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이기자의 줌인
‘마인’ 이보영‧김서형의 강렬한 만남
2021. 01. 07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이보영(왼쪽)과 김서형이 드라마 ‘마인’에서 만난다. /제이와이드컴퍼니, 키이스트
이보영(왼쪽)과 김서형이 드라마 ‘마인’에서 만난다. /제이와이드컴퍼니, 키이스트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역대급 조합이 완성됐다. ‘시청률 퀸’ 이보영과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로 브라운관을 사로잡은 배우 김서형이 한 작품에서 만나 압도적인 시너지를 예고한다. 새 드라마 ‘마인’을 통해서다.

케이블채널 tvN 새 드라마 ‘마인’(연출 이나정, 극본 백미경)은 세상의 편견에서 벗어나 진짜 나의 것을 찾아가는 강인한 여성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드라마 ‘품위있는 그녀’ ‘힘쎈여자 도봉순’ 등 신선한 소재와 촘촘한 스토리로 필력을 인정받은 백미경 작가와 넷플릭스 ‘좋아하면 울리는’, 드라마 ‘쌈, 마이웨이’ 등을 통해 감각적인 연출로 호평을 받은 이나정 감독이 의기투합해 기대를 모은다.

특히 믿고 보는 연기력을 자랑하는 두 배우 이보영과 김서형이 극의 중심축을 이뤄 폭발적인 시너지를 예고, 기대를 더한다.

먼저 이보영은 최고의 자리에 올랐던 전직 톱배우이자 효원 그룹의 둘째 며느리 서희수로 분한다. 극 중 희수는 재벌가라는 새롭고도 은밀한 세상에 발을 들여 갖은 노력을 하면서도 매사 당당한 행동으로 자신의 존재와 색채를 지키는 인물. 이보영은 굳건하고 밝은 영혼을 가진 희수의 인간적인 매력을 압도적인 아우라와 완벽한 연기로 소화해 시청자를 매료시킬 예정이다.

김서형은 효원 그룹의 첫째 며느리 정서현을 연기한다. 뼛속까지 성골 귀족인 캐릭터. 전통과 막강한 재력을 가진 재벌가 출신으로 타고난 귀티와 품위 그리고 지성까지 겸비했다. 또 어떠한 상황에서도 차가운 표정을 유지할 만큼 이성적인 인물이다. 김서형 특유의 카리스마가 더해져 어떤 매력의 인물이 탄생할지 관심이 쏠린다.

환상의 캐스팅 라인업을 완성한 ‘마인’ 제작진은 “‘마인’은 매혹적이면서도 기존의 틀을 깨는 신선한 드라마가 될 것”이라며 “이 새로운 도전을 이보영과 김서형, 두 배우와 함께하게 돼서 든든하다. 앞으로도 많은 관심과 애정으로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상반기 방영된다.