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이기자의 줌인
조여정‧고준의 오싹 유쾌한 부부 이야기, ‘바람피면 죽는다’
2020. 12. 02 by 이민지 기자 sisaweek@daum.net
‘바람피면 죽는다’에서 부부로 만난 조여정(왼쪽)과 고준 / KBS
‘바람피면 죽는다’에서 부부로 만난 조여정(왼쪽)과 고준 / KBS

시사위크=이민지 기자  제목만 보고 뻔한 불륜물로 생각하면 큰 오산이다. 영화 ‘기생충’으로 전 세계의 주목을 받은 조여정과 ‘마성의 매력’ 소유자 고준이 ‘부부’로 만나 오싹하면서도 유쾌한, 이색적인 이야기를 그린다. KBS2TV 새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의 도전, 통할 수 있을까. 

2일 오후 ‘바람피면 죽는다’(연출 김형석, 극본 이성민)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김형석 감독을 비롯해 배우 조여정‧고준‧김영대‧연우가 참석, 철저한 방역 준수 아래 작품과 캐릭터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바람피면 죽는다’는 오로지 사람을 죽이는 방법에 대해서만 생각하는 범죄소설가 아내와 ‘바람피면 죽는다’는 각서를 쓴 이혼전문 변호사 남편의 ‘코믹 미스터리 스릴러’ 작품이다. 죄책감을 안고 나쁜 짓을 하는 어른들에 대한 파격적이고 강렬한 이야기로 올 연말 안방극장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2일 진행된 ‘바람피면 죽는다’ 제작발표회 현장 모습이다. (왼쪽부터)김형석 감독과 배우 조여정‧고준‧김영대‧연우가 앉아있다. / KBS
2일 진행된 ‘바람피면 죽는다’ 제작발표회 현장 모습이다. (왼쪽부터)김형석 감독과 배우 조여정‧고준‧김영대‧연우가 앉아있다. / KBS

KBS2TV ‘넝쿨째 굴러온 당신’ ‘황금빛 내 인생’ 등을 연출한 김형석 감독과 지상파 첫 시즌제 드라마 ‘추리의 여왕’을 집필한 이성민 작가가 의기투합해 주목받고 있다.

김형석 감독은 “바람피면 죽는다는 내용을 그린 코믹 미스터리 스릴러”라며 “제목만 듣고 기존의 불륜물을 생각했다면 많이 다를 거다. 신선한 작품”이라고 드라마를 소개했다.

올해 JTBC ‘부부의 세계’를 비롯해 부부, 외도, 불륜을 소재로 한 드라마가 적지 않았다. 이와 관련 김형석 감독은 “그간 부부, 외도, 불륜 코드를 다룬 작품들엔 현실적인 이야기가 많았다”며 “‘바람피면 죽는다’에서 불륜은 하나의 장치일 뿐, 훨씬 다양한 재미들이 있다. 스트레스 받지 않고 볼 수 있는 작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범죄소설가 강여주 역을 맡은 조여정 / KBS
범죄소설가 강여주 역을 맡은 조여정 / KBS

2020년 KBS2TV 수목극의 시작과 끝을 조여정이 장식한다. 지난 1월 종영한 KBS2TV ‘99억의 여자’ 이후 브라운관에 다시 돌아온 조여정은 극 중 범죄 소설가 강여주 역을 맡았다. 그는 “한 번 들으면 절대 잊을 수 없는 (드라마) 제목이 엄청 마음에 들었다”며 “제 안에 갖고 있는 차가운 면을 평소에 잘 안 꺼내는데, 강여주는 그걸 겉으로 다 드러내더라. 그래서 캐릭터를 만났을 때 반갑고 설렜다”고 작품 출연 이유를 밝혔다.

‘바람피면 죽는다’가 가진 독특한 분위기를 구성하는 핵심 인물답게 조여정은 캐릭터를 위해 칼질 연습을 했다고 밝혀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는 “여주는 요리를 좋아하지 않지만 칼질은 좋아한다. 그래서 칼질 연습을 했다”고 말해 묘한 오싹함을 자아냈다. 

이어 “평소 작가라는 직업 자체를 존경한다”며 “작가의 삶에 대한 생각을 많이 했었는데 이번 작품을 하면서 작가의 일상과 삶에 대해 많이 상상해볼 수 있어서 좋았다”고 덧붙였다.

고준은 ‘바람피면 죽는다’로 첫 지상파 주연에 도전한다. 그는 “나는 재능이 없어 노력을 메꾸는 스타일”이라며 “KBS 별관에 내 얼굴이 걸려있는 게 인생에서 참 고무적인 일이었다. 부담스럽고 잘 해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혼 전문 변호사 한우성 역을 맡은 고준 / KBS
이혼 전문 변호사 한우성 역을 맡은 고준 / KBS

이번 작품에서 고준은 이혼 전문 변호사 한우성 역을 맡아 조여정과 부부로 호흡한다. 그는 “지금껏 했던 작품 중에 가장 호흡이 잘 맞는 배우라고 감히 말하고 싶다”며 “너무 배려심이 많더라. 모든 배우들을 아우르고 배려해 주는 게 느껴질 정도였다. 제가 현장에서 장난을 많이 치는 편인데, 왜 장난을 하는지 아는 듯 북돋아주더라. 그래서 힘이 나서 장난을 많이 하고 있다”고 ‘찰떡 케미’를 예고했다.

이를 듣고 있던 조여정은 “처음 고준과 같이 작품 한다는 걸 알았을 때 나이를 몰라서 검색해봤다. 당연히 나보다 어릴 줄 알았는데 오빠더라. 그래서 놀랐다”며 “고준이 출연한 많은 작품을 봤는데, (캐릭터마다 다른 모습이라) 그게 다 고준인지 몰랐었다. 섹시하면서도 센 역할을 꽤 했는데 나는 고준이 고소한 사람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처음 만나자마자 편했다”고 맞받아쳐 기대감을 더했다.

뒤이어 김형석 감독은 “현장에서 남녀 주인공이 친하기가 의외로 쉽지가 않다”며 “두 사람은 정말 친하더라. 그래서 현장이 편했다”고 두 사람의 말에 힘을 더했다.

차수호 역을 맡은 김영대(왼쪽)와 고미래 역을 맡은 연우 / KBS
차수호 역을 맡은 김영대(왼쪽)와 고미래 역을 맡은 연우 / KBS

이 밖에도 배우 김영대가 잘생긴 외모를 가진 편의점 아르바이트생 차수호 역을, 모모랜드 멤버 연우가 22살 청순한 여대생 고미래 역을 연기해 극의 재미를 더할 전망이다.

조여정‧고준의 오싹 유쾌한 부부 이야기 ‘바람피면 죽는다’는 오늘(2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