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이기자의 줌인
‘런 온’ 임시완·신세경, 이유있는 선택
2020. 12. 16 by 이민지 기자 sisaweek@daum.net
‘런 온’으로 만난 임시완(왼쪽)과 신세경 / JTBC
‘런 온’으로 만난 임시완(왼쪽)과 신세경 / JTBC

시사위크=이민지 기자  배우 임시완과 신세경이 몽글몽글 달달한 로맨스로 안방극장을 찾아온다. 두 사람의 비주얼 조합만으로도 벌써부터 뜨거운 관심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 JTBC 새 수목드라마 ‘런 온’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성공적으로 훔칠 수 있을까.

16일 오후 ‘런 온’(연출 이재훈, 극본 박시현)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이재훈 감독을 비롯해 배우 임시완·신세경·최수영·강태오가 참석했다.

‘런 온’은 같은 한국말을 쓰면서도 소통이 어려운 시대, 저마다 다른 언어와 다른 속도로 서로를 향해 달려가는 로맨스 드라마다. KBS2TV ‘김과장’을 연출한 이재훈 감독과 첫 미니시리즈에 출사표를 던진 신예 박시현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런 온’ 연출을 맡은 이재훈 감독 / JTBC
‘런 온’ 연출을 맡은 이재훈 감독 / JTBC

이재훈 감독은 “대본이 15부까지 나온 상태며, 촬영을 진행하고 있다”며 “개인적으로 JTBC 이적 후 처음 선보이는 작품이다. 좋은 대사들이 많이 나와서 남들보다 빨리 이 드라마를 택하게 됐다. 또 대본의 구성이 참 좋고 탄탄하다”라고 작품 선택 이유를 밝혔다.

임시완·신세경·최수영·강태오 캐스팅과 관련해서는 “배우들의 전작들을 봤는데 연기를 잘 했다고 생각했다”며 “내가 기대한 것보다 너무 캐릭터를 잘 연기해 줬다. 현장에서 리허설을 먼저 하는데, 기대보다 좋은 모습들을 보여주고 있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각 배우들의 캐릭터 싱크로율도 언급했다. 이 감독은 “임시완은 세상과 동떨어진 듯하지만 약하고 불쌍한 사람들을 따뜻하게 바라봐주는 게 기선겸과 싱크로율이 맞다고 느껴졌다. 네 명의 배우들 중 특히 임시완이 캐릭터와 싱크로율이 높다고 생각한다”며 “신세경은 내가 생각했던 오미주보다 예쁜 것 같다. 통통 튀면서도 괴짜 같은 면들을 잘 표현해주고 있다”고 말했다.

또 “최수영은 타고난 당당함이 있어 서단아 역과 잘 맞는다. 행동, 표정, 대사들이 시원시원해서 모니터를 볼 때마다 쾌감을 느끼고 있다”며 “강태오는 현장에서 형, 누나들이 가만히 놔두지 않을 정도로 허당미가 있다. 극 중 영화도 귀여움을 받는 인물”이라고 전했다.

이날 제작발표회 자리를 빌려 이재훈 감독은 각 캐릭터의 리얼리티를 위해 수고해 준 정주희 화가, 서민석 육상 감독, 황석기 번역가를 향해 감사 인사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3년 만에 로맨스 드라마를 택한 임시완 / JTBC
3년 만에 로맨스 드라마를 택한 임시완 / JTBC

무엇보다 ‘런 온’은 임시완이 3년 만에 선보이는 로맨스 드라마로 시청자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이번 작품에서 임시완은 단거리 육상선수 기선겸 역을 연기한다. 그는 “로맨스를 일부러 피하려고 한 게 아닌데 어쩌다 보니 그렇게 됐다”며 “드디어 달달하고 간질간질한 작품을 찍게 돼 촬영하면서 설렘을 느끼고 있다. 어두운 작품을 할 때보다 평상시에 기분 좋은 일이 많이 생기는 것 같다”고 로맨스 드라마 복귀 소감을 전했다.

