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李씨네
‘콜’ 전종서 “역대급 빌런 탄생? 중심 잡아준 박신혜 덕”
2020. 12. 01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배우 전종서가 ‘콜’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박신혜의 열연에 박수를 보냈다. /넷플릭스
배우 전종서가 ‘콜’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박신혜의 열연에 박수를 보냈다. /넷플릭스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강렬한 여성 캐릭터의 향연으로 호평을 받고 있는 넷플릭스 영화 ‘콜’(감독 이충현). 그 중심엔 배우 박신혜와 전종서가 있다. 박신혜가 안정적인 연기로 극의 중심을 잡으면, 전종서가 폭발적인 에너지로 화면을 압도한다. 전종서는 두 배우가 완성한 시너지에 “박신혜의 내공 덕”이라며 공을 돌렸다.

전종서는 지난달 30일 진행된 화상 인터뷰에서 <시사위크>와 만나 ‘콜’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특히 함께 호흡을 맞춘 박신혜를 향한 칭찬을 아끼지 않아 이목을 끌었다. ‘콜’에서 전종서는 미래를 바꾸려는 여자 영숙으로 분해 열연을 펼쳤고, 박신혜가 과거를 바꾸려는 여자 서연을 연기했다.

이날 전종서는 “서연과 영숙은 절대 관계이기 때문에 어느 한 쪽이 에너지가 빠지거나 들어가면 균형이 깨진다”며 “시나리오의 구성이 완벽하게 계산돼 나온 만큼 연기도 어느 정도 계산된 상태에서 처음부터 끝까지 가야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콜’에서 강렬한 연기를 선보인 전종서(왼쪽)과 박신혜 스틸컷. /넷플릭스
‘콜’에서 강렬한 연기를 선보인 전종서(왼쪽)과 박신혜 스틸컷. /넷플릭스

이어 “영숙이 폭발하는 데 거기에 비례해서 서연도 똑같이 에너지를 써줘야 했다”며 “그래야 영숙이 폭발할 수 있고, 좌절할 수 있다. 영숙이 좌절하고 포효하기 위해서는 서연이 달려줘야 하고 핑퐁처럼 왔다 갔다 해야 하는 것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박신혜에 대해 “내가 갖지 못한 걸 가진 배우”라며 “내공과 경험에서 나오는 것이 있다”고 칭찬했다. 그는 “(서연이) 바닥을 쳐야 하는 부분들이 많았는데, (박신혜가) 매 회차 눈이 충혈 되도록 울고 갔다”며 “만약 나였다면 정신적으로 타격이 컸을 것 같다. 그럼에도 (박신혜는) 중심을 절대 놓치지 않고 끝까지 가져가 줬다. 그래서 균형이 잘 맞아졌던 것 같다”고 박신혜의 열연에 박수를 보냈다.

‘콜’은 한 통의 전화로 연결된 서로 다른 시간대의 두 여자가 서로의 운명을 바꿔주면서 시작되는 광기 어린 집착을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로, 단편영화 ‘몸 값’으로 세계 유수 영화제를 휩쓴 신예 이충현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지난달 27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