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李씨네
‘스위트홈’, 한국형 크리처물의 신세계 연다
2020. 12. 16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넷프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스위트홈’이 전 세계 시청자들과 만날 준비를 마쳤다. /넷플릭스
넷프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스위트홈’이 전 세계 시청자들과 만날 준비를 마쳤다. /넷플릭스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히트작 메이커’ 이응복 감독이 글로벌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와 손잡고 한국형 크리처(Creature) 장르의 새로운 지평을 연다. ‘내재된 욕망이 인간을 괴물로 만든다’는 흥미로운 설정을 바탕으로, 긴장감 넘치는 장르물에 휴머니즘까지 녹여낼 예정이다. 신예부터 베테랑 배우들까지 신선한 캐스팅 라인업도 기대를 더한다. 넷프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스위트홈’이다.

‘스위트홈’은 은둔형 외톨이 고등학생 현수(송강 분)가 가족을 잃고 이사 간 아파트에서 겪는 기괴하고도 충격적인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다. 누적 조회수 12억 뷰를 달성한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도깨비’ ‘태양의 후예’ 등 매 작품 신드롬을 일으켰던 이응복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크리처와 서스펜스, 스릴이 결합된 새로운 장르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응복 감독은 고립된 공간에서 인간이 괴물이 돼가는 비극적 상황과 이를 지켜보는 사람들의 심리 변화, 괴물과의 박진감 넘치는 사투를 긴장감 넘치는 장르물로 변신시킨 것은 물론, 전작에 보여줬던 휴머니즘까지 함께 녹여내 전 세계 시청자를 공략할 전망이다. 새로운 한국형 크리처 장르를 통해 또 한 번 ‘K-콘텐츠’의 위상을 전 세계에 알릴 것으로 기대가 모아진다.

이응복 감독과 송강‧이진욱‧이시영‧이도현‧김남희‧고민시‧박규영‧고윤정 등 출연 배우들은 16일 ‘스위트홈’ 제작발표회를 통해 작품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가운데, 참석자들은 각각의 장소에서 화상 시스템을 통해 취재진과 만났다.

‘스위트홈’을 연출한 이응복 감독. /넷플릭스
‘스위트홈’을 연출한 이응복 감독. /넷플릭스

이날 이응복 감독은 ‘스위트홈’에 대해 “오래되고 낡은 아파트 ‘그린홈’에 갇히게 된 사람들이 정체 모를 괴물들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라면서 “언제 어디서나 멀쩡한 사람이 갑자기 괴물로 변해버릴 수 있는 상황이다. 극한의 공포 속 피와 눈물을 나누는 기괴하고도 슬픈 이야기”라고 소개했다.

이응복 감독은 ‘욕망으로 인해 괴물이 된다’는 원작의 설정에 매력을 느껴 작품을 연출하게 됐다. 이 감독은 “처음 접해보는 설정이었고 재밌었다”며 “세상을 비관하고 자살을 결심했던 소년이 자살하기도 전에 세상이 변해버리고, 세상을 구하기 위해 나선다는 것이 흥미롭고 동화적이었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괴물이 많이 등장하지만 진짜 하고 싶었던 이야기는 인간”이라면서 “괴물이 과연 무엇인가 질문을 던지고 싶었다. 차현수 대사 중 ‘사람을 공격하지 않은 괴물도 있다’는 말이 있다. 욕망이 있다고 해서 항상 나쁜 것도 아니고, 괴물의 형상을 해도 항상 나쁜 게 아니라는 고민을 했다. 편견 없이 작품을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스위트홈’을 통해 전하고 싶은 메시지를 밝혔다.

공간과 괴물 이미지 구현에 공을 들인 ‘스위트홈’. /넷플릭스
공간과 괴물 이미지 구현에 공을 들인 ‘스위트홈’. /넷플릭스

개인의 욕망을 근거로 탄생하는 괴물은 웹툰 ‘스위트홈’의 가장 흥미진진한 요소였다. 이응복 감독 역시 웹툰을 영상화하면서 괴물의 형상을 구현하는 것에 가장 공을 들였다. 이에 이 감독은 국내외 최고의 제작진으로 구성된 드림팀을 구축했다. 그는 “원작 팬들이 보고 실망하지 않아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원작 속 디자인과 캐릭터, 욕망을 최대한 반영하고자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스위트홈’ 이야기의 대부분이 펼쳐지는 공간인 그린홈도 영화의 또 하나의 주인공이다. 폐쇄된 건물 그린홈 안의 각 공간은 입주해있는 각 캐릭터가 생존을 위한 사투를 벌이는 장소이기도 하고, 고립된 그들의 간절함과 절박함, 위기를 보여주는 중요한 장치로 활용된다. 제작진은 총 3,500평 이상 규모의 세트에 그린홈의 안팎을 꼼꼼히 설계해 담아낸 것은 물론, 극의 흐름에 따라 점차 변형되며 스토리를 보조하는 역할을 할 전망이다. 