이번 작품을 택한 이유에 대해서는 “처음 ‘런 온’ 대본을 받고 대사가 되게 차진 느낌이 들었다”며 “작가님의 주특기인 것 같은데 현실에서 우리가 쓰는 어법과 비슷해 말이 되게 맛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이 드라마가 하고 싶어졌다”고 말했다.

‘로맨스 퀸’ 신세경은 영화 번역가 오미주 역을 맡았다. 신세경은 “보통 사랑하면 지질해지는 순간들이 있지 않나. 그게 개인적으로 귀엽다고 생각이 들었고, 그런 모습들을 잘 보여줄 수 있어서 택했다”고 작품 선택 이유를 밝혔다.

오미주 역을 맡은 신세경 / JTBC
오미주 역을 맡은 신세경 / JTBC

영화 번역가라는 직업이 드라마에서 소개된 적은 극히 드물다. 이에 신세경은 “처음 조명되는 직업군 같은데, 그럴듯하게 보여주는 걸 피하고 싶었다. 최선을 다했다”며 “사실 번역가가 말로 영어를 하는 건 그리 많지 않다. 그래서 아쉬웠는데, 다행히 통번역을 하는 장면이 있어서 영어 대사를 한다”고 말해 유창한 영어 실력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그렇다면 임시완과 신세경이 그리는 로맨스는 어떨까. 신세경은 “선겸이와 미주가 나누는 대화들이 인상적이었다”며 “길고 긴 대화를 나누는 데 그 속에서 감정들이 피어나고 연민을 느끼는 과정들이 개인적으로 좋았다”고 말했다.

이어 임시완은 “드라마 앞부분 모니터링을 했는데 미주와 선겸이 만나는 장면에서 내가 무장해제 되는 느낌을 받았다”며 “연기를 뛰어넘어서 두 사람이 만났을 때 풍기는 느낌이 압도하는 뭔가가 있는 것 같았다”고 전해 기대감을 더했다.

서단아 역을 맡은 최수영 / JTBC
서단아 역을 맡은 최수영 / JTBC

최수영은 스포츠 에이전시 대표 서단아로 분해 ‘걸크러쉬’ 매력을 한껏 드러낸다. 최수영은 “드라마를 많이 보는 편인데, ‘런 온’의 대본을 보고 시청자들이 보고 싶어 할 작품이라고 생각이 들었다”며 “캐릭터가 한 군데씩 고장 난 것 같은 게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서로의 결점을 보완하고 치유해 주는 스토리가 요즘 젊은 분들에게 좋은 메시지가 될 것 같았다”고 합류 계기를 언급했다.

또 최수영은 “많은 작품에서 여성 리더들이 나왔지만, 단아처럼 어린 나이에 리더가 된 사람은 처음 본 것 같다. 그래서 부담감과 책임감이 느껴지더라”며 “단아는 똑똑하지만 여성이란 이유로 후계서열에서 밀려난 인물이다. 일에 있어서는 완벽하지만, 인간적으로는 미숙한 어른이란 점을 염두하며 연기했다”고 덧붙였다.

이영화 역을 맡은 강태오 / JTBC
이영화 역을 맡은 강태오 / JTBC

마지막으로 강태오는 미대생 이영화 역을 맡아 최수영과 로맨스 호흡을 선보인다. 강태오는 “대본을 처음 봤을 때 따사롭고 새콤달콤하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며 “대본을 보면 머리로 상상을 하게 되는데, 그 그림이 아름다웠다. 나도 함께 한다면 어떨까 싶었다”고 전했다.

캐릭터 소화를 위해 노력한 점을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지인 중에 화가가 있다. 그분을 통해서 드로잉과 미술도구 만지는 법을 배웠다”며 “영화를 통해 그동안 보여드리지 못했던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계속해서 강태오는 “임시완-신세경 커플이 달콤하고 알록달록하다면, 저희는 뾰족뾰족하고 아슬아슬한 줄타기 하는 느낌이다”라고 밝혀 최수영과의 로맨스 호흡을 더욱 궁금하게 만들었다. 드라마 ‘런 온’은 오늘(16일) 밤 9시에 첫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