지에 적용되는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를 2018년 1월부터 재차 시행했다.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는 재건축으로 조합원들이 얻는 이익이 인근 집값 상승분과 비용 등을 제외하고, 1인당 평균 3,000만원을 넘을 시 초과 금액의 최대 50%를 부담금으로 환수하는 제도다. 조합 입장에서는 재건축 사업을 추진함에 있어 환수금에 대한 부담이 생기는 셈이다.

부동산대책으로 재건축 안전진단도 강화됐다. 현행 재건축 안전진단은 관할 시·군·구가 1차 안전진단 기관을 선정하지만, 6.17 부동산대책으로 1차 안전진단 기관 선정·관리주체를 시·군·구에서 시·도 단위로 확대했다. 2차 안전진단 과정에서는 그간 전무했던 현장조사를 의무적으로 포함시키고, 자문과정에서의 자문위원의 총점을 비공개해 독립적 판단이 가능토록 했다. 또한 안전진단 보고서 허위작성에 대해 2년 이하의 처벌 규정이 있을 뿐, 부실작성에 대한 처벌 규정이 없던 것을 개정해 안전진단 보고서 부실작성에 대해서도 과태료 2,000만원을 부과하고, 허위·부실 작성 적발시 입찰 제한 1년을 두기로 했다. 해당 개정안은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 개정을 거쳐 내년 상반기 중 시행될 예정이다.

이외에 사업 허용 연한이 길지 않다는 점도 리모델링의 장점으로 꼽힌다. 재건축 건축물의 허용 연한은 30년인 반면, 리모델링의 허용 연한은 15년이다. 재건축 사업 대비 절반 가량 짧은 셈이다.

리모델링 시장 규모도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에 따르면 올해 국내 건축물 리모델링 시장 규모는 2002년 7조8,000억원에서 지난해 17조1,000억원으로 급증했다. 또한 건축물 리모델링과 건축물 유지·보수 시장을 더한 국내 리모델링 시장 총 규모는 2025년 37조원 가량에서 2030년에는 44조원 규모로 성장할 전망이다.

박용석 한국건설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노후 건축물 중 상당량은 재건축하겠지만, 리모델링 기술의 발전과 리모델링에 대한 의식 등이 개선되며 향후 리모델링의 활성화가 예상된다”며 “공동주택 리모델링과 더불어 노후 단독주택 개선을 통한 주택공급 등 주택 리모델링 활성화를 위한 연구도 필요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