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31 06:48
[공무원 피살 후폭풍] 김종인, 문 대통령의 사태전말 입장 표명 촉구
[공무원 피살 후폭풍] 김종인, 문 대통령의 사태전말 입장 표명 촉구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9.28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28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28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8일 북한에 의한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사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의 명확한 입장 표명을 촉구했다.

국민의힘은 문 대통령이 해당 공무원 피살 전 실종 상태임을 인지하고 있었다는 사실을 바탕으로, 정부가 자국민 생명을 보호하기 위한 최선의 조치를 취한 것인지 의심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대통령 휘하 공무원 한 사람이 북한군에 의해 사살돼 불태워진 사태가 벌어졌다”며 “(사건) 과정을 지켜보면 정부가 존재하는 것인지 의구심을 떨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가 (사건 발생) 사실을 인지하고도 아무런 대책을 취하지 않은 것 같다”며 “배경을 짐작컨대 유엔연설에 어떤 지장을 초래하지 않을까 하는 우려에서 빚어지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3일 유엔연설을 통해 종전선언을 거론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는 동북아시아 평화를 보장하고 나아가 세계 질서 변화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다. 그 시작은 평화에 대한 서로의 의지를 확인할 수 있는 한반도 종전선언”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그보다 앞선 22일 저녁 해당 공무원의 실종 및 사살 소식을 인지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거센 파장이 일었다. 청와대는 유엔 연설문이 지난 15일 녹화됐고 18일 유엔으로 발송됐다는 이유로 피격사건과 유엔연설을 연계해선 안 된다는 입장이나 야권에서는 연설 자체를 전면 중단했어야 한다며 반발하고 있다.

이와 관련, 김 위원장은 “지난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때도 정부 태도는 모호했고 이번 사태 역시 똑같은 태도”라며 “대통령이 언론에 직접 나와서 사태 전말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밝혀주실 것을 정식 요청한다”고 촉구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180석, 175석 힘을 헌법이 부여한 행정부 견제, 대통령이 제대로 국민을 보호하고 통수권자로서 지휘했는지 국민들에게 보고하는 데 써야지, 정부 잘못을 덮는 데 그 힘을 써서는 국민들이 응징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아직 시간이 남았으니 본회의를 열어 최소한 국방위원회를 통과한 대북규탄결의안을 채택할 것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종배 정책위의장도 “김정은 눈치 보느라 문재인 대통령은 피살을 방관하고 민주당은 진상규명을 차단한다”며 “대통령은 북한 눈치보기용 굴종 눈높이가 아닌 대한민국 국민 눈높이에서 관계당국 진상조사를 지휘하고 남북공동조사, 공동수색도 관철하라”고 주장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