‘스위트홈’에서 새로운 모습을 예고한 송강(위)와 (아래 왼쪽부터) 이진욱, 이시영./넷플릭스
‘스위트홈’에서 새로운 모습을 예고한 송강(위)와 (아래 왼쪽부터) 이진욱, 이시영./넷플릭스

그린홈 주민을 완성한 풍성한 캐스팅도 빼놓을 수 없다. 먼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좋아하면 울리는’으로 전 세계 시청자의 눈도장을 찍은 송강이 은둔형 외톨이 현수로 분해 새로운 매력을 선보인다.

송강은 “원작 팬인데 캐스팅돼서 기뻤다”며 “그런데 현수와 내면에 있는 환영 현수를 어떻게 표현할지 부담이 컸다”고 털어놨다. 이어 “내 안에 있는 가장 내성적인 모습과 또 가장 어둡고 악한 면을 표현해보면 어떨까 생각하고 접근했다”고 현수를 연기하면서 중점을 둔 부분을 이야기했다.

이진욱은 험악한 인상과 말투로 그린홈 주민들을 불편하게 만드는 편상욱 역을 맡아 극의 긴장감을 조성할 예정이다. 특히 그동안 보지 못한 파격적인 변신으로 새로운 얼굴을 예고, 기대를 모은다.

이진욱은 편승욱에 대해 “등장인물 중 유일하게 악을 악으로 벌하는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편상욱을 보면 나를 상상할 수 없다”며 “그래서 많은 걸 준비했고, 전혀 다른 모습을 보이기 위해 노력했다. 기존 이미지를 지워내는 것이 힘들었지만, 감독님이 여러 가지 의견을 줘서 참고해서 표현하고자 했다”고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웹툰 원작과 달리 시리즈에 새롭게 추가된 특수부대 출신의 전직 소방관 서이경은 이시영이 연기한다. 카리스마 넘치는 액션은 물론, 강인하고 주체적인 여성캐릭터로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특히 앞서 스틸컷이 공개된 뒤 이시영의 근육질 몸매가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시영은 원작 캐릭터에 없는 강인한 여성캐릭터가 추가된 것에 대해 “여성이든 아이든, 노인이든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기 위해 얼마나 강해질 수 있는지, 위기 속에서도 강하게 헤쳐 나갈 수 있다는 메시지가 필요했던 것 같다”고 분석했다. 이어 “상대적으로 약자인 여성이 강한 모습으로 위기를 헤쳐 나갈 때 보는 분들에게 더 큰 감동으로 와닿거나 더 큰 쾌감으로 올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스위트홈’를 풍성하게 채워줄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이도현‧고민시‧박규영‧고윤정‧김남희. /넷플릭스
‘스위트홈’를 풍성하게 채워줄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이도현‧고민시‧박규영‧고윤정‧김남희. /넷플릭스

여기에 이도현‧김남희‧고민시‧박규영‧고윤정 등 차세대 스타는 물론 김갑수, 김상호 등 베테랑 배우들까지 총출동해 다채로움을 더할 예정이다. 언제 어디서 괴물이 나타날지, 누가 어떻게 괴물로 변할지 알 수 없는 극한의 상황 속 각자의 방식으로 살아남은 그린홈 주민들로 분해 폭발적 시너지를 예고, 기대를 모은다.

이응복 감독은 “고생한 배우들 덕에 재밌게 잘 나왔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사실 돈이 많이 들어간 작품”이라며 “처음 시도되는 만큼 효율성이 떨어지고 사람들이 보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는 불안감도 있다. 그런 모든 불안 요소에도 불구하고 넷플릭스가 기준을 넘어서는 시도를 하고 있다. 그렇게 ‘스위트홈’이 나올 수 있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넷플릭스는 효율성이나 경제성보다 다른 가치를 응원하는 것 같다”며 “‘스위트홈’이 잘 되면 업계에 많은 이들이 좋은 자극을 받아 좋은 콘텐츠로 경쟁할 수 있는 상황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많은 사랑을 받아 다음에도 이어질 수 있는 자리가 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덧붙였다. ‘스위트홈’은 오는 18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