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5 23:37
확산된 ‘전세대란’… 추가 대책 임박?
확산된 ‘전세대란’… 추가 대책 임박?
  • 서종규 기자
  • 승인 2020.10.26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셋값 상승이 이어지며 전월세 관련 부동산 대책 발표가 임박했다는 분석이 나온다./뉴시스
전셋값 상승이 이어지며 전월세 관련 부동산 대책 발표가 임박했다는 분석이 나온다./뉴시스

시사위크=서종규 기자  서울발 전세대란이 전국으로 확산되는 모양새다. 이달 들어 전국 전셋값 상승률이 5년만에 최대 상승폭을 기록했고, 지방 전셋값 상승률도 7년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에 전월세 물량을 조준한 정부의 추가 부동산대책 발표가 임박한 모습이다.

26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10월 셋째 주 기준 전국 아파트 전세가격은 전주 대비 0.21% 상승했다. 전주 상승폭인 0.16% 대비 0.5%p 확대된 수치다. 전국 전셋값 상승률은 2015년 4월 셋째 주(0.23%)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서울과 지방의 전셋값이 동반 상승하는 모습이다. 10월 셋째 주 서울의 아파트 전셋값은 0.08% 상승하며 69주 연속 상승을 이어갔다. 수도권의 전셋값은 0.21% 오르며 전주 상승폭인 0.16% 대비 0.5%p 확대됐다.

서울과 수도권 외 전셋값 상승은 지방에서도 두드러졌다. 10월 셋째 주 지방의 아파트 전셋값은 0.21% 상승했다. 전주 상승폭 대비 0.5%p 늘어난 수치다. 특히 지방 아파트의 전셋값은 2013년 4월 셋째 주(0.21%)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상승했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최장 4년의 계약기간이 보장되는 계약갱신청구권 시행으로 전세 매물이 부족한 상황”이라며 “유통되는 전세물건이 줄어드는 가운데, 상대적으로 전세 수요는 늘어나 상승세가 올해를 넘어 내년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전셋값 상승이 전국적으로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정부 차원에서의 전월세 관련 대책 발표 여부에도 이목이 집중된다. 국토교통부 등 정부는 주택시장 안정을 위해 전월세 관련 조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실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 23일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전세시장 안정 관련 질의에 대해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은 관계부처와 머리를 맞대고 검토 중”이라고 답했다.

이어 홍 부총리는 “전세값 안정을 위해 정부가 할 수 있는 정책, 현 정책과 충돌이 안되는 범위에서 대책을 마련해 필요하면 당과 상의하겠다"며 "현재 제 업무 중 상당 부분이 전세 시장 안정에 많이 쏠려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국토교통부는 주택시장 안정을 위해 시장 점검을 면밀히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정부는 주택시장의 안정을 위해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 등을 통해 시장을 면밀히 점검하며 기발표 대책 후속조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면서 “전세대책 발표 여부, 시기 및 내용 등에 대해서는 확정된 바가 없다”고 말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추가 부동산 대책의 발표는 그간 정부 정책이 실패했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일 수 있다”며 “전세대란이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지만, 정부가 정책 발표 등에 신중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