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李씨네
240억 대작 ‘승리호’, 결국 넷플릭스 간다
2020. 11. 20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영화 ‘승리호’(감독 조성희)가 결국 극장 개봉을 포기하고, 넷플릭스 공개를 결정했다. /넷플릭스
영화 ‘승리호’(감독 조성희)가 결국 극장 개봉을 포기하고, 넷플릭스 공개를 결정했다. /넷플릭스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한국형 우주 SF 블록버스터로 기대를 모았던 영화 ‘승리호’(감독 조성희)가 결국 극장 개봉을 포기하고, 넷플릭스 행을 택했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극장 상황이 나아지지 않자 내린 결정으로 보인다.

글로벌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 측은 20일 ‘승리호’를 전 세계 190여 개국에 단독 공개한다고 밝혔다. ‘승리호’는 2092년, 우주쓰레기 청소선 승리호의 선원들이 대량살상무기로 알려진 인간형 로봇 도로시를 발견한 후 위험한 거래에 뛰어드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영화 ‘늑대소년’ ‘탐정 홍길동: 사라진 마을’에서 자신만의 상상력으로 만들어낸 새로운 세계를 보여줬던 조성희 감독이 연출하고, 배우 송중기‧김태리‧진선규‧유해진 등 탄탄한 캐스팅 라인업으로 제작 단계부터 주목을 받았다. 특히 한국인 캐릭터들이 우주에서 활약하는 최초의 SF 블록버스터이자, 제작비 240억원이 투입된 대작으로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당초 올 여름 개봉을 목표로 했던 ‘승리호’는 코로나19 여파로 개봉을 추석 연휴로 미룬 뒤 지난 8월 제작보고회를 진행했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지 않자 개봉을 잠정 연기했고, 결국 넷플릭스 행을 택했다.

앞서 영화 ‘콜’(감독 이충현)도 극장 개봉이 아닌 넷플릭스 공개를 결정했다. 당초 3월 스크린에 걸릴 계획이었으나, 코로나19 사태로 다른 방법을 모색했고, 오는 25일 넷플릭스를 통해 단독 공개될 예정이다.

코로나19는 영화 산업 전반에 계속적으로 영향을 미치고 있다. 극장을 기본 플랫폼으로 하는 영화산업은 관객들이 극장 관람 대신 집에서 콘텐츠를 소비하는 것을 택하면서 큰 타격을 입었고, 제작사들 역시 제작비‧투자금 회수를 위해 보다 안전한 방법을 택하면서 영화 생태계에 큰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승리호’ 제작사 메리크리스마스 유정훈 대표는 “현재 전 세계에서 대규모 유행인 코로나19의 상황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 콘텐츠 유통에 대한 기존 환경 및 디지털 사이의 경계가 점차 허물어지고 있다는 점, 그리고 후속적인 슈퍼 IP 확장에 박차를 가해 글로벌 시장의 높은 성공 가능성에 대한 기반 조성을 위해 더 이상 개봉을 연기할 수만은 없다고 판단했다”며 “국내 관객은 물론 전 세계 관객들에게 가장 성공적으로 ‘승리호’를 선보일 수 있는 방법으로 넷플릭스를 선택하게 됐다”고 이유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